Menu
  • 황금세대의 수영… 양궁·펜싱은 변함없는 '효자'

     2024 파리올림픽은 메달 기근을 우려한다.  .  여자 핸드볼을 제외한 단체전 구기 종목이 전멸한 가운데, 역대 하계올림픽 중 가장 적은 메달이 나올 것이라는 전망이 주를 이룬다.  .  어느 때보다 메달이 귀한 만큼 '포디움'을 확보할 효자 종목에 시선이 쏠린다.

  • 축구협회 "홍명보 감독 선임에 특혜 없어…해명

     축구대표팀 사령탑으로 홍명보(55) 감독을 선임한 것을 두고 '특혜 시비'로 후폭풍이 이어지자 대한축구협회가 그동안의 과정에 대한 해명에 나섰다.  축구협회는 22일 홈페이지에 '대표팀 감독 선임과정 관련 Q&A'를 실었다.  축구협회가 지난 7일 차기 대표팀 사령탑으로 홍명보 감독을 내정하자 '5개월여 동안 100여명의 후보군을 놓고 고민하다 홍 감독을 선택한 것은 미리 짜인 각본이었다'라며 축구 팬의 눈총을 받았다.

  • 유승민 IOC 선수위원 "박인비 후보, 열정 있고 준비됐다"

     유승민(41)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이 '선수위원 후보' 박인비(36)의 당선을 기대했다.  22일 프랑스 파리 생드니에 있는 2024 파리 올림픽 선수촌에서 만난 유승민 위원은 "박인비 후보는 열정이 있고, 준비도 잘했다"며 "오늘 선수촌을 둘러보며 선수들과 대화를 나눴는데 이번처럼 선수들이 선수위원 투표에 관심을 가진 적이 없었던 것 같다.

  • '결전 임박'안세영 등… 태극 전사 선수촌 입촌

    역대 최고 성적을 노리는 한국 수영 경영, 배드민턴 대표팀이 2024 파리 올림픽 선수촌에 들어섰다.  결전의 시간이 다가온다는 의미다.  수영 경영 대표팀과 배드민턴 대표팀은 22일 프랑스 파리 생드니에 있는 올림픽 선수촌 입구로 들어섰다.

  • 르브론 제임스, 미국 개회식 기수 선정

     미국 농구의 '살아있는 전설' 르브론 제임스(39ㄱ로스앤젤레스 레이커스)가 2024 파리 올림픽 개회식에서 미국 선수단의 기수로 나선다.  미국올림픽위원회는 22일 파리 올림픽 개회식 선수단 남자 기수로 제임스가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 오타니, 4년 연속 MLB 30홈런…144m 초대형 아치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슈퍼스타 오타니 쇼헤이((30)가 4년 연속 30홈런 고지를 밟았다. 오타니는 2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보스턴 레드삭스와 방문 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다저스가 5-2로 앞선 5회말 공격에서 우중월 솔로 홈런을 날렸다.

  • 드디어 결전의 땅… 믿는다, 3년의 땀

    프랑스 파리에 '팀 코리아'가 떴다.  2024 파리올림픽에 참가하는 한국 선수단 본진이 마침내 결전지인 파리에 입성했다.  대한체육회 본부 임원(18명)과 펜싱(20명), 탁구(10명) 선수단으로 구성한 48명의 본진은 21일 새벽(한국시간) 파리 샤를 드골 공항에 도착했다.

  • '첩보작전 방불' 북한 선수단 파리 도착…8년 만의 올림픽 복귀

    북한 선수들이 프랑스 파리에 입성해 8년 만의 올림픽 무대 복귀를 알렸다. 첩보 작전을 방불케 하는 신속한 움직임으로, 한국 취재진의 접근을 차단한 북한 선수단은 곧바로 2024 파리 올림픽 선수촌으로 향했다. 20일 오전 평양 순안 국제공항을 출발한 북한 선수단은 중국 베이징을 거쳐 한국시간으로 21일 오후 1시께 프랑스 파리 샤를 드골 공항에 도착했다.

  • 100년 만의 '센강' 수영 하늘이 허락할까

    센강은 파리의 심장이자 오는 26일 개막하는 2024 파리올림픽의 중심지다. 올림픽 역사상 최초로 스타디움이 아닌 강에서 개회식이 열리는데 그 장소가 바로 센강이다. 개회식 이후에는 센강에서 트라이애슬론과 마라톤 수영이 열린다.

  • 초호화 멤버 미국농구, 남수단과 평가전서 힘겨운 역전승

     미국프로농구(NBA)의 스타들이 주축을 이룬 미국 남자농구대표팀이 2024 파리 올림픽 앞두고 치른 평가전에서 진땀승을 거뒀다. 미국은 20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 평가전에서 올림픽에 처음 출전하는 남수단을 맞아 한때 16점 차까지 뒤지다 101-100으로 역전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