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暗雲低迷 암운저미

     비가 올 듯한 검은 구름이 낮게 드리운다는 뜻으로, 위험한 일이나 중대 사건 따위, 좋지 않은 일이 곧 일어날 것 같은 불안한 정세를 이르는 말이다. 미국이 미쳐 돌아가고 있다. 잠잠해지는듯 하던 코로나19가 또다시 확산하는 가운데 40년만의 최악의 인플레가 경제를 위기로 몰고가고 있다.

  • 18세 백인우월주의자'광란의 총기난사' 

    뉴욕주의 한 수퍼마켓에서 무차별 총기 난사로 10명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특히 용의자가 백인우월주의자인 18세 젊은이로 사망자는 대부분 흑인들인 것으로 드러나 미국은 또다시 충격에 빠졌다.  . AP통신에 따르면 14일 오후 2시 30분께 뉴욕주 북부 버펄로의 한 슈퍼마켓에 군복 형태의 옷에 방탄복을 착용한 백인 남성이 소총을 갖고 들어와 무차별 총격을 가했다.

  • "버드나무잎 우려서 하루 3번 먹어라" 

    북한 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않다. 전문가들은 유열자(발열자) 수가 곧100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줄곧 ‘제로 코로나’를 주장한 북한 내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본격적인 대유행 단계에 접어든 것이다. 북한 노동신문에 따르면 유열자가 하루 사이에 10배 이상 폭증하고 사망자도 나날이 늘고 있다.

  • 작년에 이사한 사람 20%↑

    코로나19의 여파로 미국에서 재택근무가 늘며 도시간 인구이동이 활발히 진행된 가운데 텍사스주 휴스턴이 가장 인기 있는 이사 목적지로 손꼽혔다. 미국의 대표적인 이사용 트럭 대여업체 '펜스키'(Penske)는 '전미 이사의 달' 5월을 맞아 '2021 최고의 이사 목적지 톱10'을 공개하면서 "2021년 이사 관련 업계는 더할 수 없이 바빴고 이사용 트럭 수요도 믿기 어려울 만큼 강력했다"며 "그 추세가 올해도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 "15년째 친부모와 만남 꿈꿔요"

    출생 직후 미국으로 입양된 40대 한국계 미국인이 10년 넘게 자신의 ‘뿌리’를 찾고 있으나 성과가 없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15일 아동권리보장원 입양인지원센터에 따르면 미국 미네소타주에 사는 여성 마리아 데이비스(43·김양희·사진)씨는 15년 전부터 한국의 친가족을 찾고 있다.

  • LA 개솔린 가격 또 6불 넘었다

    갤런당 평균 $6. 013 기록…1년전보다 1불 84센트 올라. LA카운티 평균 개솔린 가격이 또 갤런당 6달러를 넘었다. 전미자동차협회(AAA)에 따르면 15일 LA카운티 평균 개솔린 가격은 하루새 3. 8센트나 상승,  갤런당 6달러 1. 3센트를 기록했다.

  • 18일 월간 법률상담소

     LA총영사관이 한미연합회(KAC), 남가주 한인 변호사 협회 등과 운영하는 교육 웨비나 '월간 법률상담소'가 18일 정오에 열린다. 이번 웨비나에선 윤이레 변호사가 올해 LA카운티 선거 정보 및 유권자 등록 안내에 관해 강의한다. 인터넷에서 Zoom.

  • 백신 안맞은 12세 미만 아동도 격리면제

    한국 방역당국은 코로나19 백신접종을 완료한 보호자와 입국하는 12세 미만의 어린이의 경우 백신접종을 하지 않았더라도 자가격리를 면제해 주기로 했다. 그동안 백신을 맞지 않은 12세 미만 아동은 접종을 완료한 부모와 함께 입국할 때도 격리면제가 되지 않아 사실상 어린이를 동반한 한국 여행을 포기하는 가정이 많았다.

  • 세계 최고봉에 국기를 꽂다

    우크라이나 여성이 전쟁을 치르며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국민을 위해 세계 최고봉 에베레스트(8천848m) 정상에 올라 국기를 휘날렸다. 15일 히말라얀타임스에 따르면 우크라이나인 안토니나 사모일로바(33)가 지난 12일 에베레스트 등정에 성공했다고 네팔 관광부가 밝혔다.

  • 미국인 가장 큰 걱정 '인플레'

    미국인들은 10명 중 7명꼴로 인플레이션을 가장 큰 국가적 과제로 여기는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 팬데믹 등 미국인들이 2년 전만 해도 중대 현안이라고 봤던 코로나19 등의 이슈들이 관심 밖으로 밀리고 압도적 다수가 치솟는 물가를 걱정하고 있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