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눈물겨운 손흥민과 김민재의 부상투혼, 이들에게 돌을 던질 수 없다

    누가 이들에게 돌을 던질 수 있을까. 축구대표팀은 28일 카타르 도하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의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2-3 패했다. 1승 상대 가나에 패하면서 한국의 16강 진출 가능성은 급하락했다.

  • 169㎝의 '고딩', 축구 포기할 뻔한 조규성, 韓축구 전설이 되다

    한국 축구사의 전설을 쓴 주인공. 바로 조규성(24·전북 현대)이다. 축구대표팀 스트라이커 조규성은 28일 카타르 도하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의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 선발 출전해 혼자 2골을 터뜨리는 맹활약을 펼쳤다.

  • 어쩌면 전성기 마지막 WC…손흥민 연이은 자책, 부상 참 야속하다

    “내가 더 잘하고, 잘 이끌어야 했는데 마음이 아프다. ”. 축구대표팀 ‘캡틴’ 손흥민(토트넘)은 데뷔 초기부터 태극마크를 달고 뛴 주요 메이저대회에서 원하는 결과를 얻지 못할 때 닭똥 같은 눈물을 흘렸다. 그가 독일 분데스리가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를 누비며 세계 정상급 공격수로 거듭난 데엔 남다른 훈련법과 땀방울 뿐 아니라 강한 승리욕이 한몫했다.

  • 고집불통 이미지 제대로 깼다…벤투 감독의 변화구, 조규성-이강인 카드

    고집불통 같았던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이 월드컵 본선에서는 유연한 대응으로 주목받고 있다. 축구대표팀은 28일 카타르 도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의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서 2-3 패했다.

  • 2경기 연속 '논란'의 PK…포르투갈 만나는 벤투호에 내려진 PK 주의보

    페널티킥을 조심해야 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다음달 3일(한국시간) 자정 카타르 도하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리그 3차전 포르투갈과 맞대결한다. 1무1패로 위기에 빠진 벤투호는 16강 진출을 위해선 무조건 포르투갈을 이겨놓고 봐야 한다.

  • 이번엔 풀타임 포기…'아픈 괴물' 김민재, 포르투갈전 뛸 수 있을까

    ‘괴물’은 참을 만큼 참고 달렸다. 축구대표팀 수비수 김민재(나폴리)는 28일 카타르 도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의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경기에 선발 출전해 거의 풀타임을 뛰었다. 후반 추가시간 2분 권경원과 교체돼 벤치로 향했으니 풀타임이나 다름 없는 시간이었다.

  • 홍현희 낯가리는 '리틀'홍현희, 머선 일? '아빠바라기' 똥별이 근황

    인테리어 디자이너 제이쓴이 붕어빵 모자의 근황을 전해 폭소를 안겼다. 28일 제이쓴은 아내 홍현희가 아들 준범(태명 똥별)을 어르는 영상을 올렸다. 호피무늬 바운서에 앉은 준범은 홍현희가 “랄랄라라~”라며 어르자 온몸으로 거부의사를 보이며 울어버린다.

  • 류승룡, 가나전 주심에 분노 표출→"생각 짧았다" 사과

    배우 류승룡이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대한민국 대 가나 전 경기에게 분노가 담긴 댓글을 남겼다가 삭제하고 사과했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2대 3으로 패했다.

  • 이게 진정한 여신의 모습...강소라, 과감한 드레스 선택하고 리즈 갱신

    배우 강소라의 화려한 비주얼이 빛났다. 강소라는 28일 자신의 채널에 “오랜만에 드레스 입어 모처럼 빠짝 긴장…. 후우 시상인데도 왜 이리 떨리는지 수상하신 감독님 축하드립니다”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 츄 "부끄러운 일 안해" VS 블록베리 "갑질 증거 有" 진실공방

    이달의 소녀에서 퇴출당한 멤버 츄와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사이의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28일 오후 이달의소녀 공식 팬카페를 통해 추가 입장문을 올렸다. 앞서 지난 25일 이들은 “최근 당사 스태프를 향한 츄의 폭언 등 갑질 관련 제보가 있어 사실이 소명돼 당사가 책임을 지고 츄를 퇴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