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임지석의 동서남북  

헤라클레스의 선택

 그리스 신화의 영웅인 헤라클레스는 어린 시절부터 남다른 힘을 보였습니다. 아버지 안피트리온은 이러한 아들의 힘에 놀란 나머지 그를 키타론 산으로 보내어 소 떼를 돌보도록 했습니다.  어느 날 헤라클레스가 자신의 앞날에 대해 심각하게 고민하던 가운데 소 떼를 돌보다가 잠이 들었고 비몽사몽 꿈을 꾸게 되었습니다. 꿈에서 헤라클레스는 심각한 갈림길에 있었습니다. 그곳에는 욕망이라는 여자와 미덕이라는 여자가 그를 기다리고 있었던 것입니다.  욕망으로 이름 지어진 여인은 자신과 함께 간다면 마음껏 욕망을 채울 수 있다고 하면서 그에게 손짓을 합니다. 반면 미덕이라는 여인은 자신을 따르는 길은 고난과 고통이 있지만 참된 행복을 얻을 수 있다고 말합니다. 두 개의 갈림길에서 한참을 고민하던 헤라클레스는 무엇을 선택할 것인지 한참을 망설였습니다. 그리고 그는 다소 힘들고 어려움이 있어도 참된 행복의 길을 걷기로 결단을 하면서 꿈에서 깨어납니다. 사람들은 이와 같이 어려운 상황에서 이루는 결단을 가리켜서 '헤라클레스의 선택'이라 말합니다.  우리의 삶에는 수많은 선택의 순간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그러한 이유로 매 순간 최선의 선택을 하기란 쉽지 않으며 많은 때 잘못된 길을 따르기도 합니다. 세상에 존재하고 있는 선하고 아름다운 것들은 인간의 선택을 통해서 이루어집니다. 그리하여 사르트르는 얘기합니다. "인간은 스스로의 선택에 의해서 자신의 모습을 만들어간다."  헤라클레스의 선택에서 보는 것처럼 온전한 선택을 할 수 있을 때 삶이 그만큼 윤택해질 수 있습니다. 모든 사람이 가야할 신앙의 길도 선택의 과정입니다. 부끄럼 없는 선택을 이룸으로서 자신에 대해 떳떳할 수 있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