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지석의 동서남북  

사랑의 힘은 강하다

임지석/목사.수필가  미국의 시인이자 철학자인 랠프 월도 에머슨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그는 어린 시절 집에서 기르던 송아지가 외양간을 나와 거리에서 어슬렁거리는 것을 보고 붙잡았습니다. 하지만 아무리 밀고 당겨보아도 어린 나이의 에머슨의 힘으로는 송아지가 꼼짝도 하지 않았습니다. 옆에서 이를 지켜보고 있던 한 할아버지가 다가오더니 송아지 입에 자신의 손가락을 물려주는 것이었습니다. 이윽고 송아지는 젖을 빠는 것처럼 할아버지의 손가락을 빨아대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손가락을 물린 채 천천히 외양간에 들어가자 송아지도 할아버지를 따라서 외양간으로 들어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