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고소득자 콕 집어 … IRS, 체납 세금 10억불 환수

연소득 100만불 이상 체납자 표적 감사
대기업· 투자사 편법 감가상각 편법도
2035년까지 8510억불 추가 징수 예상 
연방국세청(IRS)이 고소득으로 호화생활을 하면서도 세금을 체납한 백만장자 이상의 자산가들에 대해 탈루 환수라는 칼을 들었다. 600억달러의 예산 증액을 통해 고소득 부유층을 대상으로 IRS의 릮쪽집게 '탈루 추적에 가속도가 붙고 있다.
CBB Bank

최신뉴스

LATEST NEWS
usa

마켓에 총알 자판기 … 90초면 AI 신원 확인도 끝

 미국에서 신분증을 가진 21세 이상의 고객에게 총알을 판매하는 인공지능(AI) 기반 자동판매기가 등장했다. 360도 안면인식 기술을 이용해 나이, 신분증 등 신원을 확인하는 만큼 전통적인 판매법보다 안전하다고 회사 측은 주장하지만, 해킹 위험이 높다는 의견도 있어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usa

폭염 속 차내 방치 아동 올해만 벌써 10명 숨져

 미국에서 기록적인 폭염이 계속되는 가운데 차 안에 홀로 방치된 아이가 사망하는 사례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11일 CNN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남쪽으로 160㎞ 떨어진 투손 지역에서 2살 된 아이가 차 안에서 숨졌다.
economy

미 소비자물가 3% 둔화에 9월 금리인하 힘실린다

전달 대비 0. 1% 하락해, 4년만 처음. 미국의 6월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전달보다 하락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9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이 한층 높아졌다. 연준이 금리 인하를 고려하기 위한 필요 조건으로 제시한 '긍정적인 지표'로 작용할 것이란 전망 속에 시장에선 '9월 기준금리 인사설'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economy

탄탄하던 미 기업, 고금리에 줄파산 "14년 만에 최다"

올해 미국 기업 중에서 파산한 기업이 14년 만에 가장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고금리가 장기간 지속되면서 재정적 악재를 견디지 못한 탓이다. 10일 폭스비즈니스 방송은 부채가 많은 미국 기업이 고금리 시대를 맞아 생존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가운데 기업 파산이 크게 일어나고 있다고 보도했다.
politics

바이든, 젤렌스키 소개하며 "신사 숙녀 여러분, 푸틴 대통령!"

(워싱턴=연합뉴스) 조준형 강병철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마지막 날 행사에서 우크라이나 대통령 이름을 '푸틴'(러시아 대통령)으로 잘못 불렀다가 곧바로 수정하는 해프닝이 발생했다.
politics

바이든, 대외정책엔 달변…트럼프 이길 전략엔 횡설수설

(서울=연합뉴스) 김문성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미 워싱턴DC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를 마친 뒤 한 기자회견의 세부 발언을 놓고 현지 언론의 엇갈린 평가가 나온다.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이날 바이든 대통령이 외교 정책에 대해선 높은 이해력을 바탕으로 거침없이 답변했지만, 올해 11월 대선에서 자신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이길 수 있는 최적의 인물인지 설명하는 데는 고전했다고 평가했다.
politics

"후보 교체론 배후는 오바마"…바이든 캠프 내부 의심 증폭

(서울=연합뉴스) 고일환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캠프 내부에서 후보 사퇴론의 배후로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을 지목하는 시각이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바마 전 대통령이 겉으로는 바이든 대통령을 지지하고 있지만, 뒤에서는 후보 사퇴론을 조장하고 있다는 것이다.
world

"세계 인구 2084년 100억명 정점 찍고 2100년엔 감소"

전세계 출산율 2. 25명…사상 첫 대체출산율과 나란 '이정표'. (서울=연합뉴스) 현윤경 기자 = 세계 인구가 50년 뒤인 2084년에 정점을 찍고 꺾일 것으로 유엔이 새롭게 추산했다. 미국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유엔은 세계 인구가 2084년 102억9천만 명으로 최대치에 이른 뒤 2100년이 되면 101억8천만 명으로 내림세에 접어들 것이라는 예상을 담은 격년제 인구 추정보고서를 11일(현지시간) 내놓았다.
technology

소변을 식수로 바꾸는 '달나라 우주복' 나왔다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소변을 식수로 만드는 첨단 우주복의 시제품이 나왔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미국 코넬대 웨일 의학대학원 연구팀이 영화 '듄'에 나오는 신체 수분을 재활용하는 '스틸수트'(stillsuits)를 모델로 만든 이 우주복은 소변을 모아 정화한 뒤 우주인이 다시 마실 수 있는 물을 제공하도록 설계됐다.
economy

"더 못버텨" 美식품값 고공행진에 소비자들 저항…펩시코 판매↓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코로나19 사태 후 미국 식품 가격이 계속 오르자 소비자들이 더 못 버티고 지갑을 닫는 신호가 나타나고 있다. 세계적 식품 대기업 펩시코는 2분기 북미 지역 음료와 스낵 사업부에서 판매가 각각 3.
economy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인도 '재벌집 막내' 결혼식 참석한다

(서울=연합뉴스) 강태우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아시아 최고 갑부 무케시 암바니 인도 릴라이언스 인더스트리 회장의 막내아들 아난트 암바니의 결혼식 참석차 인도를 찾았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이 회장은 전날 뭄바이에 도착했으며, 이날 뭄바이 지오 월드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아난트와 제약업 재벌가문 출신 라디카 메르찬트의 결혼식에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비즈타운

BIZTOWN
VIEW ALL
맛있고 품격있는 중식당 홍연(대표 스캇 리)이 한인타운 '최애 중식당'으로 한인들의 입과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홍연은 너무 강한 소스의 맛 대신 음식 본연의 맛을 살린 담백함을 중시하는 고급 중식당이다. 홍연의 주방장은 한국 광주 신세계에서 30여년간 중식을 담당해온 중식 베테랑이다.
"꾸준한 운동은 성장기 학생들의 신체와 학업 집중력을 높여 줍니다. ". 'KLG스포츠센터(대표 김순혜)'가 여름방학 시즌을 맞아 주니어(12세 이하) 어린이를 대상으로 수영 및 골프 특강반을 열고 수강생 모집에 나섰다. KLG스포츠센터의 김장호 매니저는 "방학을 맞이해 집에서 스마트폰만 보지 말고 밖으로 나와서 활동적인 운동을 배우는 것을 권장한다"며 "12세 이하 주니어를 대상으로 수영을 배우는 전통적인 클래스와 함께 골프를 배울 수 있는 클래스도 개설했다"고 설명했다.
8가와 베렌도 '가성비 최고' 1인 21. 95달러. 한번쯤 해보는 질문이다. 그만큼 한인타운 내 올유캔잇 식당들이 많아 선뜻 선택하기가 쉽지 않은 게 현실이다.  . 이 같은 '현실 고민'을 하게 될 때 떠 오르는 곳이 하나 있다. 바로 릫바비큐 올유캔잇릮(BBQ AYCE·대표 제임스 이)이다.
  • 잡코리아
  • 금주의 부동산 매물 핫리스팅

[진최의 무용 A to Z]
초대합니다. 한미무용연합회 창립 21주년 기념 “ 광복 한마음 무용 대축제 ”

춤을 향한 열정……  춤을 추면 우리는 모든 세상의 중심이 되며, 열정을 이루기 위해 흘리는 땀이 있기에 춤은 항상 새로운 에너지와 사랑을 전달합니다. 3살 유아부터 시니어까지 춤은 모든 연령을 뛰어넘고 국경도 뛰어넘습니다. 이 아름다운 모습들은 너무 소중하여 오늘보다 내일이 더 빛나고 푸른 꿈을 가질 수 있습니다.

[김학천의 世上萬事]
여섯 손가락

중국적 이미지를 잘 나타낸 영화 한 편을 꼽으라면 아마도 '패왕별희'일 것이다. 전통 예술 경극(京劇)을 소재로 중국 고대와 현대사를 관통하면서 정치와 예술을 함께 잘 다루었기 때문이다. 게다가 자신의 비극적 삶이 그대로 투영된 듯한 이 작품으로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떠난 배우 장국영 때문이기도 할 게다.

[캘코보험의 보험상식]
HMO 와 PPO

 한국과는 달리 미국 건강보험에는 여러 종류가 있다.  HMO, PPO, EPO, POS등이 있는데, 주로 사용되는 것이 HMO와 PPO다.  HMO플랜 가입자는 네트워크에 참여하고 있는 의료기관에 가야만 건강보험 적용을 받을 수 있으며, 가장 큰 특징은 주치의(Primary Care Physician) 제도라는 것이다.  응급상황을 제외하고는 자신의 정한 주치의를 방문하여 진료를 받아야 하고, 전문의에게 가려면 주치의 추천을 받아야만 한다.  추천서를 받는데 수 일의 날짜가 걸릴 뿐 아니라, 지정해 준 전문의에게만 갈 수 있다.  PPO 의 경우 네트워크 밖에서도 진료를 받을 수는 있으나, 본인 부담액이 커지므로 자신의 보험을 받는 지를 미리 확인할 것을 권한다.  HMO 와 달리 원하는 전문의를 바로 방문하여 의료 서비스를 받을 수 있을 뿐 아니라, 다음 날 다른 전문의를 또 찾아갈 수도 있으니 사용에 제한이 없어 편리하다.  그런 만큼 대부분의 경우 HMO보다 PPO 보험료가 더 비싸다.  이렇게만 놓고 보면 HMO 보험은 저질의 싸구려 보험이고, PPO가 고급의 좋은 보험 처럼 보인다.  정말 그럴까?  속을 들여다 보자.  HMO는 '건강 유지 기관(Health Maintenance Organizatio)'의 약자로 1938년 Henry Kasier가 시드니 가필드란 의사와 함께 대형 댐 공사를 하던 직원들의 단체 건강보험을 위해 창시 되었고 (이 조직이 계속 발전하여 지금의 카이저보험/병원이 되었다), 1973년 HMO법의 제정으로 크게 성장한 의료보험 제도다.  의사는 고정 급여를 받고 서비스를 제공하며, 환자는 치료비 일부를 코-페이먼트 형식으로 부담한다.  따라서 의사 입장에선 환자가 자주 찾아오지 않을 수록 이익이다.  그러려면 미리 미리 건강검진도 하고, 질병 예방을 위한 노력을 하게 된다.  그렇게 활동하는 의사에겐 보너스도 나온다.  가래로 막을 것을 호미로 잘 막았다고.  서비스를 많이 한다고 더 많은 보상을 해 주지도 않으므로 불필요한 의료서비스 제공이 없다.  말 그대로 건강을 건강할 때 지키도록 노력 하는 제도이다.  특히 임산부, 어린이, 노약자 처럼 같은 의사를 계속 찾아야 할 경우 유리하다.  주치의는 나에 대해서 잘 알고 있다.  무슨 병을 앓았고, 어떤 가족력이 있고, 무슨 알러지가 있고, 현재 복용하고 있는 약은 무엇인지.  훌륭한 주치의를 만나면 건강관리를 잘 받을 수가 있다.  PPO는 '지정 의료 기관(Preferred Provider Organization)'이란 뜻으로 네트워크 밖에서도 의료 서비스를 받을 수는 있으나 본인 부담이 커진다.  1970년 LA에 있는 듀얼-플러스란 회사가 효시다.  의사 입장에서는 치료할 때마다 수입이 발생하므로 찾아온 환자를 마다할 이유가 없고, 환자 입장에선 만족스럽게 치료를  받을 수 있다.  반면 여러 병 치료를 위해 동시에 여러 의사를 방문하고 있을 경우, 정보교환을 하거나 교통정리를 해 줄 사람이 없으므로 같이 먹어서는 안되는 약을 동시에 처방 할 수도 있고, 비슷한 약을 중복 처방할 수도 있다.  EPO는 2개 이상의 network을 광범위하게 제공하는 제도로 인구도, 의료기관도 많지 않은 지역에 사는 환자의 불편을 덜기 위해 개발 제도여서 대도시에 사는 분이라면 굳이 EPO를 선택할 필요는 없어 보인다.   서로 다른 개념에서 발전 되어온 보험제도를 소개하고 장단점도 간단히 비교해 보았다.  어느 보험이 더 좋으냐고?  정답은 없다.  건강상태등 본인의 입장, 취향에 따라 입맛에 맞는 보험을 선택하면 된다.  단, 몇 십년 동안 두 제도를 운영해 본 결과 HMO가 의료비도 적게 들고, 환자도 더 건강하더라는 통계자료는 이미 나와 있다.  보험의 성격을 충분히 파악하고 내게 맞는 보험을 선택하시길 바란다.  물론,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결정할 것을 권한다.  보험 형태에 따른 종류뿐 아니라, 본인 부담액에 따른 보험 등급도 여러가지이니.   ▶캘코보험: (213) 616-1676 / https://en.calkor.com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전재훈 기자 = 편의점·카페·식당 등을 운영하는 자영업자들은 12일 최저임금이 내년에 시간당 1만30원으로 결정되자 "9천원대와 1만원대는 체감온도가 다르다"며 깊은 한숨을 내쉬었다. 최저임금은 올해 시간당 9천860원에서 내년에 170원(1.
(수원=연합뉴스) 이영주 류수현 기자 = 이재명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경기도지사 시절이던 2019년 경기도를 대신해 북한에 800만 달러를 지급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김성태 전 쌍방울 그룹 회장에게 징역형의 실형이 선고됐다. 수원지법 형사11부(신진우 부장판사)는 12일 김 전 회장의 외국환거래법 위반, 뇌물공여, 남북교류협력법 위반 등 혐의에 대해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했다.
(서울·대구=연합뉴스) 류미나 김치연 기자 = 국민의힘 당권 주자들은 12일 대구·경북(TK) 합동연설회에서 대야 투쟁을 위한 내부 결속의 중요성을 외치면서도 서로를 향해 날카로운 공세를 이어갔다. 도를 넘는 상호 비방에 대한 선관위의 경고를 의식한 듯 연설 발언은 수위를 조절하는 모습이었지만, 장외에서는 치열한 설전이 계속됐다.
 한인들도 즐기는 크리스피크림이 오늘(12일) 87번째 창립기념일을 맞아 12개 들이 한 박스를 정가에 사면 다른 한 박스는 87센트에 살 수 있는 BOGO 프모모션을 한다.  크리스피크림은 최근 창립기념일 이벤트를 발표하면서 도넛 한 박스(12개)를 구입하면 오리지널 글레이즈드 한 박스를 87센트에 구매할 수 있는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남가주에 진출한 한국 기업들의 경제 단체인 남가주 한국기업협회(KITA 회장 김한수)가 현재의 협회명을 '캘리포니아 한국기업협회'로 바꾸는 개명 작업에 나섰다. 남가주라는 지역적 한계를 벗어나 북가주와 중가주를 아울러 회원 기업 확대 전략에 따른 것이다.
 LA한국교육원(원장 강전훈)이 가을 학기 성인평생교육 프로그램 수강 신청을 받고 있다.  .  오는 8월1일부터 12월16일까지 진행되는 가을학기에는 매주 2회 초급 영어, 컴퓨터, 스마트폰 강좌와 주 1회 한국 무용, 민요, 난타 및 사물놀이, 캘리그라피, 한국화, 서예, 민화, 건강체조 강좌 등 11개 강좌가 열리며 모든 강좌는 선착순 마감이다.
 가주고용개발국(EDD)이 ULOP 그랜트를 지원받은 주내 커뮤니티 봉사단체 중 가장 활발하고 효과적으로 활동해온 단체로 LA한인회(회장 제임스 안)를 선정했다.  에리카 루이즈 EDD 언어지원국장은 "LA한인회를 통해 EDD의 다양한 혜택과 서비스, 그리고 여러 필수정보를 한인사회에 성공적으로 전하고 이용하도록 할 수 있었다"면서 "EDD 신청대행과 통역지원, 카톡방 운영 등 다양한 주제의 유튜브 설명영상 제작 등 EDD 관련 한인회의 활동을 EDD 사이트에 게시했다"고 밝혔다.
  • 오늘은 뭐 먹지? 클릭 한 번으로 식당메뉴를 확인하세요
  • 걱정끄세요! 캘코보험
  • 부동산을 사고 파실 땐 뉴스타 부동산
  • 서울 메디칼 그룹
  • 글로벌 차병원 그룹 - 응급실의 새로운 기준을 만듭니다.
  • Prime Payment Service
  • 한스부동산학교
  • Win Motors
  • 글렌데일커뮤니티칼리지

오늘의 영상

WHAT'S ON YOUTUBE

"What Is" Video Series promo (DPSS Is Here)

Samuel Jang's Tasty Business

12회 시니어 노래 큰잔치

미국,Traditional한 정말 예쁜 하우스 | 최고의 로케이션에 있는 캐릭터 하우스 | 땅 약 18,000sf | 최고로 가꿔온집 | 선셋 스트립과 헐리웃 힐스

에이스가 실종된 메이저리그, 스킨스가 등장하다 | 김형준 야구야구

Dodgers vs. Phillies Game Highlights (7/11/24) | MLB Highlights

Blue Jays vs. Giants Game Highlights (7/11/24) | MLB Highlights

Highlights from ALL games on 7/10! (Shota shows out, Phillies get to 60 wins)

Highlights | Round 1 | ISCO Championship | 2024

고진영 Jin Young Ko | 2024 The Amundi Evian Championship 1라운드 하이라이트

유해란 Haeran Ryu | 2024 The Amundi Evian Championship 1라운드 하이라이트

박지성 작심 발언 "회장 거취, 스스로 선택해야…홍명보 감독 선임 충격"

"홍명보 감독 부정 채용" KFA 규정 무시, 이임생 무자격 논란까지 '공기업이라면 비리 수사 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