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 여 컬링, OAR 완파 6연승…4강 확정

    자비는 없었다. 준결승행을 조기에 확정한 한국 여자 컬링이 6연승을 달렸다. 김민정 감독이 이끄는 여자 컬링대표팀(스킵 김은정)은 20일 강릉 컬링 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컬링 여자 예선 8차전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와 경기에서 11-2의 완승을 거뒀다.

  • 최민정·임효준'어게인 토리노'…3관왕 도전 '안현수·진선유' 2006년 대회때 金 6개 합작…'토리노 신화' 재현 주목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이 막바지로 치닫는 가운데 쇼트트랙 태극남매가 '토리노 신화'에 재현에 나선다.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은 23일 새벽(서부시각) 최민정과 임효준을 각각 앞세워 지난 2006년 토리노 올림픽 당시 안현수·진선유가 이룩한 동반 3관왕 위업에 도전한다.

  • 클로이 김은 '이상적 스포츠 영웅' 야후 스포츠, 10대의 명랑한 매력…마케터들이 사랑하는 스타

     대형 스포츠 스타가 즐비한 미국이지만 클로이 김(18)의 '스타성'에 주목한다.  야후 스포츠는 20일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으로 클로이 김은 '누구나 아는 이름(household name)'이 됐다"며 "대형 스타가 될 자질이 충분했던 클로이 김은 이제 마케터들이 가장 사랑하는 스타로 떠올랐다"고 전했다.

  • 네덜란드 테르모르스 '여자선수 최초' 동계올림픽 2종목 동시'금-동'메달

     네덜란드 스케이터 요린 테르모르스가 동계올림픽 한 대회 두 개의 서로 다른 종목에서 모두 메달을 딴 최초의 여자 선수가 됐다.  테르모르스는 20일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에서 팀 동료들과 함께 동메달을 거머쥐었다.

  • 북한, 평창 올림픽 일정 마감 쇼트트랙 정광범 끝으로…선전 불구 No메달

     전 세계인의 관심을 모은 북한 대표팀이 평창 동계올림픽 일정을 모두 마쳤다.  북한은 20일 쇼트트랙 남자 500m에 출전했던 정광범을 끝으로 이번 대회에 참가한 선수들의 일정이 끝났다.  평창 올림픽에 남북 단일팀이 성사된 여자 아이스하키 12명을 포함해 피겨스케이팅과 쇼트트랙(이상 각 2명), 알파인스키, 크로스컨트리 스키(이상 각 3명) 등 5개 종목에 총 22명의 선수가 참가했다.

  • 류현진 출격 준비 ‘감이 좋다’ 불펜 45구 소화

    LA 다저스의 류현진(30)이 시즌 개막을 향해 한 발 더 나갔다. 한국의 인터넷 스포츠전문 매체인 MK스포츠는 "류현진이 20일 캐멀백 랜치 글렌데일에서 진행된 구단 스프링캠프 훈련에서 불펜 투구를 소화했다. 캠프 시작 이후 세번 째 불펜 투구"라고 전했다.

  • 오승환 '몸값 아닌 자존심 문제'...“팔꿈치 염증 괜찮아 증명해 보일 것”

     스스로 '미아'라고 표현한 오승환(36)이 새 팀을 찾기 위한 쇼케이스를 시작했다. 예기치 않은 상황으로 소속 팀을 찾는 일정이 미뤄졌지만 해결방법 역시 본인이 잘 알고 있다. 모든 가능성을 열어뒀다고는 했지만 메이저리그 잔류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 메시 극적 동점골...바르셀로나, 첼시전서 무승부 '승점 확보'

    리오넬 메시(30)의 동점골에 힘입은 FC 바르셀로나가 적지에서 승점을 챙기며 8강 진출의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바르셀로나는 20일 영국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7~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첼시와 1차전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 타이거 우즈, 라이더컵 미국팀 부캡틴에

    타이거 우즈가 올해도 미국과 유럽의 대륙 골프대항전인 라이더컵에 나선다. 선수가 아닌 부캡틴이다. 라이더컵의 미국팀 캡틴인 짐 퓨릭은 20일 우즈와 스티브 스트리커를 부캡틴으로 선임해 발표했다. 앞서 퓨릭은 두 차례나 캡틴을 역임한 데이비스 러브 3세를 부캡틴으로 지명한 바 있어 미국팀의 부캡틴은 3명으로 늘어났다.

  • 태극낭자, 女쇼트트랙 3,000m 계주 2연패…최민정 2관왕

    (강릉=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절대 강자'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3,000m 계주에서 2연패를 달성했다. 심석희(한국체대)-최민정(성남시청)-김아랑(한국체대)-김예진(한국체대 입학예정)이 나선 여자 대표팀은 20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 결승에서 4분07초361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해 금메달을 차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