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US오픈 테니스 우승 메드베데프, BNP 파리바오픈 16강서 탈락

    9월 US오픈 테니스 대회 남자 단식 정상에 올랐던 다닐 메드베데프(2위ㄱ러시아)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BNP 파리바오픈(총상금 835만9천455 달러) 8강 진출에 실패했다. 메드베데프는 13일 인디언웰스에서 열린 대회 7일째 단식 4회전에서 그리고르 디미트로프(28위ㄱ불가리아)에게 1-2(6-4 4-6 3-6)로 졌다.

  • 휴스턴 '불' 방망이, 5년 연속 CS 티켓 잡아

    정규시즌 최강의 창은 포스트시즌에서도 통했다.  정규시즌 팀 타율(0. 267), 득점(863), 출루율(0. 339)를 기록했던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 결정전(ALCS)에 진출했다.  .  휴스턴은 13일(한국 시간) 비로 하루 연기된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ALDS) 4차전에서 홈팀 시카고 화이트삭스를 10-1로 누르고 3승1패로 5년 연속 챔피언십 시리즈에 나섰다.

  • 프리먼 결승포… 애틀랜타 2년 연속 챔피언십 시리즈로 이끌었다

    애틀랜타 브레이브스가 마운드의 팀 밀워키 브루어스를 3승1패로 꺾고 2년 연속 내셔널리그 챔피언십(NLCS)에 올랐다.  .  NL 최고 승률팀 SF 자이언츠-LA 다저스는 2승2패로 15일 5차전 최종 승부로 NLCS 진출이 가려진다.  .  애틀랜타는 13일(한국 시간) NLDS 4차전 홈경기에서 4-4 동점을 이룬 8회 말 지난 시즌 MVP 프레디 프리먼이 밀워키 마무리 조시 해더로부터 결승 홈런을 뽑아 5-4로 승리하며 NLCS를 확정지었다.

  • 경기력 나쁘지 않은데 버티는 힘 부족한 박항서호

    다음달 일본. 사우디 상대로 '첫 승점 사냥' 재도전.  이번에도 잘 싸우고 패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13일(한국시간) 오만 무스카트의 술탄 카부스 스포츠 컴플렉스에서 열린 오만과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B조 4차전에서 1-3으로 패했다.

  • 美 여자축구, 한국과 친선 경기에 러피노·모건 출격

    국제축구연맹(FIFA) 세계 랭킹 1위 미국 여자 축구 대표팀이 한국과 친선 경기에 메건 러피노(36·레인FC·사진), 알렉스 모건(32·올랜도) 등 핵심 선수들을 대거 기용한다.  미국 축구협회는 13일 이달 중 열리는 우리나라와 친선 경기에 출전할 21명의 선수 명단을 발표했다.

  • 골.골.골… 호날두, 통산 58번째 해트트릭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해트트릭을 작성하며 포르투갈의 대승을 이끌었다. 그러나 포르투갈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유럽예선 A조 풀리그에서 강호 세르비아에 밀려 조 2위로 처져 있다.

  • 휴스턴, 시카고 3승1패로 5년 연속ALCS 진출

    정규시즌 최강의 창은 포스트시즌에서도 통했다. 정규시즌 팀 타율(0. 267), 득점(863), 출루율(0. 339)를 기록했던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 결정전(ALCS)에 진출했다. 휴스턴은 12일 비로 하루 연기된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ALDS) 4차전에서 홈팀 시카고 화이트삭스를 10-1로 누르고 3승1패로 5년 연속 챔피언십 시리즈에 나섰다.

  • '100승팀 자존심 CS진출 향방은 5차전서'

    미국프로야구 양대리그 정상을 가리는 챔피언십시리즈에 진출한 3팀이 가려진 가운데 올시즌 승률 1,2위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LA 다저스의 디비전시리즈는 5차전에서 승부가 가려지게 됐다. LA 다저스는 12일 미국 LA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와의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4차전에서 7-2로 승리했다.

  • 악재 뚫고 챔피언십에 진출한 애틀랜타

    애틀랜타 브레이브스가 마운드의 팀 밀워키 브루어스를 3승1패로 꺾고 2년 연속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에 올랐다. NL 최고 승률팀 SF 자이언츠-LA 다저스는 2승2패로 15일 5차전 최종 승부로 NLCS 진출이 가려진다. 애틀랜타는 12일 NLDS 4차전 홈경기에서 4-4 동점을 이룬 8회 말 지난 시즌 MVP 프레디 프리먼이 밀워키 마무리 조시 해더로부터 결승 홈런을 뽑아 5-4로 승리하며 NLCS를 확정지었다.

  • 이번엔 가정폭력·외도·이혼… 이다영 '추락'

    V리그 최고의 스타였던 이다영(25)이 끝없이 추락하고 있다. 과거 학교 폭력 전적이 세상에 알려진 이후 그리스 이적 절차를 밟던 이다영이 새로운 논란에 휘말렸다. 지난 8일 이다영의 남편 조 모 씨는 TV조선과의 인터뷰를 통해 이다영과 2018년4월 혼인신고를 마쳤고, 결혼 생활을 하는 동안 폭언과 폭력적인 행동에 시달렸다고 폭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