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지소연 2호 도움' 첼시, UWCL 볼프스와 극적 무승부

    지소연(30)이 시즌 2호 도움을 올린 잉글랜드 여자축구 첼시가 유럽축구연맹(UEFA) 여자 챔피언스리그(UWCL) 시즌 첫 경기에서 독일의 강호 볼프스부르크와 극적인 무승부를 거뒀다.  첼시는 6일 영국 런던의 킹스메도우에서 열린 2021-2022시즌 UWCL 조별리그 A조 1차전 홈 경기에서 후반 47분 터진 페르닐레 하르데르의 동점골 덕에 볼프스부르크와 3-3으로 비겼다.

  • 'MVP, 오타니 아니면 누가!'

    100년 만에 투. 타 완벽한 플레이 성공.  만장일치 MVP 수상도 꿈이 아니다. 약 100년 만에 성공적으로 투타겸업을 이룬 오타니 쇼헤이(27)가 빅리그 진출 4년째에 이견이 없는 최고 선수로 우뚝 솟을 전망이다.  오타니는 2021시즌 투타에서 두루 빛났다.

  • 올림픽 큰 산 넘은 신유빈 아시아선수권서 첫 금메달

    '탁구신동' 신유빈(17. 대한항공)이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첫 금메달 감격을 누렸다. 2020 도쿄올림픽에서  큰 산 하나를 넘더니, 이번에 더 성장한 모습을 보였다.  다음달 23~29일 미국 휴스턴에서 열리는 2021 세계탁구선수권대회가 더 기다려지는 이유다.

  • STL 김광현은 WC시리즈 마운드에 설 수 있을까?

    단 1경기로 진행되는 와일드카드 시리즈는 벼랑 끝 단판승부다. 승패를 속단하기 어렵다. 전술과 전략, 감독, 선수의 능력을 쏟아붓는 NFL의 풋볼(미식축구) 승부와 다를 바가 없다. 6일 다저스타디움에서 벌어지는 내셔널리그(NL) 와일드카드(WC) 시리즈에 김광현이 마운드를 밟지 않는 게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입장에서는 유리한 경기 진행이다.

  • 양키스 슬러거 존카를로 스탠튼 그린 몬스터 앞에서 울었다

    뉴욕 양키스 슬러거 존카를로 스탠튼이 그린 몬스터 앞에서 눈물을 삼켰다. 1경기 와일드카드 시리즈 전망은 뉴욕 양키스의 우세였다. 하지만 5일 결과는 보스턴 레드삭스의 6-2 승리로 끝났다. 보스턴은 8일부터 플로리다 트로피카나필드에서 동부지구 챔프 탬파베이 레이스와 5전3선승제 시리즈를 시작한다.

  • 21세기 야구 역사 새로 쓴 오타니, 만장일치 MVP 가능하다

    만장일치 MVP 수상도 꿈이 아니다. 약 100년 만에 성공적으로 투타겸업을 이룬 오타니 쇼헤이(27)가 빅리그 진출 4년째에 이견이 없는 최고 선수로 우뚝 솟을 전망이다. 오타니는 2021시즌 투타에서 두루 빛났다. 투수로서 23경기 130.

  • 보스턴, 뉴욕Y 꺾고 디비전시리즈행...탬파베이와 격돌

    보스턴 레드삭스가 와일드카드 단판승부에서 뉴욕 양키스를 꺾고 디비전시리즈에 진출해 탬파베이 레이스와 격돌한다. 보스턴은 5일 보스턴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의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와일드카드 게임에서 6-2로 승리했다.

  • 손흥민, 이 기세 '아자디'까지 잇는다

    골 없이도 가장 빛난 별, 월드스타 손흥민(29. 토트넘)의 위용이다. 손흥민이 팀의 선제골을 돕고 상대 자책골을 끌어내는 소금 같은 구실을 하며 위기의 토트넘을 구해냈다.  .  10월 A매치 휴식기 전 '특급 조력'을 펼친 그는 이제 월드컵 최종 예선을 치르는 축구대표팀에 합류, 관심사인 이란 아자디 원정 징크스 타파에 앞장선다.

  • '황소'와 '늑대'의 시간이 시작됐다

    '손. 케인' 못잖은 '희메네스' 케미로.  마치 운명처럼 만나자마자 모든 게 척척 돌아간다. '황소' 황희찬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울버햄턴의 궁합이 그렇다.  꿈에 그리던 EPL 무대에 입성한 황희찬이 초반부터 맹위를 떨치며 성공시대를 열어젖혔다.

  • 메이저리그 통산 최다출장 심판, 가을야구 끝나고 은퇴

    메이저리그 사상 최다 출장 기록을 보유한 베테랑 심판이 올 가을야구를 끝으로 은퇴한다. 스포츠전문매체 ESPN은 4일 조 웨스트(68) 심판이 올 포스트시즌이 끝난 뒤 공식 은퇴한다고 보도했다. 1976년부터 심판으로 활동한 웨스트는 지난 5월 26일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경기에 주심으로 출전하며 통산 5천376경기를 기록, 종전 기록 보유자였던 빌 클렘의 기록을 경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