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독일, 가장 먼저 카타르 월드컵 본선행 확정…18회 연속 진출

    독일이 2022 카타르 월드컵 본선에 가장 먼저 골인했다. 또 18회 연속 월드컵 진출에 성공했다. 독일은 12일(한국시간) 북마케도니아 스코페의 토셰 프로에스키 경기장에서 열린 북마케도니아와 2022 카타르 월드컵 유럽예선 J조 8차전에서 티모 베르너의 멀티골을 앞세워 4-0으로 대승했다.

  • 107승 vs 106승 서부 앙숙의 '명불허전' 첫 가을 야구

    SF 자이언츠와 LA 다저스는 메이저리그 서부의 최고 라이벌이다. 앙숙이라고 표현해야 더 어울린다.  .  자이언츠는 9~10일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가 시작될 때 오라클파크 전광판에 'Beat LA'를 띄우고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 길고 긴 연장 13회 혈투… 보스턴, 한 방으로 끝냈다

    3차전 행운의 여신은 탬파베이 레이스를 외면했다.  보스턴 레드삭스가 11일(한국시간) 홈 펜웨이파크에서 속개된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ALDS) 3차전에서 끝내기 홈런으로 승리를 낚아챘다. 연장 13회 크리스찬 바스케스의 2점 홈런으로 탬파베이 레이스를 6-4로 누르며 2승1패로 챔피언십시리즈 진출까지 1승을 남겨 뒀다.

  • 고진영-임성재 사상 첫 같은 날 美 그린 동반 정복

    고진영(26)과 임성재(23)가 한국 팬들의 새벽잠을 설치게 했다. 고진영과 임성재가 11일(한국시간) 동시에 우승하며 한국 골프 사상 최초로 같은 날 PGA와 LPGA를 석권하는 신기원을 달성했다.  고진영은 11일(한국시간) 끝난 미국 뉴저지주 웨스트 콜드웰의 마운틴 리지 컨트리클럽(파71ㄱ6612야드)에서 열린 코그니전트 파운더스컵(총상금 300만 달러)에서 최종합계 18언더파 266타로 우승을 차지했고, 임성재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PC 서머린(파71ㄱ7255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슈라이너스 칠드런스 오픈(총상금 700만 달러)에서 최종합계 24언더파 260타로 우승을 차지하며 같은 날 우승이라는 달콤함을 한국 팬들에게 선사했다.

  • 황선우 "한국신기록-5관왕… 학창시절 화려한 피날레!"

    '뉴 마린보이' 황선우(18ㄱ서울체고)가 학창시절 마지막 피날레를 꿈꾸고 있다.  황선우는 2020 도쿄올림픽을 통해 스타로 우뚝 섰다. 자유형 100m 5위, 200m 7위에 올랐다. 특히 100m 결승 진출은 아시아 선수로는 65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었다.

  • '손흥민이 구한' 벤투호, 시리아에 극적 승리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후반 막판 터진 '캡틴' 손흥민(토트넘)의 결승골로 복병 시리아를 힘겹게 누르고 최종예선 무패 행진을 벌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6일 경기도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3차전 홈 경기에서 1-1로 맞선 후반 44분 나온 손흥민의 천금 같은 득점으로 시리아에 2-1로 이겼다.

  • 강성훈, PGA 투어 첫날 10언더파 단독 선두…임성재 2위

    강성훈(34·사진)과 임성재(23)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슈라이너스 칠드런스오픈(총상금 700만 달러) 1라운드에서 나란히 선두권을 형성했다. 강성훈은 7일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PC 서머린(파71ㄱ7천255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9개, 보기 1개를 묶어 10언더파 61타를 쳤다.

  • ITC발급 일주일 지났는데…취업비자 기다리는 이재영ㄱ다영

    이재영ㄱ다영(이상 25) 쌍둥이 자매의 그리스 여자프로배구 진출 작업이 더디게 진행 중이다. 국제배구연맹(FIVB)이 지난달 29일 국제이적동의서(ITC)를 직권으로 발급한 지 일주일이 지났지만, 자매는 아직 주한 그리스대사관에서 취업비자를 취득하지 못했다.

  • 두 달만에 터키 홀린 김민재… 거취 '핫이슈'

    팬들 벽. 장군으로 묘사하는 등 인기  . 이제 막 이적한 김민재(25. 페네르바체)의 다음 행선지가 벌써부터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터키 내에서의 반응이 달아오르는 분위기다.  김민재는 지난 8월 중순 터키 명문 페네르바체 유니폼을 입었다.

  • '추가시간 실점' 베트남, 중국에 2-3 석패…최종예선 3연패 수렁

    박항서(사진) 감독이 지휘하는 베트남 축구 대표팀이 중국을 상대로 월드컵 최종예선 첫 승리를 노려봤지만, 후반 추가시간 극장골을 내주며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베트남 대표팀은 8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샤르자의 샤르자 스타디움에서 열린 중국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B조 3차전에서 2-3으로 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