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전세계 크리스찬들과 소통합니다” 

    세계 복음화라는 사명을 감당하기 위해 설립된 비영리 선교법인 ‘할렐루야 AI’가 애플과 안드로이드 메신저 앱을 출시했다.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틱톡 등 많은 소셜 앱 서비스가 있지만 크리스천들을 위한 소셜 앱은 할렐루야 메세지가 처음이다.

  • "장 33㎝ 잘라내는 수술 했지만…"

    프란치스코 교황이 아직 사임을 고려치 않고 있다고 밝혔다. 교황은 1일 방송된 스페인 라디오 채널 ‘코페’(COPE)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로이터·AFP 통신 등이 전했다. 교황은 자신의 사임 가능성을 제기한 이탈리아 언론 보도에 대해 “지난주부터 그런 보도가 있는데 어디서 들었는지 모르겠다.

  • 비대면 예배 시대, 최고 인기 유튜브 주일설교?

    코로나19로 인해 신앙생활이 쉽지 않은 시대다. 경제 개방 이후 대다수 교회가 다시 대면 예배로 전환했지만 코로나 감염 우려 때문에 주일날 교회를 직접 찾아 예배를 보는 교인 수가 크게 줄었다. 코로나19로 많은 성도가 한자리에 모이기 힘들어지면서 한국교회는 온라인예배를 통해 활로를 모색하고 있다.

  • 교인도, 목사도, 헌금도 급감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통합 총회(총회장 신정호 목사)의 지난해 교인 수가 2010년 이후 최대 규모의 감소세를 기록했다. 예장통합 통계위원회(위원장 윤석호 목사)가 지난 13일 발표한 교세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31일 기준으로 전체 교인은 239만2919명으로 집계됐다.

  • "예수처럼 3일만에 부활 할 것”

    3일만에 다시 살아난‘그리스도 부활’의 기적을 재현하겠다며 생매장을 부탁한 잠비아의 한 목사가 결국 숨진 채 발견됐다. 18일 잠비아와치독에 따르면 잠비아 차디자에 위치한 시온교회의 제임스 사카라(22) 목사는 신도들에게 부탁해 자발적으로 생매장되고 3일 후 사망한 채로 발견됐다.

  • '코로나19 사망' 한인선교사 23명 충격

     '코로나19'로 숨진 해외 파송 한인 선교사가 23명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온누리교회와 한국위기관리재단에 따르면 코로나19가 발발한 2020년 1월부터 올해 8월 6일까지 코로나19에 감염돼 숨진 해외 파송 한인 선교사는 23명이다.

  • "美 청소년들 성경 안읽는다"

    미국 성서공회(ABS)가 발표한 새 보고서에서 미국인 Z세대 청소년 중 10% 미만이 정기적으로 성경 읽기에 전념한다는 결과가 나왔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에 따르면, 10일 발표된 ‘2021년 미국 성서 현황 보고서’는 9세에서 24세 사이로 정의되는 Z세대가 “성경과 불안정한 관계”에 놓여 있다고 결론지었다.

  • "美 청소년들 성경 안읽는다"

    미국 성서공회(ABS)가 발표한 새 보고서에서 미국인 Z세대 청소년 중 10% 미만이 정기적으로 성경 읽기에 전념한다는 결과가 나왔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에 따르면, 10일 발표된 ‘2021년 미국 성서 현황 보고서’는 9세에서 24세 사이로 정의되는 Z세대가 “성경과 불안정한 관계”에 놓여 있다고 결론지었다.

  • 교황, 결장 협착증 수술  즉위 이래 첫 입원 안정

     프란치스코 (사진)교황이 결장 협착증 수술을 마치고 회복중이다. 5일 교황청은 교황이 이탈리아 로마의 한 종합병원에서 대장의 일부인 결장 협착증 전신 마취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라고 밝혔다. 결장 협착증은 고령층에게 흔히 나타나는 질환으로, 통증과 염증 등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 교황, 성소수자 돌보는 미국 사제에 친필 서한…"고맙다"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프란치스코 교황이 성 소수자(LGBTQ)를 위한 사목 활동으로 잘 알려진 미국 사제에게 고마움을 표시하는 친필 서한을 보내 눈길을 끈다. 교황은 최근 제임스 마틴(61) 신부에게 보낸 서한에서 소외된 이들 곁을 지키려는 사목적 열정에 고마움을 표시하며 "우리 천상의 아버지는 자손 모두를 사랑으로 돌보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