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흡연이 폐암의 주원인?…오해입니다"

    폐암의 주원인은 폐암이 아니고 '유전자 돌연변이'로 밝혀졌으며 한인 등 아시아계의 폐암에 대한 그릇된 인식의 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됐다. 15일 아스트라 제네카(AstraZeneca·스웨덴에 본사를 둔 다국적 제약회사)는 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아시안 아메리칸의 폐암에 대한 편견 극복 및 기대변화'에 대한 미디어 초청 간담회를 개최했다.

  • 재외국민 119응급 의료상담 이용 

    한국 소방청은 지난 2019년 한 해 동안 미국을 포함 2312명의 재외국민에게 119응급의료상담서비스를 실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해외여행객, 유학생, 원양선박 선원 등 재외국민이 해외에서 질병이나 부상 시 전화·이메일·인터넷으로 상담을 요청하면 의사로부터 24시간 응급의료상담을 받을 수 있는 제도다.

  • "인생에서 가장 불행한 시기는 47.2세"

    개발 도상국 국민의 최고 불행시기는 48. 2세. 인간이 한평생 살면서 가장 불행한 때는 언제일까. 사람마다, 국가마다 다르겠지만 47~48세가 인생에서 가장 불행한 시기라는 연구 조사 결과가 나와 주목을 끌고 있다. 다트머스 대학의 데이빗 블랜치플라워 경제학 교수가 전 세계 132개 선진국 국민을 대상으로 나이와 건강에 대해 연구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47.

  • "하룻밤만 못 자도 치매 관련 단백질 증가"

    하룻밤만 잠을 못 자도 알츠하이머 치매와 연관이 있는 뇌 신경세포의 특정 단백질이 급증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스웨덴 웁살라(Uppsala) 대학 의대 신경과 전문의 요나탄 세데르마에스 박사 연구팀이 건강하고 체중이 정상인 남성(평균 연령 22세) 15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실험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와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보도했다.

  • "우유, 매일 1잔이면 유방암 위험 42% 낮춘다"

    우리나라 50세 미만 여성이라면 매일 1컵 이상의 우유를 마시는 게 유방암 발생 위험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의대 예방의학교실 연구팀(강대희·신우경·이휘원·신애선·이종구)은 2004∼2013년 전국 38개 종합병원에서 건강검진을 받은 40∼69세 여성 9만3천306명의 빅데이터(HEXA study)를 기반으로 코호트 연구를 한 결과, 우유 섭취와 유방암 사이에 이런 연관성이 관찰됐다고 8일 밝혔다.

  • "일주일새 8명 사망"

    지난 일주일새 무려 8명이 사망하면서 캘리포니아주에 다시 독감 비상이다.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크리스마스 당일인 지난달 25일부터 새해 1일까지 8명이 사망했다고 발표하고 주민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사망자의 대부분은 65살 이상 노년층이었지만 어린이도 일부 포함됐다.

  • 코딱지 잘못 파면 황천길 갈수도?

    시도 때도 없이 코딱지를 파면 폐렴에 걸려 사망할 수도 있다고 최근 인사이트가 보도했다. 코딱지는 숨을 쉴 때 콧속으로 들어온 먼지나 이물질이 코점막을 덮고 있는 끈적한 점액과 만난 것이다. 따라서 미세먼지가 많아 공기가 좋지 않을때나 콧속이 건조할때 더욱 더 자주 생긴다.

  • 매일 20초 웃고, 숙면시간 20% 늘려라

    바햐흐로 100세 시대다. 그래서 건강이다. 새해를 맞아 너나 할 것없이 어떻게 하면 보다 건강하게 한 해를 보낼까 연초부터 고민이 많다. 여유가 된다면 비싼 비타민이나 건강식품 등을 복용하는 것도 좋지만 먼저 건강을 지키는데 중요하면서도 간단한 수칙들을 지켜 나간다면 의외의 큰 효과를 볼 수 있다.

  • 양말속에 훔친 '암세포 샘플'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하버드대 메디컬센터에 딸린 연구소에서 근무하던 중국인 연구원이 훔친 '암세포 샘플'을 수하물 양말 속에 넣어 출국하려다 연방수사국(FBI) 요원들에 의해 체포됐다. 미 당국은 이를 큰 범주에서 지식재산권 절취 사례로 보고 있으며, 미 법원은 중국 당국과의 연계 가능성을 제기하며 이 연구원이 신청한 보석을 기각했다.

  • 유방 X선 영상 판독, AI가 더 정확하다

    유방암 검사를 위해 촬영된 유방 X선 영상(mammogram) 판독은 AI(인공지능)가 영상의학 전문의보다 더 정확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매사추세츠 종합병원 유방영상실장 콘스탄스 레먼 박사 연구팀이 미국과 영국에서 진행한 테스트 결과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뉴욕타임스 인터넷판이 1일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