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들뜬 연말연시 과음이 癌을 부릅니다”

    모임이 많은 할리데이 시즌이 다가왔다. 연말연시의 들뜬 분위기에 젖다보면 평소에 음주를 안하던 사람들도 ‘술 한잔’ 유혹에 빠지기 쉽다. 평소 술을 마시지 않던 사람이 과음하면 암 발병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 밤에 불켜고 자면 OO 발병 위험

    밤에 불을 켜고 자면 심장질환과 당뇨 등의 발병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세지 않은 조명 밝기라도 불이 켜져 있으면 혈액 내 포도당 조절 능력이 떨어져 심장질환과 당뇨병에 걸릴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설명이다.

  • “건강 식단이 장수 비결”

    LA 출신 치와와가 세계 최고령 강아지로 기네스북에 등재됐다. 이 강아지는 2000년 9월 24일에 태어난 ‘지노’라는 이름의 치와와종으로 올해 22살을 맞았다. 지난 2002년 대학 2학년때 당시 2살이던 이 강아지를 동물단체에서 입양한 알렉스 울프는 지노의 건강 위주 식단, 주기적인 건강검진 등이 장수 비결인 것 같다며 고령에도 건강한 것에 대한 놀라움을 표했다.

  • 임신중 딱 한잔, 괜찮지 않을까?

    임신 중 소량이라도 알코올을 섭취할 경우 태아의 뇌 발달을 지연시키고 뇌 구조까지 바꿀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오스트리아 빈의대 연구팀은 알코올 노출이 태아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보기 임신 22~36주 산모 24명을 대상으로 알코올 섭취량을 조사했다.

  • "전 세계 사망 8건 중 1건이 세균감염탓…심질환 이어 2번째"

    (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등장하기 전인 2019년 한 해 동안 전 세계에서 목숨을 잃은 사람 8명 중 한 명 이상이 비교적 흔한 세균감염 때문에 숨졌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21일(현지시간) AFP 통신에 따르면 빌앤드멀린다게이츠재단의 후원을 받는 대규모 연구 프로그램 '질병으로 인한 세계적 부담'(GBD)에 참여 중인 국제 연구진은 이날 의학저널 '랜싯'에 게재한 논문에서 이같이 밝혔다.

  • “한약 치료 병행, 암 고통 극복”

    美 암 발생률 인구 10만명당 442. 4명. 눈부신 의학발전에도 암은 아직 극복하기 어려운 질병이다. 지난 2020년 한해동안 미국에서 만 180만명의 새로 운 암 환자가 진단되고, 60만명이 암으로 사망했다. 이는 심장질환 69만 6천명에 이어 두번째로 코로나19 사망자수 보다도 많다.

  • "입원실 없다"  소아병동 '비상'

    미국에서 독감과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 코로나19이 동시에 확산하는 이른바 ‘트리플데믹’의 현실화로 소아 병동에 비상이 걸렸다.  이는 호흡기 바이러스 감염 확산뿐 아니라 정신질환으로 인한 소아 환자 증가와 간호인력 부족, 지속적인 소아과 병상 감소 등의 영향 때문으로 분석된다.

  • '담배+마리화나' 흡연 치명적

    흡연자들이 대마초를 피우면 호흡기가 더욱 손상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5일 CNN에 따르면 온타리오의 오타와 대학 방사선학과 조교수이자 연구 주 저자인 지젤 레바 박사는 북미 상사선 학회(RSNA)에서 이같은 내용의 학회지 '방사선학'을 발표했다.

  • 매운 맛에 강한 사람, 밤에도?

    매운 음식이 단순한 호불호를 떠나 '성생활'과도 연관이 있다는 흥미로운 결과가 나왔다. 이는 미국의 핫소스 브랜드 엘 유카테코(El Yucateco)의 매운 음식 선호도에 따른 라이프스타일 조사에서 밝혀진 사실이다.  . 연구진은 매운 음식을 좋아해 자주 먹는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을 두 그룹으로 나눠 한 달 평균 성관계 횟수를 조사했다.

  • '담배+마리화나' 흡연 치명적

    흡연자들이 대마초를 피우면 호흡기가 더욱 손상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5일 CNN에 따르면 온타리오의 오타와 대학 방사선학과 조교수이자 연구 주 저자인 지젤 레바 박사는 북미 상사선 학회(RSNA)에서 이같은 내용의 학회지 '방사선학'을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