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래 앉아 있을수록 모든 질병 위험 높아져"

    앉아 지내는 시간이 길수록 건강에 좋지 않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거의 모든 질병의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표참조>. 미국암협회는 미국인 13만여 명을 대상으로 하루 중 앉아있는 시간에 따라 질병 위험이 얼마나 커지는지 21년간 추적 관찰한 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 어린이 신체마비 증세 미스터리 희귀병 확산

    주로 어린이의 신체를 마비시키는 희귀병이 다시 퍼지고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16일'급성 이완성 척수염'(AFM) 환자의 급증을 경고했다. AFM은 소아마비와 유사한 증세를 일으킨다. 올해 들어 지금까지 미 22개 주에서 62명의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 어린이 신체마비 증세 미스터리 희귀병 확산

    주로 어린이의 신체를 마비시키는 희귀병이 다시 퍼지고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16일'급성 이완성 척수염'(AFM) 환자의 급증을 경고했다. AFM은 소아마비와 유사한 증세를 일으킨다. 올해 들어 지금까지 미 22개 주에서 62명의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 "아버님 안들리세요?" "엄마, 보청기!"

    노인성 난청 인구가 증가하고 있다. 소리를 듣는 기능에 이상이 생기면, 고립된 삶을 살 가능성이 커진다. 특히 노인 난청은 인지 저하는 물론, 치매로까지 이어질 수 있어 각별한 관심이 필요하다. 노인성 난청(age-related hearing loss 또는 presbycusis)은 나이가 들면서 서서히 청력이 떨어지는 노화 현상을 말한다.

  • 폐암 여성 10명 중 9명 "담배 한 번도 핀 적 없다"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흔히 폐암 환자는 흡연자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여성 폐암 환자 10명 중 9명은 한 번도 담배를 피운 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간접흡연, 미세먼지, 라돈 등이 원인으로 거론된다. 비흡연 폐암 여성 환자는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아 흡연 여부, 성별과 관계없이 조기 검진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 "女 피임약, 자살위험 13% 높여"

    먹는 방식의 여성 피임약(호르몬제제)이 자살 행동 위험을 13%(1. 13배) 높인다는 분석이 나왔다. 연세의대 예방의학교실 정선재·김현창 교수팀은 2007년부터 2016년 사이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20세 이상 여성 2만7천67명을 대상으로 피임약 복용이 자살 생각 및 자살 시도에 미치는 연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 셀트리온, '트룩시마' FDA 허가 눈앞

    한국 바이오 제약회사 셀트리온의 바이오의약품 복제약(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성분명 리툭시맙)가 미국 식품의약국(FDA) 허가를 눈앞에 뒀다. 트룩시마는 혈액암 등의 치료에 쓰는 로슈의 맙테라(해외 판매명 리툭산) 바이오시밀러다.

  • 韓食은 건강식?…건강 망치는 주범일수도

    흔히 잘 차려진 한 끼 밥상은 건강의 시작이라고 알려져 있다. 그러나 우리가 매일 먹는 한식이 사실은 건강을 망치는 주범일 수 있다. 한국인 3명 중 1명이 앓는다는 고혈압의 주요 원인이 바로 한식 때문이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제기되는 배경이다.

  • 할리우드차병원, '퇴원 환자 케어 제공'

    생명공학 및 의료 분야 글로벌 리더인 차병원 그룹은 자회사 '할리우드 차병원'과 'Titanium 헬스케어' 그리고 'Charter 헬스그룹'과 함께 '의료관리 향상을 위한 메디케어 묶음 납부'(Medicare's Bundles Payments for Care Improvement Advanced) 프로그램 추진의 일환으로 공동 파트너십을 맺고 의료 서비스의 질을 개선해 나간다고 밝혔다.

  • '여성이 남성보다 오래 사는 이유 찾았다'

    남성보다 수명 5% 길어, 한국 여성 6. 1년 더 오래살아. 여성이 남성에 비해 노화가 더디고 수명이 더 긴 이유가 밝혀졌다. UC샌프란시스코대학 연구진에 따르면 평균적으로 여성의 수명은 남성에 비해 5% 가량 더 길며, 이러한 현상은 세기를 거듭할수록 더욱 뚜렷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