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신마취 때 홀로 깨어 있는 '수면 제어' 뉴런 발견

    (서울=연합뉴스) 한기천 기자 = 전신마취법의 발견은 인간에게 의학적 기적이자 큰 행운이다. 1846년 첫 시술 이후 수많은 환자가 고통 없이 전신마취 수술을 받아 생명을 건졌다. 그러나 전신마취 환자의 뇌가 어떻게 고통을 느끼지 못하는지는 아직 정확히 규명되지 않았다.

  • '엔진서 불날라' 대대적 리콜

    지난 2017년 차량 엔진 화재로 대규모 리콜을 단행했던 독일 자동차 회사 BMW가 미국에서 판매한 18만여 대의 차량에 대한 추가 리콜을 한다. 18일 BMW는 2006년 이후 출시된 12개 차종에 이르는 3시리즈, 5시리즈, Z4 시리즈 차량에 대한 리콜을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 죽은 돼지의 뇌 살려냈다…인간 뇌도? 

    미국 연구진이 죽은 지 4시간이 지난 돼지의 뇌세포 일부를 살려내는 데 성공했다. 과학기술계는 이번 성과가 뇌질환 치료에 획기적인 전환점이 될 수 있다는 기대감을 내비쳤다. 다만 일각에서는 과학기술로 완벽하지는 않지만 죽은 뇌를 살려낼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뇌사자의 장기 이식이 줄어드는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내놓고 있다.

  • 베일 벗은 '제네시스 콘셉트카'

    현대차 제네시스 브랜드가 '2019 뉴욕 국제 오토쇼' 개막을 하루 앞둔 17일 전기차 기반 콘셉트카인 '민트 콘셉트'를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민트 콘셉트의 차체 디자인은 제네시스의 디자인 철학인 '동적인 우아함'을 강조했으며 고유의 '지-매트릭스'패턴을 적용했다.

  • 애플·퀄컴 '극적 합의'

    최대 270억달러(약 30조원)짜리 특허권 분쟁을 시작한 IT공룡 애플과 반도체 제조사 퀄컴이 16일 극적인 합의를 이뤘다. 2017년 1월 애플이 퀄컴을 상대로 처음 소송을 제기한 이후 약 2년3개월여 만이다. 애플과 퀄컴, 양사는 이날 성명을 통해 "전 세계적으로 진행 중인 모든 소송을 끝내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 페이스북·인스타그램 전세계 '먹통' 굴욕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페이스북과 자회사 인스타그램·왓츠앱의 주요 서비스가 전 세계 대부분 지역에서 한동안 '먹통'이 됐다. 미 IT매체들은 14일 새벽부터 페이스북·인스타그램·왓츠앱 등의 접속이 불가능한 상태로 몇 시간째 리프레시 버튼이 작동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 하늘의 인공위성 발사기 '날갯짓'

    미국 민간 우주개발 업체 스트래토론치시스템이 개발한 세계 최대 크기 비행기 스트래토론치가 13일 첫 번째 시험 비행에서 캘리포니아 사막 위를 날고 있다. 날개 길이가 117m에 달하는 이 초대형 제트 비행기는 이날 2시간30분 동안 시속 274㎞까지 속도를 내고, 4.

  • 美 특허 5만건 돌파 삼성전자, IT 경쟁 앞서

    삼성전자가 미국에서 등록·보유한 특허가 5만건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 특허 분쟁에 대응하는 동시에 글로벌 IT 기업들의 각축장인 미국에서 선제적으로 지식재산권을 확보함으로써 기술 경쟁에 앞서나가기 위한 의도로, 특히 최근 몇 년간 빠른 속도로 늘려가는 추세다.

  • 전기차 판매 2.6배 폭증 현대·기아차 1분기 기염

    현대·기아차의 전기차 판매가 작년의 2. 6배로 늘면서 친환경차 판매 성장세를 이끌고 있다. 14일 현대·기아차에 따르면 1분기 현대·기아차의 하이브리드(HEV)와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전기차(EV), 수소전기차(FCEV) 등 친환경차 18종의 국내·외 판매는 7만5천242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6만2천590대보다 20.

  • 美 사전예약 하루만에 완판

    삼성전자는 최신 전략 스마트폰인 폴더블(화면이 접히는)폰 '갤럭시폴드'(사진)가 미국에서 사전 구매 예약을 시작한 지 하루 만에 매진됐다고 14일 밝혔다. 하루 만에 1만여명이 구매 의사를 밝힌 것으로 추정된다. 이 제품은 이달 26일 미국 시장에 처음 출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