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AI 일자리 대체, 어느 업종이 가장 심할까…"금융 부문"

    (서울=연합뉴스) 임상수 기자 = 인공지능(AI)에 의한 일자리 대체가 가장 많이 일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업종으로 금융 부문이 꼽혔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씨티그룹은 19일(현지시간) AI 관련 보고서를 통해 은행 업무의 54%가 자동화되고, 추가로 12%의 직무에서 AI에 의해 생산성 향상 등 개선 효과가 나타날 수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 美주택가격, 2020년 이후 47% ↑…20만달러 이하 매매비중 급락

    (서울=연합뉴스) 김기성 기자 = 미국의 평균 주택 가격이 코로나19 팬데믹이 시작된 이후 50% 가까이 상승했다는 자료가 나왔다. 미국의 온라인 부동산 중개회사 레드핀(Redfin)은 최신 자료를 통해 미국의 평균 주택이 2020년 이후 47.

  • "미 증시 고평가지만…거품 붕괴 확률 18% 수준"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최근 미국 주가지수가 사상 최고치 경신을 이어가면서 일각에서 거품 우려가 나오지만, 조만간 거품이 붕괴할 가능성은 평균보다 낮다는 주장이 나왔다. 금융업체 스테이트스트리트어소시에이츠가 로빈 그린우드 하버드대 교수의 연구를 기반으로 집계하는 '거품 전망'에 따르면 향후 2년간 어느 시점에서 주가가 40% 하락할 붕괴 확률은 18% 수준이라고 미 경제매체 마켓워치가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 美 'AI 수혜주' 옥석 가리기 시작됐나…상당수 올해 주가 하락

    (서울=연합뉴스) 임상수 기자 = 지난해 인공지능(AI) 열풍에 힘입어 급등세를 보였던 AI 테마주 가운데 상당 종목의 주가가 올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에서는 이에 대해 AI 수혜주라고 주장하는 기업들에 대한 '옥석 가리기'가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다.

  • 올해에만 2조 달러 육박

    미국 정부의 재정 적자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지난달에만 재정 적자가 3470억 달러 증가했으며 미국 의회예산처(CBO)가 지난 2월에 전망한 1조5천억달러 보다 27% 늘어난 것이다. CBO는 18일 발표한 '2024∼2034 예산·경제 전망 업데이트'에서 올해 재정적자 규모를 1조9천억달러로 추산했다.

  • AI 대장주' 엔비디아 드디어 '킹비디아' 됐다

    올 들어 181. 5% … 월가 목표치 상향. 1993년 3D 비디오 게임을 구동하는 컴퓨터 그래픽처리장치(GPU) 제조 회사로 출발했던 엔비디아가 생성형 인공지능(AI) 열풍을 타고 시가 총액 세계 1위 기업에 등극했다. 엔비디아는 지난 18일 뉴욕증시에서 3% 넘게 오르면서 3.

  • 맥도널드 야심작 'AI 주문' 퇴출

     맥도날드가 IBM과 손잡고 야심차게 도입했던 '드라이브스루 인공지능(AI) 주문' 서비스를 접기로 했다. 주문 오류가 잦은 데다 결국 직원이 개입해야 하는 일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식품산업 전문매체 레스토랑 비즈니스는 17일 "2021년 10월 맥도날드 드라이브스루 매장 100여 곳에 도입했던 AI 주문 서비스를 다음달 26일 종료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 펀드매니저, 美증시 낙관론 팽배…"2021년 11월 이후 최강"

    (서울=연합뉴스) 김기성 기자 = 글로벌 펀드 매니저들의 투자 심리가 2021년 11월 이후 가장 강세라고 할 정도로 올해 중반 미국 뉴욕 증시에 대한 낙관론이 팽배하다. 이들은 경기침체를 거의 예상하지 않고 있으며, 주식에서도 대형 기술주 그룹인 '매그니피센트 7'(Magnificent Seven)에 많이 투자하고 있다.

  • "보잉, 규제 당국 눈 피하려 '부적합' 737 맥스 부품 숨겨"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운항 중 기체 일부가 떨어져 나가는 등 항공기의 안전 문제가 잇달아 불거진 미국 보잉사가 당국의 눈을 피하기 위해 문제가 있는 부품을 숨겼다는 내부 고발자의 증언이 미 의회 상원 보고서를 통해 확인됐다고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 CNN 방송 등 외신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 연준 인사들, '신중론' 합창…"금리 인하에 추가 증거 필요"

    (서울=연합뉴스) 임상수 기자 =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인사들이 최근 발표되는 각종 지표가 고무적이지만 금리를 인하하기 전에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현상)이 냉각되고 있음을 나타내는 추가 증거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