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오미크론에 글로벌 경제 둔화…미국 타격 컸다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이 전 세계 경제의 둔화를 불러왔으며 특히 미국 경제의 제조업·서비스업 회복세가 크게 둔화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4일 보도했다.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이 집계한 미국 1월 제조업·서비스업 합성 구매관리자지수(PMI)는 18개월 만에 최저치인 50.

  • 세계 외환시장도 증시 급락과 함께 '출렁'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전 세계 증시가 요동을 침에 따라 글로벌 외환시장의 변동성도 덩달아 확대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4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JP모건체이스의 글로벌 외환 변동성 지수가 이날 지난해 11월 후반 이래로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다.

  • 아찔 '롤러코스터' 탄 뉴욕 증시

    장중 4. 9% 폭락 최악 예고, 막판 급반등 상승 마감. 뉴욕증시가 아찔한 롤러코스터를 탔다.  . 24일 장중 한때 코로나19 사태 초기 이후 최악의 하루를 예고했다가 막판 급반등으로 하락분을 모두 지웠다.  .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예상보다 빠른 긴축 움직임,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지정학적 긴장에 의해 장 초반 대량 투매가 발생했으나 막판 저가 매수세로 돌아섰기 때문이다.

  • 아시아나 4월부터  하와이 운항 재개

     아시아나항공이 오는 4월 3일부터 하와이 운항을 재개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점진적으로 증가하는 여행 수요 추세에 맞춰 하와이 노선 운항을 주 3회로 재개한다고 밝혔다. 지난 2020년 3월 코로나19로 인한 비운항 조치 이후 2년만의 재운항이다.

  • 먹거리 마음껏 사들이던 소비자들 '돌변'

    #최근 김모씨(60·세리토스)는 치솟는 물가를 감당하기 위한 방안 모색에 나섰다. 김씨는 "항상 집앞 랄프스에서 장을 보는데 값이 올라서 예전보다 10달러는 더 드는 것 같다"며 "이젠 비교적 저렴한 월마트를 가거나 코스코에서 산 식재료를 친구와 나눠 먹는다"고 전했다.

  • 무료 고품질 N95 마스크 배포 

    오미크론 급격한 확산을 막기 위해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무료로 제공하는 고품질 마스크 'N95'의 배포가 일부 지역에서 시작됐다. 24일 CNN에 따르면 연방정부가 제공하는 N95 마스크의 1차분이 지난 21일 미 중서부의 일부 식료품점에 도착해 배포 준비에 들어갔다.

  • "美 2025~2030년  디지털 달러 발행"

    뱅크오브아메리카(BoA)가 미국도 중앙은행이 지급을 보증하는 CBDC(Central Bank Digital Currency)를 발행할 수밖에 없으며, 연준이 2025년에서 2030년 사이에 자체 CBDC인 ‘디지털 달러’를 발행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BoA의 투자 전략가 알케시 샤는 24일 보고서를 내고 "암호화폐 거래가 활성화되고 있는 가운데, 중앙은행이 지불을 보증하는 CBDC는 불가피한 선택"이라며 이같이 전망했다.

  • '코로나19' 1위, '비용 상승' 2위

    미국 기업들은 코로나19를 여전히 향후 기업 경영의 최대 위험 요소로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AFP 통신에 따르면 전미실물경제협회(NABE)가 이달 진행한 분기 경영실태조사에서 응답 기업의 36%가 증가하는 코로나19 확진자를 향후 기업 경영의 가장 큰 위험 요소로 꼽았다.

  • "올해 '금리 인상' 5회 이상도 가능”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인플레이션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예상보다 더 공격적으로 금리 인상을 단행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연준은 이달 25, 26일을 포함해 올해 총 8차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열어 통화정책을 결정한다.

  • "美 기업 최대 위험 요소는 여전히 코로나19"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미국 기업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여전히 향후 기업 경영의 최대 위험 요소로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AFP 통신에 따르면 전미실물경제협회(NABE)가 이달 진행한 분기 경영실태조사에서 응답 기업의 36%가 증가하는 코로나19 확진자를 향후 기업 경영의 가장 큰 위험 요소로 꼽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