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코로나19 백신 2천여명 초등학생 대상 임상시험 결과 발표

"이달 말까지 당국에 승인 요청"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이 5∼11세 어린이들에게도 안전하고 효과가 높은 것으로 입증됐다고 20일 발표했다.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임상시험 결과를 공개했다.

해당 임상시험에서는 유치원생과 초등학생 2천268명을 대상으로 10대 및 성인 기준 투여량의 3분의 1인 10㎍(마이크로그램)의 접종분을 3주 간격으로 투여했고, 2차 접종 뒤 이들에게서도 10대와 성인만큼 강한 수준의 바이러스 항체가 나타났다. 화이자는 "10㎍의 용량은 5∼11세 아이들의 안전성과 아이들이 견딜 수 있는지, 면역은 잘 형성되는지를 고려해 신중하게 결정됐다"고 설명했다.

또 부작용도 접종 부위 통증이나 발열 등 보통 10대들에서 나타나는 부작용과 비슷하거나 더 적었다며 백신의 안전성도 확인됐다고 강조했다.

회사 측은 이달 말까지 관련 자료를 미 식품의약국(FDA)에 제출해 해당 연령대에 대한 접종 승인을 요청할 계획이다.

NYT는 "규제 당국의 검토 절차가 순조롭게 진행되면 핼러윈 축제(10월 31일) 이전에 수백만명의 초등학생들이 백신을 맞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백신이 승인되면 미국에서는 2천800만여명에게 추가로 백신 접종 자격이 주어지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