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지구가 보내는 마지막 경고다"

    지난 7월의 평균 기온이 전 세계를 통틀어 관측 역사상 가장 더운 달이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국립해양대기청(NOAA)에 따르면, 지난달 전 세계 육지와 해양의 표면 평균 온도는 20세기 평균인 15. 8℃(화씨 60. 44도)보다 0. 93℃ (화씨 1.

  • 좁쌀 크기 '이 놈' 때문에 

    산불이 발생하는 원인에 딱정벌레 등의 곤충이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이 알려져 이목을 끌고 있다. 온라인매체 복스(VOX)는 따뜻한 지역에 서식하는 딱정벌레 등의 곤충이 산불의 '시한폭탄'이 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딱정벌레가 서식하는 나무를 방치할 경우 숲 전체가 위험해지기 때문이다.

  • "돌파감염 공포 과장됐다"…전문가 "오해 소지 용어 바꿔야"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이 다시 감염되는 것을 뜻하는 '돌파감염'(breakthrough infection)이 '백신 실패'로 인식되는 등 오해의 소지가 커 새 용어로 바꿀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 "AZ 혈전증 발생률 낮지만 나타나면 치명적"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아스트라제네카(AZ)의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후 희귀 혈전증이 나타나면 사망률이 23%에 달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1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가디언 등에 따르면 영국 옥스퍼드 대학병원 연구진은 학술지 뉴잉글랜드저널오브메디신(NEJM)에 게재한 논문에서 지난 3∼6월 AZ 백신 접종자 220명을 살펴본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 "코로나19, 수년내 토착화 어린이 유행병 될 가능성 크다"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수년 내에 토착화해 현재 백신 접종 대상에서 제외된 어린이를 중심으로 유행할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나왔다. 미국 펜실베이니아주립대(Penn State)와 노르웨이 오슬로대 연구팀은 12일 과학저널 '사이언스 어드밴시스'(Science Advances)에서 코로나19의 전염력과 치명률 등 특성과 세계 각국 인구 연령구조 등을 반영한 수학모델을 개발, 코로나19의 미래 시나리오를 예측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 우주복 때문에 NASA 달 착륙 지연?

    미 항공우주국(NASA)이 추진 중인 달 착륙 프로젝트 릫아르테미스릮가 우주복 개발 지연으로 일정에 차질이 우려되자 우주기업 스페이스X를 이끄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제작 의사를 밝혔다. 10일 CNBC에 따르면 NASA 감사관실은 보고서를 통해 "자금 부족, 코로나19 영향, 기술적 어려움으로 인해 우주복 개발이 지연되고 있다"며 2025년4월 전에는 개발을 끝내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 신종 코로나는 왜 자꾸 돌연변이를 만들까

    (서울=연합뉴스) 한기천 기자 =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걸렸던 사람이나 백신을 맞은 사람이 공유하는 항체 클론 형(clonotype)이 한꺼번에 수십 개 발견됐다. 이렇게 유전 형질이 같은 항체를 많은 사람이 공유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스파이크 단백질에서 돌연변이 '선택압(selective pressure)'이 높아질 수 있다.

  • "모더나, 화이자 백신보다 델타 바이러스에 더 효과적"

    (서울=연합뉴스) 김진방 기자 = 세계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지배종으로 떠오른 가운데 모더나 코로나19 백신이 화이자 백신보다 델타 바이러스에 더 효과적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 미 로봇 스스로 학습해 두발로 5km 달리기 성공…세계 최초

    (서울=연합뉴스) 김진방 기자 = 미국에서 인공지능(AI)을 탑재한 로봇이 균형감각을 유지하며 두발로 뛰는 방법을 스스로 습득해 거친 들판을 달리는 데 성공했다. 8일 뉴욕포스트와 폭스 뉴스 등에 따르면 오리건 주립대학교 연구진이 개발한 이족 보행 로봇 '캐시'(Cassie)가 최근 머신 러닝(Machine Learning)을 통해 자갈길과 인도, 들판 등 5㎞ 거리를 53분 만에 완주했다.

  • 베일벗은 우주로켓

    테슬라 최고 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우주기업 스페이스X가 우주 탐사 역사상 가장 거대한 로켓을 공개했다. 6일 미국 언론들은 스페이스X가 달·화성 탐사용 우주선인 ‘스타십’의 궤도 시험비행을 앞두고 ‘슈퍼헤비’ 추진체 위에 시제품(프로토타입) 로켓을 쌓은 모습을 공개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