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유나이티드항공, 인천-SF  매일 2회 운항 증편

    유나이티드항공이 매일 인천과 샌프란시스코를 오가는 항공편을 대폭 증편하는 등 한국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유나이티드항공은 27일 낮 서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난 24일부터 인천-샌프란시스코 노선을 주 7회에서 주 12회로 증편하고, 6월부터는 매일 2차례 띄운다고 밝혔다.

  • '유효기간 연장' 가능해지도록 바꾼다

    25일 공정거래위원회가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불공정 약관 8개를 시정하고 나섰다. 코로나19와 같은 재난 상황에서 제때 쓰지 못한 마일리지를 일괄 소멸되도록 정한 항공사 조항을 바꿔, 앞으로는 마일리지 사용이 불가능하거나 제한될 경우 유효기간을 연장할 수 있도록 했다.

  • 주춤하던 '한국 원정 의료관광' 다시 붐 

    코로나19 대유행이 끝나자 외국인들의 '한국 원정 의료관광'이 다시 붐을 이루고 있다. 한국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코로나19 이후 급감했던 외국인 환자 수가 코로나19 이전의 50% 수준까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 병원은 외국 환자들이 급증하면서 유학생 등 외국어가 가능한 직원 채용을 늘리고 있다.

  • 한국 가려는데…항공요금이 기가막혀

    내달 미국의 팬데믹 비상사태 공식 종료를 앞두고  여행업계가 들썩이는 가운데 한국행 항공권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다. 이에따라 업계 관계자들은 한국 여행을 위한 발권을 서두를 것을 당부하고 있다.  LA 한인타운 여행사들에 따르면 내달 LA발 인천 이코노미 왕복 항공권 가격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가 1800~2000달러다.

  • "묵은 때 벗자" 대한항공 세척 행사

    대한항공은 17일 인천국제공항 내 정비 격납고에서 항공기 세척 행사를 열었다. 이날 묵은 때를 벗고 새 단장을 한 항공기는 장거리 노선에 투입되는 보잉747-8i로 동체, 날개뿐 아니라 엔진 내부까지 청소를 마쳤다. 항공사는 특수 장비를 투입, 항공기 외부에 쌓인 먼지와 오염물질을 꼼꼼하게 닦아 냈다.

  • 다시 만난 전통시장, 익숙한 듯 새로운 변신

    시대가 빠르게 바뀜에 따라 전통시장들도 각각의 시장이 가지고 있는 특색을 살려 변화를 꾀하고 있다. 먹거리로 유명한 광장시장, 구제시장으로 명성을 얻은 동묘시장, 종합전자상가인 세운/대림상가, 한약재 시장에서 새로운 명소로 탈바꿈한 경동시장까지, 전통시장 4곳의 역사와 명소를 소개한다.

  • 애틀랜타 잭슨 1위·LAX 6위

    2022년 한 해 동안 세계에서 가장 붐빈 공항은 어디일까.  . 5일 월스트리트저널이 공항국제위원회(ACI)의 집계를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지난해 9370만 명의 여객이 비행기를 타고 내린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하츠필드-잭슨 국제공항이 1위에 올랐다.

  • '지상 낙원의 섬' 들어오려면 돈 내시라

    아름다운 자연경관으로 지상낙원이라 불리는 하와이에서 관광객들에게 사실상 섬 입장료를 부과하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 AP통신은 5일 하와이주 하원이 관광객에게 관광허가를 판매하는 내용의 법안을 도입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 기내에서 카톡하고 유튜브 본다

    이르면 올해 상반기부터 기내에서 카카오톡이나 유튜브 등을 시청할 수 있게 됐다.  . 대한항공은 22일 서울 강서구 본사에서 제61기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기내 인터넷 서비스 운영을 위한 정관 변경 안건을 의결했다. 정관 사업목적에 전기통신사업이 추가됐다.

  • "와이너리를 기내로 옮겨왔습니다"

    대한항공이 3월부터  LA, 뉴욕 노선에서 새롭게 선정된 와인 14종을 제공한다.  . 대한항공은 작년 10월 신규 와인 52종 선정 이후, 현지 와이너리와의 공급 계약 등 필요한 후속 절차를 준비해 왔으며 LA, 뉴욕 노선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전노선으로 확대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