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메디케어 등록기간 이달 종료

    메디케어 관련 등록기간 중 일반등록기간 (GEP)과 메디케어 어드밴티지 공식 등록기간 (MAOEP)이 31일에 종료된다. 두 가지의 차이점 등 각종 궁금증을 NAPCA (전미 아태 노인 센터)의 기고를 통해 알아본다. 답:GEP와 MAOEP는 매년 같은 기간에 진행되지만 두 기간은 서로 다른 것이며 그 목적도 다릅니다.

  • 美 어린이·청소년 10명중 한명 'ADHD'

     CDC 소아과 연구팀 진단율 11. 3%…남아가 여아 2배, 부모 소득 높을수록 덜해. 미국 소아·청소년(5∼17세) 10명 중 한 명이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 장애(ADHD)를 가지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3일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에 따르면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산하 보건통계센터(NCHS)의 신시아 로이벤 소아과 전문의 연구팀이 2020~2022년 사이에 진행된 전국 보건 설문조사(NIS) 자료를 분석한 결과, 소아·청소년의 ADHD 진단율은 11.

  • 살찔까 봐 담배를 절대 못 끊는다고?

    흡연자들은 담배를 끊지 못하는 이유 중 하나로 흔히 체중 증가 우려를 꼽는다. 하지만 흡연이 오히려 복부 비만, 특히 심혈관 질환, 당뇨병, 치매 위험 등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진 내장 지방을 증가시킬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 아내 모발 질, 성 관계 빈도 '상관관계'

    머리카락이 긴 여성이 짧은 머리 여성보다 성생활이 더 활발하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해당 연구는 한국인 부부를 대상으로 한 연구로, 남자들이 긴 머리를 선호해 성적욕구가 강화됨으로써 성생활도 더 자주 갖게된다는 분석이다.

  • '발암물질' 석면 사용금지

    미국에서 발암 물질 석면의 사용이 전면 금지됐다. 미국 환경보호청(EPA)은 18일 일부 표백제와 브레이크 패드 등에 여전히 사용되고 있는 백석면 사용을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자동차 정비공들을 치명적인 석면 섬유에 노출시켜 온 석면 함유 브레이크 블록의 유입이 6개월 후 단계적으로 금지되며, 석면 패킹은 2년 후 사용이 중단된다.

  • '루게릭병-골프' 연관있다

    미 대학 연구, 골프 치고 5년뒤 발병 위험 3. 8배 . 운동신경 세포가 서서히 죽어가는 치명적인 질환인 루게릭병(ALS: 근위축성 측삭경화증)은 골프, 원예, 사냥 같은 특정 취미 활동과 연관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루게릭병은 유전적 원인이 약 10%이고 나머지는 원인불명이다.

  • 고통의 대장내시경, 안녕?

    고통의 대장내시경을 더이상 경험하지 않아도 될 것같다. 혈액검사로 대장암을 조기 발견하는 일이 가능해졌기 때문이다. 혈액 속에 떠다니는 DNA 조각을 분석하는 원리다. 하버드대 의대와 메이요클리닉 등 공동 연구진은 대장암으로 의심돼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은 환자 7861명을 대상으로 새로 개발된 혈액검사법으로 임상시험한 결과, 약 83% 정확도로 대장암을 조기 발견했다고 밝혔다.

  • "초가공식품, 뇌에도 영향 미쳐…먹을수록 중독·인지능력 저하"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비만이나 성인병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초가공식품이 몸뿐만 아니라 뇌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1일(현지시간)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최근 미국 미시간대학교 애슐리 기어하트 교수팀의 연구 결과, 초가공식품 섭취와 우리가 배우고 기억하는 방식의 변화 사이에 연관성이 있으며 많이 섭취할수록 정신·수면 장애의 위험을 높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장기 나이 측정해 질병 예측"

    장기의 나이 측정을 통한 질병 가능성 예측이 장수 의학에서 새로운 유망 분야로 주목받고 있다고 9일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WSJ은 최근 우리 몸 가운데 달력상의 나이보다 '더 빨리 늙은 장기'가 질병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더 높을 수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며 이같이 전했다.

  • 겨우 1시간 앞당긴 차이가 사람 잡는다

    어제(10일)부터 서머타임이 시작됐다. 서머타임은 여름철에 표준시보다 1시간 일찍 앞당겨 하루를 시작하는 제도를 말한다. 다른 말로 ‘일광절약시간(Daylight Saving Time)’이라고도 한다.  . 이는 일을 일찍 시작하고 일찍 잠에 들어 등화 등 에너지를 절약하고, 햇빛을 장시간 쬐면서 건강을 증진한다는 근거로 에너지 절약과 경제활동 촉진 목적으로 미국을 비롯해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폴란드 등 전 세계 70개국에서 시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