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몸 망가진다"

    미남과 사귀는 여성들이라고 모두 행복한 것은 아닌듯 싶다. 미남과 사귄다는 심리적 압박감에 식습관이 나빠지고 결국 건강까지 악화될 수도 있다는 연구결과가 있기 때문이다. 최근 온라인 미디어 엘리트리더스는 미국 플로리다 주립 대학교 연구진이 실시한 흥미로운 연구 결과를 소개했다.

  • "암 치료, 기적은…"

    대체 의료 선택 암 환자 5년내 사망위험, 표준치료의 2. 5배. 美예일대 연구팀 조사…유방암 5. 7배, 대장암은 4,6배 높아. 허브나 비타민 투여 등 대체 의료를 선택한 암 환자가 5년 내에 사망할 위험이 표준치료를 선택한 환자의 2.

  • "잘 벌기보단 잘 자야 행복"

    '꿀잠'이 사람의 행복감을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경제 조사 기관인 옥스퍼드이코노믹스가 전국 성인 825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밤에 잘 잤다'는 사람일수록 자신의 삶이 행복하다고 느끼는 정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알츠하이머 증세 10년 미리 알아낸다"

    인공지능(AI)이 알츠하이머병의 증세가 나타나기 최대 10년 전에 이 병을 미리 진단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알츠하이머병은 뇌에 베타 아밀로이드라는 단백질이 비정상적으로 쌓이면서 생기는 뇌질환으로 노인성 치매의 주요 원인이다.

  • "패치 붙여 원하는 군살 뺀다" 

    "원하는 부위에 패치를 붙이면 지방이 줄어들면서 군살이 빠진다. ". 누구가 한번쯤 해봄직한 즐거운 상상. 하지만 과학자들이 상상아 아닌 현실로 만드는 데 성공했다. 다만 아직은 쥐를 대상으로 한 실험결과여서 사람에게도 부작용 없이 이런 효과가 있는 패치가 나올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 가장 효과적 운동? "집안일"

    달리기나 요가와 같은 운동보다, 더 칼로리 소모가 뛰어난 운동이 바로 '집안일'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의 여성잡지 '굿 하우스키핑(Good Housekeeping)'은 먼지 털기, 걸레질하기, 화장실 청소 등 약 두 시간 동안 간단한 집 안 청소로 600칼로리나 소모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내놨다.

  • 가장 효과적 운동?…"집안일"

    달리기나 요가와 같은 운동보다, 더 칼로리 소모가 뛰어난 운동이 바로 '집안일'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의 여성잡지 '굿 하우스키핑(Good Housekeeping)'은 먼지 털기, 걸레질하기, 화장실 청소 등 약 두 시간 동안 간단한 집 안 청소로 600칼로리나 소모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내놨다.

  • "치매 예방엔 걷는게 최고"

    걷기가 신체를 건강하게 할 뿐만 아니라 기억력 유지 등 뇌 건강에도 좋아 치매 예방에 좋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걷는 거리는 일주일에 6~9마일 정도가 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피츠버그대학교 연구팀은 평균 나이 78세의 노인 299명을 9년 동안 추적하며 운동과 뇌 건강의 관계를 조사했다.

  • '암환자 생존률 80%' 시대 열린다

    암 치료 역사에 '유전자 치료 시대'가 열렸다. 미국식품의약국(FDA)은 30일 "스위스 제약사 노바티스의 백혈병 유전자 치료제 킴리아(Kymriah)에 대해 (판매) 허가를 결정했다"며 "처음으로 항암 유전자 치료제를 허가한 역사적인 조치"라고 발표했다.

  •  심장질환 위험↑"

    구강 청정제를 지속적으로 쓰면 심장 질환에 걸릴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9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미국 텍사스대학 건강과학센터 네이든 브라이언 교수가 최근 열린 미국 자연요법협회(ANMA) 연차 총회에서 이 같이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