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맹수 된 들개떼 "총 쏴서 잡자"vs"유기 막는 게 우선"

    (전국종합=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충북 옥천군은 최근 열린 시장·군수협의회에서 들개를 유해 야생동물로 지정해 달라는 건의문을 냈다. '맹수'가 돼 가축을 마구 잡아먹는 들개의 만행을 더는 두고 볼 수 없으니 총기(엽총)를 이용해서 포획하게 해 달라는 내용이다.

  • 세월호 참사 책임 안고 간 당시 단원고 교감, '출항 반대' 정황

    (목포=연합뉴스) 손상원 정회성 기자 = 복구된 세월호 휴대전화에는 출항 당시 상황을 추측할 만한 카카오톡 메시지도 있었다. 참사 후 책임감에 스스로 목숨을 끊은 단원고 강모 교감이 출항을 반대한 정황도 나왔다. 26일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선조위)가 공개한 휴대전화 디지털 포렌식 보고서에 따르면 복구된 휴대전화에서는 출항일인 2014년 4월 15일 오후 6시 42분 "안개로 못 갈 듯"이라는 카카오톡 메시지가 발송됐다.

  • 발신인 'MOM'·'아FA'…부모한테서 왔을 마지막 부재중전화

    (목포=연합뉴스) 손상원 정회성 기자 = 세월호 선체서 나온 휴대전화 2대가 복구됐다. 데이터가 비교적 온전히 되살아나 침몰 당시 상황을 재구성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 제1 소위원회는 26일 오전 목포 신항 사무실에서 열린 회의에서 전문복원 업체인 모바일랩이 수행한 휴대전화 2대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 결과를 공유했다.

  • "인도지원 단체 대북 접촉 승인"

    통일부는 26일 대북 인도지원 단체인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이 신청한 대북 접촉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정부가 민간단체의 대북접촉을 승인한 것은 지난해 1월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1년 4개월 만에 처음이다.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은 이달 초 말라리아 공동방역 등 대북 지원사업을 북측과 협의하기 위해 통일부에 대북접촉을 신청한 바 있다.

  •   LA 한인 갱단 조직등 16명 일망타진

    6만 3000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대마와 필로폰 등을 한국으로 들여온 LA 한인 갱단 조직원들이 일망타진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허모(35) 씨 등 3명과 국내 판매총책 13명, 허씨 일당으로부터 마약을 구매한 투약자 55명 등 71명을 검거하고 허씨 등 16명을 구속했다고 25일 밝혔다.

  • 유흥업소 여성에게 선물"

    전두환 전 대통령의 셋째 아들인 재만(47)씨가 유흥업소에서 일하는 30대 여성에게 4000만원이 넘는 명품 시계를 선물했다는 보도가 나와 주목을 끌고 있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인천지검 외사부는 2015년 8월 23일 미국에서 출발해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하면서 4600만원짜리 명품 시계를 밀반입한 혐의로 30대 여성 A씨를 지난해 10월 벌금 1000만원에 약식 기소했다.

  •  '아마존'서 판매…얼마짜리?

    외국 쇼핑몰 사이트에서 문재인 대통령 영문이 프린트된 티셔츠를 판매 중이다. 현재 아마존 사이트에는 'VOTE MOON JAE-IN PRESIDENT SOUTH KOREA 2017'(2017년 한국 대통령으로 문재인을 뽑자)라고 프린트된 반팔 티셔츠가 판매되고 있다.

  • 술 마시고 '흥청망청'…대학축제서 '탈선'하는 청소년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고등학생들이 대학축제 주점으로 술 마시러 간다는 얘기를 공공연하게 하더라고요. ". 전북 익산의 원광대학교에 재학 중인 A(21)씨는 대학축제를 찾은 고등학생들의 대화를 우연히 듣고 노심초사했다.

  • 김무성 캐리어'노 룩 패스'논란

    김무성 바른정당 의원이 또 사고(?)를 쳤다. 지난 23일 일본에서 귀국하며 캐리어를 수행원에게 밀어보낸 이른바 '김무성 캐리어'가 회자되고 있는 것. 김 의원의 이런 모습이 영상으로 퍼지며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이목을 끌고 있다.

  • 국가장학금 심사 강화하자… 

    올해부터 재외국민 특별전형 입학자의 국가장학금 국외 재산·소득 신고가 의무화되자 재외국민 신청자 가운데 15%가 수혜대상에서 탈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한국장학재단에 따르면 2017학년도 1학기 국가장학금 신청 결과 국외 소득 재산을 신고해야 하는 재외국민 대상자는 6515명으로, 이 중 절반을 넘는 3804명이 국외 소득·재산을 신고한 것으로 확인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