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참느니…더 늦기 전에 갈라서고 새출발"

    지난해 ‘황혼 이혼’과 ‘황혼 재혼’ 건수가 사상 최대로 늘었다. 코로나19 등 영향으로 전체 이혼·재혼 건수는 감소했지만, 65세 이상 남녀의 이혼·재혼 건수는 나란히 증가했다. 특히 할머니의 이혼과 재혼이 크게 늘어나 눈길을 끝다.

  • '한국전의 예수' 카폰 신부 영면…70년만의 귀향에 수천명 추모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한국전의 예수'로 불리는 에밀 카폰 신부가 미국 캔자스주 고향 땅에서 영면에 들었다. 1951년 북한의 한 포로수용소에서 숨진 뒤 70년 만이다. 카폰 신부의 유해가 29일(현지시간) 장례 미사 후 캔자스주 위치토의 '원죄 없이 잉태되신 성모' 성당에 안장됐다고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 50억 클럽에 정영학 리스트까지…정치권 초긴장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고동욱 기자 =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및 로비 의혹 인사들의 명단에 정치권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대장동 사업 투자사인 화천대유로부터 거액을 이미 받았거나 거액을 받기로 약정했다는 이른바 '50억 약속 클럽', 대장동 사업 구조를 설계한 정영학 회계사가 검찰에 제출한 녹취록에 등장한다는 이른바 '정영학 리스트'가 거론되면서다.

  • '고발 사주' 확인한 검찰…尹측 '조작설' 힘 잃어

    (서울=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직 당시 대검찰청의 '고발 사주'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논란이 된 현직 검사의 관여 사실을 확인한 뒤 서둘러 사건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로 넘겨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 복잡하게 얽히고설킨 '대장동 인맥'…내분·알력 정황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대장동 개발사업 로비·특혜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급물살을 타면서 수천억원의 배당금을 챙긴 자산관리회사 화천대유와 자회사격인 천화동인 내부의 복잡한 인맥과 갈등 구조도 조금씩 베일을 벗고 있다.

  • 코로나 때문에 초중고 조기유학 반토막

    미국 등 외국 유학길에 오른 한국의 초·중·고교생이 코로나19 여파로 1년 새 59% 급감하는 등 사상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매일경제가 보도했다. 유학 외에도 부모의 직장 관련 해외 파견 등 이유로 자녀가 함께 출국하는 경우나 이민 등으로 인한 사례도 반 토막 수준으로 크게 줄었다.

  • 고발장 작성자 찾았나…공수처, 손준성 부하도 압수수색

    (과천=연합뉴스) 이대희 최재서 이승연 기자 =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을 수사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의 부하 직원 2명을 압수수색하면서 고발장 작성자를 확인하는데 총력을 쏟고 있다.

  • 윤석열 "김만배 누나가 집 산 것, 어제 처음 알았다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8일 부친이 화천대유 최대주주인 김만배 씨 누나와 부동산 거래를 한 것에 대해 "의혹이 있다면 수사하면 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예비역 병장들과 간담회를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어제 토론회를 마치고 나니깐 난리가 났다.

  • 판박이 '현덕지구'는 민간업자 특혜 제한했는데 대장동은 왜?

    (수원·평택=연합뉴스) 김경태 최해민 기자 = 민간사업자에 대한 과도한 특혜로 비판받고 있는 대장동 개발과는 달리 대장동을 모델로 추진하는 평택 현덕지구 개발사업에서는 민간업자의 특혜 차단을 위한 '초과 이익 환수' 장치를 둔 것으로 29일 확인됐다.

  • 곽상도 "대장동 의혹 수사 적극 임한다"…자진사퇴 선긋기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아들의 화천대유 50억 원 퇴직금 논란으로 국민의힘을 탈당한 무소속 곽상도 의원은 28일 "대장동 개발사업의 주인이 누구인지 가리자는 데 동의하고 수사에 적극 임하겠다"고 말했다. 곽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수사 결과에 따라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이 있으면 의원직까지 어떤 조치도 마다하지 않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