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해 한국 GDP 세계 12위 차지

    지난해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규모가 세계 12위를 유지했다. 1인당 국민총소득(GNI) 순위는 30위였다. 7일 세계은행(WB)에 따르면 2018년 한국의 명목 GDP는 1조6194억달러로 205개국 중 12위를 기록했다. 경제 규모 1위는 미국으로, 명목 GDP는 20조4941억달러로 집계됐다.

  • '한국의 서원' 세계유산 등재

    성리학 발전을 견인하고 후학을 양성한 조선시대 교육기관 '한국의 서원'이 8년의 기다림 끝에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됐다. 문화재청은 6일 아제르바이잔 바쿠에서 열린 제43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한국의 서원'9곳을 세계유산목록에 등재한다고 밝혔다.

  • 잠원동 붕괴건물에 예비부부 참변…"결혼반지 찾으러 가던 길"

    (서울=연합뉴스) 사건팀 = "두 달 전 양가 상견례를 했고, 내년 2월 결혼식 날짜까지 잡아둔 사이였어요. 오늘은 둘이 결혼반지를 찾으러 간다고 했는데…. ". 4일 '잠원동 건물 붕괴' 사고로 중상을 입은 황모(31·남) 씨가 이송된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응급실.

  • "유전병 없애주겠다"…5살 딸 살해한 엄마 예행연습까지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유전병으로 인한 고통을 없애주겠다며 5살 딸을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된 40대 어머니가 예행연습까지 한 뒤 범행을 한 사실이 드러났다. 인천지법 형사14부(임정택 부장판사) 심리로 5일 열린 첫 재판에서 살인 혐의로 구속 기소된 A(42·여)씨의 변호인은 "(검찰 측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한다"고 말했다.

  • 'IS 가입 정황' 예비역 병장 "호기심에서 한 일이었다"

    (서울·의정부=연합뉴스) 이준삼 최재훈 기자 = 군 복무 중 국제테러단체인 IS(이슬람국가)와 접촉하려 한 혐의 등으로 군·경 당국의 수사를 받는 20대 예비역 병장이 "호기심에서 한 일"이라며 범행 의도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 "고유정 '의붓아들 의문사' 관련 여론에 억울함 호소"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를 받는 고유정(36·구속기소)이 의붓아들 의문사 관련 경찰 조사에서 억울함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주 상당경찰서는 5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 8시간 동안 제주교도소에서 고씨를 상대로 의붓아들 변사 사건 관련 조사를 했다고 밝혔다.

  • '교도소 가려고'…은행서 장난감 칼로 위협하며 "신고해 주세요"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교도소에 가려고 은행 직원에게 장난감 칼을 들이대며 '신고'를 요청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대전대덕경찰서는 특수협박 혐의로 A(40)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일 밝혔다. A 씨는 지난달 25일 낮 12시 11분께 대전시 대덕구 한 은행에서 29㎝ 길이의 장난감 칼로 직원을 위협한 혐의를 받고 있다.

  • 고유정, 범행 장면 사진으로 남겼다…촬영 이유엔 묵묵부답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주 전남편 살해 사건'의 피의자 고유정(36·구속)이 자신의 범행을 사진으로 남긴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지검은 3일 오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고씨가 지난 5월 25일 오후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남편 강씨(36)를 살해할 당시 미리 구매한 수면제인 졸피뎀을 카레라이스와 음료수 등에 넣어 피해자가 먹게 한 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 5일간 방치해 숨진 생후 7개월 딸…어린 부모에 살인죄 적용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검찰이 생후 7개월 딸을 5일간 집에 혼자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한 어린 부부에게 살인죄와 사체유기죄를 적용했다. 인천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오세영 부장검사)는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경찰이 송치한 A(1·사망)양의 부모 B(21)씨와 C(18)양의 죄명을 살인으로 변경해 구속 기소했다고 3일 밝혔다.

  • 정부 "北목선사건, 경계실패"…합참의장 경고·8군단장 보직해임

    (서울=연합뉴스) 이준삼 이유미 김동현 기자 = 북한 소형목선의 '삼척항 입항' 사건을 조사해온 정부는 이번 사건을 경계 작전 실패로 규정하고 관련자들을 엄중히 문책하기로 했다. 전체적인 컨트롤타워 역할을 해야 할 청와대 안보실이 이번 사안에 안이하게 대처했던 점도 확인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