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시민, 정치 안한다 하니 정계복귀설 더 불붙는 아이러니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이 7일 팟캐스트 방송을 통해 정계복귀설을 극구 부인했으나, 세간의 관심은 오히려 더 커져만 가는 아이러니한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다시는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는 유 이사장의 호언장담에도 '정치인의 흔한 레토릭'으로 받아들이는 시각부터 '결국 시대의 요구에 이끌려 정치 무대 위로 호출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전망까지 다양하다.

  • 노영민 비서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윤도한 소통수석 내정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임종석 비서실장 후임에 노영민 주중국대사를 내정하는 등 청와대 수석비서관급 이상 인사를 8일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7일 신임 비서실장과 정무 및 국민소통수석에 대한 복수의 인선 검증 결과를 보고받고 노 대사를 2기 참모진 수장으로 사실상 내정했다.

  • 내연녀 주먹으로 마구 때려 숨지게 한 목사 '징역 7년'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내연녀를 마구 때려 숨지게 한 목사에게 법원이 중형을 선고했다. 대전지법 제11형사부(정정미 부장판사)는 상해치사 혐의로 구속 기소된 A(53)씨에게 징역 7년을 선고했다고 4일 밝혔다. 대전의 한 교회 목사로 재직 중이던 A씨는 지난 7월 4일 오전 1시께 내연녀와 말다툼을 하던 중 격분해 내연녀를 주먹으로 수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 나경원 "KBS 수신료 강제징수 금지·수신료 거부 운동 펼칠 것"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김연정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4일 KBS 수신료 강제징수 금지와 수신료 거부 운동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위-KBS의 헌법파괴 저지 및 수신료 분리징수 특위 연석회의'에서 "언론 공정성을 뒤로한 채 언론 자유를 악용하는 KBS의 헌법 파괴를 저지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 "정부, 신재민과 싸우지 말고 귀 기울여달라" 대학동문 호소문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정부의 KT&G 사장교체 시도와 적자 국채 발행 압력이 있었다고 주장한 뒤 '유서 소동'을 일으킨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대학 동문이 소모적 논쟁을 멈추고 그의 입장을 헤아려 달라며 3일 언론을 통해 호소문을 발표했다.

  • 대통령집무실 광화문 이전 보류…현정부서 사실상 무산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박경준 기자 = 정부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인 '대통령집무실 광화문 이전'을 보류하기로 했다. 서울시가 추진하는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 이후 장기과제로 삼겠다는 것으로, 사실상 현 정부에서 공약 이행이 무산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 '국정농단' 우병우 384일 만에 석방…심경 질문엔 묵묵부답

    (의왕=연합뉴스) 최종호 류수현 기자 =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 묵인 혐의와 국가정보원을 통한 불법사찰 혐의로 각각 기소돼 재판 중인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구속기한 만료로 3일 석방됐다. 우 전 수석은 이날 새벽 0시 8분께 수감돼 있던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나왔다.

  • '극단선택 예고' 신재민 모텔서 발견…"생명 지장없어"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김철선 기자 = 정부의 KT&G 사장교체 시도와 적자국채 발행 압력이 있었다고 주장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3일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고 잠적했다가 반나절 만에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20분께 신 전 사무관이 극단적 선택을 암시했다는 112신고가 그의 대학 친구로부터 접수돼 경찰이 긴급히 소재 파악에 나섰다.

  • '靑 특감반 의혹' 김태우 검찰 출석…"청와대 행태에 분노"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수사관이 3일 첫 조사를 위해 검찰에 출석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주진우 부장검사)는 이날 오후 김 수사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청와대 특감반의 여권 고위인사 비리 첩보 및 민간인 사찰 의혹을 확인하고 있다.

  • '애플 쇼크'에 코스피 2,000선 붕괴…2년1개월 만에 최저

    '안전자산' 엔화 강세 영향으로 원/달러 환율은 8. 7원 상승.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코스피가 미국의 간판 IT 기업 애플발 충격으로 3일 2,000선 아래로 내려가며 약 2년 1개월 만의 최저치로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