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치킨게임' 하던 여야 전격 합의…'조국 청문회 패싱' 서로 부담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이슬기 기자 = 여야가 4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열기로 전격 합의한 배경에 대해 "서로 패가 맞았다"는 해석이 나온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줄다리기 끝에 청와대가 요청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 기한 마지막 날인 오는 6일 하루 조 후보자 청문회를 여는 것에 합의했다.

  • 日불매에 '테라' 반사이익 대박 

    하이트진로가 지난 3월 출시한 테라가 인기를 끌면서 오비맥주와 롯데주류가 타격을 받고 있다. 하이트진로에 따르면, 지난 달 27일 테라의 판매량은 2억204만병을 기록했다. 초당 14. 6병씩 판매된 꼴로, 판매속도도 점차 빨라지고 있다.

  • '조국 딸 논문' 교수 소환…부인 연구실·서울대 의대 압수수색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김철선 기자 =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가족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3일 주요 관련자를 전격 소환하는 한편 추가 강제수사에 나서는 등 의혹 규명에 속도를 내고 있다.

  • '고유정 커튼머리'에…피의자 신상공개 때 '머그샷' 도입 검토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경찰이 신상 공개 결정이 내려진 피의자의 얼굴을 공개할 때 '머그샷'(mug shot·범죄자 인상착의 기록 사진)을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3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청 수사국은 최근 법무부에 신상 공개가 결정된 피의자에 대한 머그샷 촬영과 공개가 가능한지에 대한 유권해석을 의뢰했다.

  • 조국 앉았던 그 자리서 '반박 간담회'…한국당 180분 '曺때리기'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이동환 이은정 기자 = 자유한국당이 3일 국회에서 연 '조국 후보자의 거짓! 실체를 밝힌다' 기자간담회는 오후 2시부터 4시 55분까지 약 3시간 동안 휴식 없이 진행됐다. 간담회는 전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8시간 20분 동안 기자간담회를 했던 국회 본관 246호에서 '맞불' 성격으로 기획됐다.

  • 文대통령, 조국 임명수순 돌입…한국당 "임명 강행땐 중대결심"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이동환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국회 기자간담회를 둘러싸고 여야가 격렬한 공방을 주고받는 가운데 청와대가 3일 사실상 조 후보자 임명 수순을 가시화하면서 정국의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6일까지 재송부해달라고 국회에 요청하고, 자유한국당이 나흘로 한정된 재송부 시한에 반발하면서 여야 간 대치 전선이 더욱 가팔라졌다.

  • [지금한국선] 2045년에 노인비중 세계 최고

    2067년 46. 5% 노인. 우리나라가 2045년에 세계에서 65세 이상 고령인구 비중이 가장 높은 국가가 된다. 2017년 고령사회에 들어선 한국은 고령화가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이뤄져 약 50년 후인 2067년에는 65세 이상 인구 비중이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47%까지 치솟는다.

  • '김정은 선물' 풍산개 자손, 연평도에서도 자란다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지난해 평양에서 열린 9·19 남북정상회담 직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선물한 풍산개 한 쌍의 새끼가 인천 연평도에서 평화의 상징으로 자라게 됐다. 인천시는 30일 시청사 내 직장 어린이집에서 박남춘 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풍산개 환영식을 열었다.

  • 성추행 혐의 日주재 총영사 검찰로 송치…외교부는 직위해제

    (수원·서울=연합뉴스) 최종호 이정진 기자 = 부하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아온 일본에 주재하던 총영사가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겨졌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계는 일본 주재 A 전 총영사를 형법상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의견 송치했다고 30일 밝혔다.

  • 검찰, '이희진 부모 살해' 김다운에 사형 구형

    (안양=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검찰이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33·수감 중) 씨 부모를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김다운(34)에게 사형을 구형했다. 수원지검 안양지청은 30일 수원지법 안양지원 제1형사부(부장판사 김소영) 심리로 열린 이 사건 결심공판에서 재판부에 이같이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