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설마 간첩이?"…모금함서 北 화폐 발견

    대형 할인점 '홈플러스'의 한 지점에 설치된 '이웃사랑 모금함'에서 고객이 기부한 것으로 추정되는 북한 화폐가 발견돼 주목받고 있다. 이 지폐는 북한의 구권화폐로 현재 대부분의 오픈마켓에서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 동양대 "서류 검찰 이관·근무자 퇴직으로 조사에 한계"

    (영주=연합뉴스) 이승형 한무선 기자 = 동양대 진상조사단은 9일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의 표창장 의혹과 관련해 "일부 서류들은 검찰에 이관됐고 당시 근무한 교직원도 퇴직한 상태여서 사실적·물리적 한계에 봉착하고 있다"고 밝혔다.

  • 박근혜 형집행정지 신청 또 불허…"수형생활 가능" 결론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서울중앙지검 형집행정지 심의위원회가 9일 '국정농단' 사건으로 구속기소 돼 파기환송심 재판을 받는 박근혜(67) 전 대통령의 형집행정지 신청에 대해 불허 의결을 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오후 4시 형집행정지 심의위를 열고 박 전 대통령의 형집행정지 사유가 있는지를 살폈다.

  • 한국당, 曺 해임건의·국조 추진…"'반문반조' 연합하자"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이동환 기자 = 자유한국당은 9일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강하게 성토하며, 범야권과 강도 높은 '반문재인' 투쟁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조 장관 임명과 동시에 곧바로 해임건의안 카드를 꺼내든 한국당은 조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한 국회 국정조사와 특별검사 도입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조 장관 낙마에 당력을 집중할 방침이다.

  • 조국 "검찰, 많은 권한 통제없이 보유…감독 실질화·개혁완수"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박초롱 기자 =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이 "누구도 함부로 되돌릴 수 없는 검찰개혁을 완수하겠다"는 취임 일성을 밝혔다. 그러면서 "검찰에 대한 적절한 인사권 행사, 검찰 개혁의 법제화, 국민 인권 보호를 위한 수사 통제 등 검찰에 대한 법무부의 감독 기능 실질화"를 강조했다.

  •  안희정 징역 3년 6개월 확정

    수행비서를 상대로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를 받았던 안희정(55·사진) 전 충남지사에 대해 대법원이 유죄를 확정했다. 대법원 2부(주심 김상환 대법관)는 9일 피감독자 간음 등 혐의로 기소된 안 전 지사의 상고심에서 징역 3년 6개월을 선고한 원심 판결을 확정했다.

  • 새 운전면허증, 16일부터 발급

    이달 16일부터 세계 30여 개국에서 바로 쓸 수 있는 새 운전면허증이 발급된다. 새 운전 면허증은 이름, 주소, 성별, 발급권자 등의 정보가 뒷면에 영문으로 표기된다. 해외에서도 별도 설명 없이 통용될 수 있도록 운전 가능한 차의 종류를 국제기준에 맞는 기호로 표시했다 새 운전 면허증을 발급받으면 영국·호주·덴마크 등 35개국에서 국제운전 면허증없이 운전이 가능하다.

  • 검찰 '조국 딸 논문' 교수 아들 소환…'품앗이 인턴' 허위 정황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박초롱 기자 = 검찰이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조모(28)씨를 의학논문 제1저자로 올려준 장영표 단국대 교수의 아들 장모(28)씨를 소환 조사했다. 조씨와 한영외고 동기인 장씨는 조 후보자가 참여한 서울대 법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을 해 교수 자녀끼리 '인턴 품앗이'를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 동양대 총장 "조 후보가 표창장발급 위임받은 걸로 해달라 했다"

    (영주=연합뉴스) 손대성 최수호 기자 = "사실 그날 정 교수가 저한테 전화해서 조국 교수를 바꿔줍디다. ".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부터 '총장 표창장' 위조 의혹과 관련해 전화로 거짓 증언을 종용받았다고 폭로했다.

  • 이재명 항소심서 벌금 300만원…당선무효 위기에 상고 배수진

    (수원=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직권남용과 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4가지 혐의 모두 무죄를 선고받은 이재명 경기지사가 6일 항소심에서 당선무효형에 해당하는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법원은 이 사건의 최대 쟁점이었던 이른바 '친형 강제입원' 사건과 관련해 이 지사가 한 발언이 지난해 6·13 지방선거 과정에서 선거인의 공정한 판단을 오도할 정도로 사실을 왜곡했다고 판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