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모더나 부스터샷은 절반만"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모더나 코로나19(COVID-19) 백신의 부스터샷(추가접종) 승인이 임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28일 블룸버그통신은 복수의 익명 소식통을 인용, FDA가 모더나 백신 접종분인 100마이크로그램(㎍)의 절반인 50㎍을 부스터샷으로 접종하는 것을 곧 승인할 예정이다.

  • 부스터샷 맞았더니 '이명 현상'왔어요

    #지난 월요일 인근 병원에서 부스터샷을 맞은 한모(68)씨는 자고 일어났더니 다음날 한쪽 귀가 잘 들리지 않았다. 일종의 이명 현상을 겪었다. 가뜩이나 젊었을 때 사고로 한 쪽 귀가 잘 안들려 다른 쪽 귀에 의존하고 지내온 그는 멀쩡했던 귀 까지 이상이 생기자 덜컥 겁이 났다.

  • 부스터샷 교차 접종 안전합니까?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 교차 접종 관련 자료가 미국에서 조만간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28일 CNBC방송 등에 따르면 백악관 수석 의료 고문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부스터샷 교차 접종의 안전성과 효과에 대한 자료가 몇 주 안에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  "1년 내 일상생활 복귀 가능"

    화이자의 앨버트 불라 최고경영자(CEO)가 1년 내 일상생활 복귀를 전망했다. 백신 보급이 높아져 집단 면역이 형성될 수 있다는 의미다. 그는 코로나19 변이는 꾸준히 발생할 수 있지만, 백신 추가 접종 등을 통해 이를 통제할 수 있을 것으로 봤다.

  • 브라질 영부인, 美서 백신 접종

    브라질 대통령의 영부인이 미국에서코로나 19 백신 접종을 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브라질이 발칵 뒤집혔다.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코로나 백신 접종을 거부하고 있는 가운데 보우소나루 대통령 부인의 미국 접종 사실이 보도되자 브라질 정치권과 의료계에서 비난이 빗발치고 있다.

  • 화이자 맞은 65세 이상 부스터샷 '임박'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이어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자문단도 23일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추가 접종)을 고령자와 요양시설 거주자 등에게 맞히라고 권고했다. 그러나 의사·교사 등 FDA가 앞서 권고한 일부 접종 대상자는 제외했다.

  • “장기적 백신 효과, 모더나 >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간 우열을 따지긴 어렵지만, 시간이 지난 뒤 예방 효과를 따져 보면 모더나 백신이 화이자 백신보다 근소하게 낫다는 분석이 나왔다. 22일 뉴욕타임스는 최근 연구 결과들을 바탕으로 “화이자 백신보다는 모더나 백신이 접종 후 시간이 지난 뒤에도 감염 예방효과가 잘 유지되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했다.

  • FDA, 화이자 부스터샷 긴급승인

    미 식품의약국(FDA)이 65세 이상 고령층의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추가 접종)에 대해 긴급사용을 승인했다. 22일 CNN에 따르면 FDA는 이날 성명을 통해 65세 이상 고연령자, 중증 환자, 코로나19 감염 고위험군 등에 한해 화이자 백신 부스터 샷 긴급사용을 승인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 빗장 여는'비대면 진료' 미국도 가능?

    재외국민을 대상으로 한 비대면 진료 서비스가 점차 확대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자원통상부 등 정부부처가 재외국민 건강권 증진을 이유로, 민간기업과 대형 의료기관에 허가를 내주면서 이들 서비스의 안전성 및 실효성 확보 여부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 "부스터샷은 '얀센 백신' 효과 짱"

    미국 제약사 존슨앤드존슨(J&J)은 계열사 얀센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의 부스터샷(추가 접종) 효과가 강력하다고 20일 밝혔다. J&J는 미국에서 얀센 백신을 1차로 맞고 2개월 뒤 한 차례 더 맞으면 예방 효과가 94%로 상승했고 항체 수준도 1회 접종 때보다 4∼6배 높아졌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