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주말 37만원은 내야 골프친다

    코로나19 이후 골프장 이용 가격이 급등해 소비자 불만이 커지고 있다. 5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의원은 한국레저산업연구소의 릫2022 레저백서릮를 검토한 결과, 올해 5월 기준으로 국내 대중 골프장의 평균 그린피는 주중 17만3천500원, 주말 22만1천100원으로 2년 전보다 각각 29.

  • "동포정책 한 곳서 총괄, '원스톱' 지원"

    732만 재외동포 정책을 총괄하는 정부 조직으로 재외동포청 탄생이 눈앞에 다가왔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6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외교부 장관 소속으로 재외동포청 신설 등의 내용을 담은 정부 조직개편안을 발표했다.

  • 변칙 상속세 탈루 등 99명 조사

    해외로 이민 간 고액 자산가 A 씨는 5년여 전 현지에서 숨을 거뒀다. 하지만 국내에 살던 A 씨 자녀들은 사망 사실을 숨긴 채 아버지가 소유한 상가 등의 명의를 바꾸지 않았다. 아버지 이름으로 나오는 세금도 꼬박꼬박 냈다. 이런 방법으로 이들은 15억 원 상당의 상속세를 내지 않았다.

  • 여가부 폐지·보훈부 격상·재외동포청 신설…정부안 확정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 윤석열 정부가 공약 사항인 여성가족부 폐지·국가보훈부 승격·재외동포청 신설을 내용으로 하는 정부조직개편안을 확정했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6일 오후 2시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런 내용을 핵심으로 하는 정부조직개편안을 공식 발표했다. 정부안에 따르면 여성가족부는 없어지고 주요 기능은 보건복지부로 이관돼 복지부에 '인구가족양성평등본부'가 신설된다.

  • 쌓인 우편물서 발견된 미국발 마약 편지…진짜 수신자는?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최근 제주시 한 가정집에 신종 마약으로 분류되는 LSD가 국제우편으로 배송되면서 누가 왜 남의 주소로 우편물을 보냈는지, 실제 수신자는 누구인지 의혹이 커지고 있다. 제주에서 LSD 적발은 물론 우편을 통한 마약 유통 또한 이번이 처음이다.

  • 법원, 정진석 비대위 효력 인정…이번엔 이준석 '패'

    (서울=연합뉴스) 송정은 기자 =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 위원장과 비대위원 6인의 직무집행을 정지해달라고 이준석 전 대표가 낸 가처분 신청을 법원이 모두 기각했다. 개정 당헌에 대한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 역시 "이 전 대표의 신청 이익이 없어 부적법하다"는 이유로 각하되면서 이 전 대표는 국민의힘 지도부를 상대로 한 '가처분 대결'에서 완패했다.

  • 尹대통령 지지율 29%, 3%p↓…두달 만에 20%대로[NBS 조사]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직무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가 29%로 약 두 달 만에 다시 20%대로 하락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6일 나왔다. 엠브레인퍼블릭, 케이스탯리서치, 코리아리서치, 한국리서치가 지난 3∼5일 만 18세 이상 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전국지표조사(NBS)에 따르면, 윤 대통령이 국정운영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직전 조사인 2주 전보다 3%포인트 하락한 29%로 나타났다.

  • 논란의 '윤석열차' 그림 표절?

    만화 공모전에서 윤석열 대통령을 풍자한 고등학생의 그림이 금상을 수상하면서 논란이 된 가운데, 이 작품이 해외 일간지 정치 풍자 만화를 표절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5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는 논란이 된‘윤석열차’ 만화가 과거 영국 정치상황을 풍자한 일러스트를 표절한 것이라는 주장이 공유되고 있다.

  • 밥 먹듯이 미사일 쏘는 북한

    북한이 6일 평양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2발을 발사했다. 미국 핵 추진 항공모함의 동해 재출동과 한미일 연합훈련,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북한 탄도미사일 논의 등에 반발한 무력시위로 분석된다. 특히 미국 로널드 레이건호(CVN-76·10만3천t급)가 한반도 수역에 다시 출동하는 데 대해 반발하는 성격이 짙다.

  • 167개 재외공관장 중 여성은 겨우 3명

    재외공관 근무 女 고위공무원 비율 2. 8% 불과 . 외교부 고위 공무원 중 여성 비율이 6. 8%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우리나라를 대표해 파견된 167개 재외공관장 중 여성 공관장은 3명에 그쳐 유리천장 문제가 심각하다는 지적이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