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장 효과적 운동? "집안일"

    달리기나 요가와 같은 운동보다, 더 칼로리 소모가 뛰어난 운동이 바로 '집안일'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의 여성잡지 '굿 하우스키핑(Good Housekeeping)'은 먼지 털기, 걸레질하기, 화장실 청소 등 약 두 시간 동안 간단한 집 안 청소로 600칼로리나 소모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내놨다.

  • 가장 효과적 운동?…"집안일"

    달리기나 요가와 같은 운동보다, 더 칼로리 소모가 뛰어난 운동이 바로 '집안일'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의 여성잡지 '굿 하우스키핑(Good Housekeeping)'은 먼지 털기, 걸레질하기, 화장실 청소 등 약 두 시간 동안 간단한 집 안 청소로 600칼로리나 소모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내놨다.

  • "치매 예방엔 걷는게 최고"

    걷기가 신체를 건강하게 할 뿐만 아니라 기억력 유지 등 뇌 건강에도 좋아 치매 예방에 좋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걷는 거리는 일주일에 6~9마일 정도가 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피츠버그대학교 연구팀은 평균 나이 78세의 노인 299명을 9년 동안 추적하며 운동과 뇌 건강의 관계를 조사했다.

  • '암환자 생존률 80%' 시대 열린다

    암 치료 역사에 '유전자 치료 시대'가 열렸다. 미국식품의약국(FDA)은 30일 "스위스 제약사 노바티스의 백혈병 유전자 치료제 킴리아(Kymriah)에 대해 (판매) 허가를 결정했다"며 "처음으로 항암 유전자 치료제를 허가한 역사적인 조치"라고 발표했다.

  •  심장질환 위험↑"

    구강 청정제를 지속적으로 쓰면 심장 질환에 걸릴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9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미국 텍사스대학 건강과학센터 네이든 브라이언 교수가 최근 열린 미국 자연요법협회(ANMA) 연차 총회에서 이 같이 주장했다.

  • "男 정자 능력 떨어집니다"

    더운 여름 땀이 많은 남성들의 필수품으로 자리잡은 겨드랑이 탈취제(데오드란트 제품 등)를 많이 쓰면 남성의 정자 능력이 떨어질 수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28일 영국 매체 데일리스타에 따르면 폴란드 연구팀이 315명의 남성을 임상조사한 결과, 위생 용품 중에서 겨드랑이 탈취제가 정자를 비정상으로 변형시키며 심할 경우 불임 문제를 일으킬 수도 있다고 밝혔다.

  • "침실 조명 밝으면…우울증↑"

    잠잘 때 방의 조명이 밝으면 우울증에 걸리기 쉽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일본 나라 현립 의대 연구팀이 60세 이상의 남녀 863명의 협조를 얻어 2010년부터 2014년까지 침실에 센서를 설치 2년 정도 추적 조사한 결과 침실이 "밝은 편"인 사람이 "어두운 편"인 사람보다 우울증 증세를 보일 확률이 1.

  • "호두,식욕 억제에 탁월 효과"

    건강에만 좋은 줄 알았던 호두에 탁월한 식욕 억제 효과까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뉴욕타임스 에 따르면, 호두가 식욕과 충동 억제를 담당하는 뇌 부위를 활성화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 보스턴의 베스 이스라엘 디코니스 메디컬센터 연구팀은 호두가 뇌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친다는 실험 결과를 학술지 '당뇨병-비만-대사'에 게재했다.

  • "유방암 위험 최대 14% ↑"

    밤중 실외조명에 노출되는 빈도가 높은 여성은 유방암 위험이 최대 14%까지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하버드대 연구진은 여성은 집 밖에서 침실 창으로 들어오는 옥외등 불빛에 많이 노출될수록 유방암 발병률이 높아진다고 국제 학술지 '환경보건전망' 최신호(17일자)에 발표했다.

  • 男, 하루 맥주 2캔  女, 와인 1잔쯤은…

    술을 '적당히' 마시는 것은 오히려 건강에 이로울 수 있다는 연구가 나왔다. 17일 LA타임스는 미국 심장학회지에 실린 연구보고서를 인용, 특히 술을 '적당히' 마시는 사람은 술을 전혀 먹지 않는 사람이나 과하게 먹는 사람보다 사망률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같이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