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이지락의 내집장만

비영리기관 샬롬센터 소장

  • 크레딧이 망가지는 이유

     인터넷 산업의 성장과 함께 신분 도용의 범죄 행위는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고 남의 얘기가 아니라 누구든지 언제 어디서나 피해를 당할 수 있는 상황에 이르렀다.  FTC에 의하면 1년에 70만 명에서 100백만 명의 미국인이 신분 도용을 당했던 것으로 보고되고 있고 과거 5년 사이 2730만 명의 사람들이 희생양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요즘 온라인을 통한 주문이 쇄도하고 있는데 이메일을 통해서 우편물이 배달됐음을 알리는 통보를 받았을 때 절대로 이메일을 열어보지 말 것을 FTC이 당부하고 있는 이유는 사기꾼들이 심어놓은 악성코드나 바이러스에 의해 신분이 도용될 충분한 소지가 있다고 판단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본인이 주문한 물건의 배달경로를 확인해 보기 위해서는 직접 페덱스나 우정국의 공식 웹사이트를 방문해서 배달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첨부파일을 절대로 열지 말 것을 꼭 당부하고있다.  문제는 일단 도용당하면 막대한 금전적 손실과 교정을 위해 엄청난 시간과 수고는 물론이고 급기야 정신적 피해로까지 이어진다는 것이다. 신분 도용 범죄 행위는 인터넷이나 남의 우편물 훔치기나 통화내용 몰래듣기등 다양한 통로를 통해 이루어지는데 남의 신분을 훔쳐 크레딧 카드를 오픈해서 사용한 후 페이먼트를 안 냄으로 인해 계좌가 차지오프나 콜렉션 상태로 남게 되어 크레딧이 망가지고 나서 한참 시간이 지난 후에 뭔가 잘못되었음을 발견하게 되는 것이다.  문제를 해결하려고 잘못된 계좌들을 제거하려 시도를 해보지만, 크레딧 기관에서는 렌더나 크레딧회사들은 리포트가 이루어지는 절차와 과정을 통해 서로 미루면서 많은 시간을 허비하게 된다. 따라서 개인정보가 엉뚱한 사람들의 손에 들어가지 않도록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이다.  소셜 씨큐리티 번호를 아무에게나 무조건 주지 말고 소셜 시큐리티 번호가 필요하다면 그 이유를 반드시 물어보고 확신이 없으면 절대로 주지 말아야 할 것이고 지갑에 가지고 다니는 것도 무엇을 가지고 다니는지 알고 파악이 안 될 정도로 카드를 많이 갖고 다니는 것 또한 위험하다.  특히 청소년 자녀들이 아무런 개념없이 무심코 걸려온 전화에 답변하며 부모의 개인 정보를  넘겨줌으로써 많은 문제가 자녀들로부터 발생하는 것도 유념해야겠고 특히 공공장소에서 전화통화시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유념해야겠다.  일단 도용당한 정보를 회복하는 데는 많은 시간과 스트레스가 뒤따르므로 특별히 내집마련을 준비중이라면 개인 정보는 Cash나 다름없다는 마음가짐으로 철저한 관리와 예방이 어느 때보다도 주의가 요구된다.


  • 엄격해진 융자조정법

    소비자재정보호국(CFPB)은 미시간주에 기반을 두고 있는 플래그스타(Flagstar) 은행에게 2700만 달러가 넘는 과징금을 부과했다. 불법적인 융자조정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주택소유주들에 대한 은행의 책임을 물은 것이다. 이는 CFPB의 새 모기지 서비스 규정이 시행된 이후 최초의 사례로 CFPB가 의무를 저버린 은행권을 상대로 얼마나 엄격한 처벌을 단행하고 있는지 보여주고 있다.


  • 갑작스런 사별, 집 페이먼트는?

    요즘 재정적인 어려움으로 차압에 직면한 홈 오너들의 상담이 늘고있다. 차압에 직면할 상황이 벌어지기 전에 미리미리 대비하고 준비하는 자세가 중요하다.  부부가 일정한 수입으로 모기지를 페이하다가 갑자기 원치 않는 사별을 하는 경우도 발생하고 이혼이나 실직 등의 사유가 발생해서 재정 상황의 변화가 발생했다면 신속히 도움을 받아서 위기에 대처할 필요가 있다. 


  • 은행의 융자조정 횡포

        소비자재정보호국(CFPB)은 미시간주에 기반을 두고 있는 플랙스타(Flagstar) 은행에게 2700만 달러가 넘는 과징금을 부과했다. 불법적인 융자조정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주택소유주들에 대한 은행의 책임을 물은 것이다. 이는 CFPB의 새 모기지 서비스 규정이 시행된 이후 최초의 사례로 CFPB가 의무를 저버린 은행권을 상대로 얼마나 엄격한 처벌을 단행하고 있는지 보여주고 있다.


  • 개인 정보는 곧 현금이다

     인터넷 산업의 성장과 함께 신분 도용의 범죄 행위는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다.   FTC에 의하면 1년에 70만명에서 100백만명의 미국인이 신분 도용을 당했던 것으로 보고되고 있고 지난 5년 사이 무려 2,730만명이 희생양이 됐다. 


  • 융자 조정엔 수수료가 없다

     요즈음 모기지 연체한 홈오너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정부 지원금을 받아준다고 하면서 수수료를 요구하고있다. 하지만 융자조정에는 수수료가 없다. 만약 누군가 수수료를 요구한다면 단호히 거절해야 한다. 요즘 차압 방지를 빙자한 사기가 빈번히 발생하는데 상담이나 융자 조정을 대가로 수수료를 요구하는 사람을 조심해야 한다. 또한 서류에 지금 당장 서명할 것을 요구하거나 융자조정을 위해 모기지 회사와 직접 교섭하는 경우를 제외하고 본인 집문서를 다른 사람에게 넘기는 서류에 서명해선 안된다. 


  • 잘못된 신용 기록 정정 

     내집을 마련하는데 있어서 높은 FICO점수를 갖는 것은 낮은 페이먼트의 좋은 융자를 받는데 매우 중요한 결정요소중 하나다. 내집을 준비하고있는 많은 사람들이 지금 얼마 정도 크레딧점수를 갖고있는지 조회해보는 것 자체를 안하는 것이 문제다. 


  • "지금이 첫 집 장만의 적기"

     아직도 구입 능력만 갖추면 과거 어느 때보다도 낮은 주택 가격과 저렴한 이자 그리고 'WISH 그랜트 $29,172 및 시정부 주정부 보조 등 다양하게 도움을 활용해서 내집마련을 시도해 보면 좋겠다. 


  • 에퀴티 공유 융자(Equity Share Loan)

    현재 LA시는 저소득층을 돕는 LIPA(Low Income Purchase Assistance) 다운페이 지원 기금 $140,000과 중상층 소득 첫 주택구입자를 돕는 MIPA기금 $115,000을 통해 LA 시민들의 내집마련을 돕고있다. 또 이번에 가주 정부의 Calhfa프로그램을 통해 구입 가격의 20%까지 돕는 프로그램이 4월 초에 시작을 앞두고있다. 


  • 꿈이 있으면 이루어진다

    주택 구입할 때 다운 페이먼트 비용과 클로징 비용을 위해 저축한 돈이 필요하다.  다운 페이먼트 비용은 상황에 따라 다르지만 보통 최소한 구입 가격의 5% 정도 금액을 지불해야 된다. FHA융자의 경우는 3.5% 그리고 정부 보조 를 통해 융자를 받은 경우에는 1% 만 요구하기도 한다. 현재 저축한 돈이 전혀 없다면 주택구입의 적절한 시기가 아니므로 어느 정도 저축을 한뒤에 주택 구입에 대해 고민할 것을 권한다. 


  다른칼럼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