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먹는 코로나 치료제...영국, 세계 첫 승인

    영국이 4일 미국 제약사 머크의 먹는 코로나19 치료약 ‘몰누피라비르’를 조건부로 승인했다. 세계 첫 승인이다. AP통신에 따르면 이날 영국 보건당국은 이 치료약에 대해 18세 이상 기저질환자만 가능한 조건부 승인을 내렸다.

  • "코로나19로 美 기대수명 1.98년 감소"

     러시아 2. 32년으로 가장 큰 감소, 미국 2위.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른 조기 사망으로 지난해 미국의 기대수명이 1. 98년(남성 2. 27년, 여성 1. 61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 영국 옥스퍼드대를 중심으로 한 국제 공동 연구팀은 3일 국제학술지 '브리티시 메디컬저널'(BMJ)에서 세계 37개국의 지난해 사망 통계 및 기대수명(life expectancy) 등을 비교 분석해 이런 결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 노안 치료 최초 점안액 나온다

    노안(presbyopia)을 치료할 수 있는 최초의 점안액이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았다. 노안은 나이가 들면서 수정체가 딱딱해지고 탄력이 떨어지면서 조절기능이 감소해 근거리를 보는 시력에 장애가 발생하는 질환이다. FDA는 애브비 제약회사와 자회사인 앨러간 제약회사가 노안 치료제로 개발한 염산 필로카르핀 1.

  • "안 맞으면 매주 코로나 검사"

    바이든 행정부는 4일100인 이상 민간 사업장에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했다. 미 직업안전보건청(OSHA)은 100명 이상의 직원을 둔 민간 사업장에 대해 내년 1월 4일까지 직원의 백신 접종을 끝내도록 했다. 백신을 접종하지 않을 경우 매주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업무 중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했다.

  • 노안 치료 최초 점안액 나온다

    노안(presbyopia)을 치료할 수 있는 최초의 점안액이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았다. 노안은 나이가 들면서 수정체가 딱딱해지고 탄력이 떨어지면서 조절기능이 감소해 근거리를 보는 시력에 장애가 발생하는 질환이다. FDA는 애브비 제약회사와 자회사인 앨러간 제약회사가 노안 치료제로 개발한 염산 필로카르핀 1.

  • 5~11세 아동 백신 접종 본격화

    5세에서 11세 이하 아동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했다.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5~11세 아동의 코로나19 화이저 백신 접종을 위한 긴급사용허가(EUA)를 2일 승인했다. CDC 산하 예방접종자문위원회(ACIP)는 2일 열린 회의에서 논의 끝에 만장일치로 5~11세에 대한 화이저 백신 접종 권고를 결정했으며 로셸 월렌스키 CDC 국장이 이를 승인, 발표하면서 이날 저녁부터 5~11세에 대한 백신 접종이 허가됐다.

  • 100인 이상 직장 백신 의무화 임박  

    미국 노동부가 며칠 내로 직원 100명 이상의 민간 사업장에 대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할 예정이라고 CNN 방송이 1일 보도했다. 이 조치는 지난 9월 조 바이든 대통령이 발표한 내용을 행정부가 실행에 옮기는 것으로, 관보에 이와 관련한 규정이 실리게 된다.

  • "종교 때문에 코로나 백신 못 맞아요"

    조 바이든 행정부가 방침에 따라 코로나19 백신 의무화를 도입했던 대기업들이 백신 거부를 위해 소송은 물론 퇴사까지 불사하는 직원들 때문에 고민에 빠졌다. 직원 이탈을 방지하기에는 구인난이 워낙 심각하기 때문이다. 특히 일부 기업에서 종교를 이유로한 백신 거부는 용인하는 제도를 운영하면서 관심이 쏠린다.

  • "암 환자중 절반 이상 술·담배 한적 없다"

    비흡연자 비율 51%, 현재 흡연자 불과 7. 3%…술 마지지 않는 비율도 58. 7% 달해. "우울하다" 응답자 37. 6%, "스트레스" 34. 9%. 암 환자 중 술 담배를 하지 않은 비율이 절반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김영식 교수팀이 2017년 1월∼2018년 7월 암통합센터를 방문한 성인 암 환자 218명의 문진표·의무기록지 등을 참고해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 美 젊은 여성들, 췌장암 발병률 증가…왜?

    미국의 젊은 여성들에서 이유가 불명확한 췌장암 발병률이 증가하고 있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헬스데이뉴스가 최근 보도했다. 매체는 미국의학협회(AMA) 저널에 게재된 연구를 바탕으로 이 같이 전했다. AMA는 2000년~2018년간 췌장암 발병 28만 3817건을 수집 분석한 결과 55세 미만 여성들에게서 발병률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으며, 특히 15세 이상부터 34세 미만 여성에서 그 증가세가 불균형적이라는 사실이 관찰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