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검찰, '서해 피격' 서훈 前실장 구속영장…文 청와대 겨냥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이희동 부장검사)는 29일 문재인 정부의 대북안보라인 최고 책임자였던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이 전 정부 청와대 고위 인사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은 처음이다.

  • 화물연대, 업무개시명령 정면 거부…'삭발투쟁' 등 강경 대응

    (전국종합=연합뉴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 총파업 엿새째인 29일 정부가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하고 강경 대응에 나섰다. 화물연대는 업무개시명령을 '노동자 계엄령'으로 규정하고, '삭발투쟁'으로 맞섰다.

  • 起死回生 기사회생

    죽을 고비에서 겨우 살아난다는 뜻으로 위기에 처한 것을 구원하여 사태를 호전시킨다는 말이다. 월드컵 16강을 노리던 한국 대표팀이 절벽의 끝까지 몰렸다. 그나마 포르투갈이 우루과이를 꺾어줘서 실낱같은 희망이 생겼다. 낙타가 바늘구멍 통과하기 만큼 어려운 형국이지만 그래도 포기는 없다.

  • 백범 김구 선생의 증손녀 태국 최대재벌 아들 결혼

    백범 김구 선생의 증손녀가 태국 최대 그룹 집안의 자제와 결혼했다. 모친끼리 인연으로 알게 된 두 사람은 26일(현지 시간) 태국 왕실의 축하까지 받으며 결혼식을 치른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에 결혼한 증손녀는 김구 선생의 막내 손자인 김휘 씨(작고)의 2녀 중 둘째다.

  • LA평통, 자매결연 부산 친선 방문 

    민주평통 LA 지역협의회(회장 이승우)는 지난 25~27일 2박3 일간 자매결연지역인 부산을 방문, 부산 자문위원들의 환대속에 뜻깊은 국제통일교류 시간을 가졌다. 이승우 회장은 "2003년 자매결연을 맺은뒤 두 지역협의회가 20년간 지속적인 교류를 나누고 있는데 대해 큰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 바람 불고, 춥고…비도 온다

     남가주에 겨울이 찾아온다.  국립기상청(NWS)에 따르면 이번 주부터 남가주에 서늘한 바람과 낮은 기온이 이어지며 비까지 오는 등 본격적인 겨울이 시작된다.  .  특히 이번 주 목요일일 내달 1일부터 LA에는 비가 찾아온다. 비는 일요일인 내달 4일까지 어어진다.

  • 올해 미국 독자 대북제재 30건

    미국 정부가 올해 30건의 독자 대북제재를 부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보다는 크게 늘었지만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가 잇따르던 5년 전과 비교하면 여전히 낮은 수준이다. 올해 바이든 행정부는 북한과 관련해 7차례에 걸쳐 독자 제재를 발표했다고 VOA 뉴스가 보도했다.

  • 늘어난 SUV, 늘어난 사고 "운전 위험"

    미국 내 대형 차량이 인기를 끌면서 상대적으로 보행 중 교통사고가 증가, 특히 아이들의 희생이 늘고 있다. 최근  NBC 뉴스의 연방 충돌 데이터 분석에 따르면 지난 2016년 미국 공공 도로에서 전진하는 차량에 치여 사망한 어린이는 약 64명이다. 매체는 지난 13년간 아이들이 후진 차량보다 전진차량에 충돌해 사망한 사례가 두 배 이상 많다고 밝혔다.

  • 세계 최대 활화산이 터졌다

    세계 최대 활화산인 하와이의 마우나 로아 화산이 38년 만에 분화를 시작했다. 28일 미국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하와이 시간으로 27일 오후 11시30분쯤 해발고도 4170m인 마우나 로아 화산 분화구에서 용암이 분출했다. 분화 15분 후 USGS는 기존의 화산활동 주의보를 경보로 상향하고, 항공기상 코드도 황색에서 적색으로 격상했다.

  • 코로나 때문에 너무 많은 사람 죽었다

    미국 보험사들이 지난해 지급한 생명 보험금의 총액이 역대 최고인 1001억9000만 달러(약 134조 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8일 미국 생명 보험사들의 이익단체인 '아메리칸 카운슬 오브 라이프 인슈어러스(ACLI)'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