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공식은 아니지만 서울 하루 강수량 115년만 최다

    어제 동작구 신대방동에 381. 5㎜…1시간 강수량도 80년만 가장 많아. 일강수량 역대 최다기록은 2002년 8월 강릉 870. 5mm.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8일 서울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쏟아진 폭우는 비록 비공식적이긴 하지만 일강수량과 시간당 강수량 모두 역대 최다 기록을 갈아치울 정도로 엄청난 양이었다.

  • 이틀째 물폭탄…복구는 늦고 피해는 속출

    (전국종합=연합뉴스) 9일 중부지방에 이틀째 기록적인 폭우가 내리면서 침수 지역의 복구는 늦어지고 있는 가운데 인명·재산 피해는 속출하고 있다. 이날 오후 12시 50분께 강원 횡성군 둔내면 현천리에서는 산사태로 토사가 주택 한 채를 덮쳐 집 안에 있던 A(71)씨가 숨졌다.

  • 간밤폭우 속 '尹 자택 지휘'… 여야 공방 속 대통령실 강력반박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기록적인 폭우가 중부지방을 강타한 간밤에 윤석열 대통령이 서초동 자택에서 관련 상황에 대응한 것을 놓고 9일 정치권 공방이 불거졌다. 야당이 윤 대통령이 재난 컨트롤타워 역할을 못 했다며 집무실 이전 문제까지 엮어 비판을 가하자, 여당은 재난에도 정치 공세만 일삼고 있다며 맞받았다.

  • 최대 종신형 까지 선고 가능 

    지난주 윈저 힐스에서 대형 교통사고를 낸 간호사 니콜 린튼이 6건의 살인과 5건의 차량 과실치사 혐의로 기소될 예정이다. 만약 유죄가 확정되면 그녀는 90년에서 최대 종신형에 처해질 수 있다.  . 린튼은 900만달러의 보석금이 책정된채 구치소에 수감돼있다.

  • "고속도로 운전할땐 눈도 흘기지마라"

     2021년 10월 27일 밤 11시 1분. 라몬 프라이스는 한통의 전화를 받았다.  27살난 그의 아들이 쉐보레 말리부 차량을 타고 오클랜드 고속도로를 달리던 중 총에 맞아 현장에서 사망했다는 소식이었다.  캘리포니아고속도로순찰대(CHP)CHP에 따르면 그날 밤 사건은 그 해 캘리포니아 프리웨이에서 발생한 411건의 총격사건 중 하나에 불과했다.

  • 팬데믹 '집콕 최고, ' 엔데믹 '방콕 최고'

     코로나19의 엔데믹 전환 후 첫 휴가 시즌을 맞아 해외여행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소비자들은 해외 여행지로 휴양과 관광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방콕과 괌 등을 선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LA도 장거리 여행 희망지역 순위 3위에 올랐다.

  • 물에 잠긴 서울…자동차들이 '둥둥'

     서울에 물에 잠겼다. 8일 서울·인천·경기 등 수도권과 강원 일대에 하루 100~300㎜ ‘물 폭탄’이 쏟아지면서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곳곳에서 도로와 주택, 차량 침수 피해가 발생했다. 서울은 오후 11시까지 일 강수량 380㎜를 기록하면서 지금까지 관측 사상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 己飢己溺 기기기닉

    내가 굶주리고 내가 물에 빠진 듯 타인의 고통을 내 고통처럼 느낀다는 뜻이다. 지고지순한 자기희생, 처절한 이웃사랑의 정신이 없이는 행할 수 없는 것이다. 그래서 범인(凡人)은 함부로 흉내 낼 수 없는 것이다. 그러나 위정자는 이런 자세가 필요하다고 맹자는 설파한다.

  • "개전 후 러시아  최대 8 만명 사상"

    러시아 군이 지난 2월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6개월 동안 최대 8만 명 가량 사망하거나 부상을 당했다고 미 국방부가 8일 밝혔다. 콜린 칼 미국 국방부 정책차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지난 6개월 동안 러시아 군 사상자는 7만 명에서 최대 8만 명에 이른다"고 말했다.

  • '5·18민주화운동' 기념일 제정

     캘리포니아주에서 '5·18민주화운동'이 기념일로 제정됐다. 해외에서 광주 5·18이 기념일로 제정된 것은 최초다.  5·18기념재단에 따르면 8일 가주 의회는 매년 5월18일을 '5·18 민주화운동의 날'로 제정하는 결의안(HR120)을 최종 통과시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