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백신 공급부족 해결할까?…지재권 면제 둘러싼 갑론을박

    (서울=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 인도 등 개발도상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백신 공급이 확대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미국 바이든 행정부가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지식재산권 면제를 지지한다고 밝히면서 다른 주요국 및 국제기구의 지지 표명으로 이어지고 있다.

  • "그립소, 결혼 안했으면 와주오"

    존 F. 케네디 전 대통령의 바람둥이 명성을 확인시켜주는 연애 편지들이 공개됐다. 매사추세츠주 상원의원 재직시절인 1956년 스웨덴 여성 구닐라 폰 포스트에게 보낸 편지들로, 재클린 케네디 여사와 결혼한 지 3년이 지난 무렵이었다.

  • 티티카카호수 '태양의 섬' 관광 한국여성 살해

    볼리비아의 유명 관광지에서 한국인 여성 관광객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현지 원주민 부족장에게 1심에서 징역 15년형이 선고됐다. 6일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볼리비아 서부 라파스주 코파카바나 법원은 40대 한국인 여성 A씨의 살해에 가담한 혐의로 기소된 차야(challa)족 족장 로헤르 초케 멘도사(38·사진)에게 징역 15년을 선고했다.

  • '세계 최초' 아홉 쌍둥이 출산

    모로코에서 아홉 쌍둥이가 태어났다. 5일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모로코에서 아프리카 국적의 여성이 9명의 아기를 출산했다. 의료진은 출산 전 초음파를 보고 7명을 낳을 것이라고 추측했지만, 실제론 2명이 더 많은 9명이 태어났다.

  • 방송인 남자친구와 결혼 발표

    지난 2018년 임기 중 첫 자녀를 출산한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오는 여름 약혼자와 결혼식을 올린다고 밝혔다. 아던 총리는 5일 현지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오는 여름, TV에서 낚시 다큐멘터리 릫피시 오브 더 데이릮를 진행하는 방송인 클라크 게이포드와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 100만불 짜리 와인, 어떤 맛?

    프랑스 메를로 품종의 와인 한 병에 경매에 나온다. 경매를 진행할 글로벌 경매업체 크리스티 측은 해당 와인의 예상 낙찰가가 최소 100만 달러에 이를 것이라고 예측했다. CNN 등 해외 언론의 5일 보도에 따르면 경매에 나오는 와인은 메를로 품종의 '샤토 페르뤼스 2000'으로, 유럽과 미국 등지에서는 한 병당 6000달러에 달하는 고가의 와인이다.

  • 인도발 자국민 입국 금지명령 일파만파

    호주 정부가 인도에서 들어오는 자국민의 입국을 전면 금지한 가운데 이를 두고 "인도에 머무르고 있는 자국민을 버렸다", "스콧 모리슨 총리가 자신의 손에 피를 묻혔다"는 비난 여론과 "그래도 코로나19 3차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라는 정부의 의지가 강하게 대립하고 있다.

  • WHO 사무총장, 美 백신 지재권 면제 지지에 "역사적 결정"

    (서울·제네바=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임은진 특파원 =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지식재산권 면제를 지지한 미국에 대해 "지혜로운 리더십을 보여줬다"며 환영했다.

  • 한국인 여성관광객 살해 볼리비아 부족장 징역 15년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볼리비아의 유명 관광지에서 한국인 여성 관광객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현지 원주민 부족장이 1심에서 징역 15년형을 선고받았다. 6일 비랄볼리비아 등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볼리비아 서부 라파스주 코파카바나 법원은 40대 한국인 여성 A씨의 살해에 가담한 혐의로 기소된 차야(challa)족 족장 로헤르 초케 멘도사(38)에게 징역 15년을 선고했다.

  • 121세 최고령자의 코로나 해방

      페루 정부가 이른바 '집으로 찾아가는 코로나 백신 접종'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가운데 올해 120세난 고령자가 접종을 받아 화제다. 페루 보건부는 3일 페루 중부 밀림지방인 우아누코에서 고령자를 위한 코로나19 백신 방문 접종을 실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