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피를 땀처럼'흘리는 그녀…무슨 병?

    피부에 상처가 없는데도 얼굴과 손바닥에서 마치 땀이 나듯 피를 흘리는 '혈한증(血恨症)'. 이같은 희귀병을 앓고 있는 이탈리아의 21세 여성이 의학계의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 여성의 증상은 이탈리아 피렌체 대학의 외과의사 로베르토 마글리에와 마르치아 카프로니가 23일 발간된 캐나다 의학 협회 저널(Canadian Medical Association Journal) 최신호에 기고했다.

  • "건강에 악영향"

    같은 음식이라도 배고프지 않을 때 먹으면 배고플 때 먹는 것보다 혈당이 더 높게 올라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래노이 대학 데이빗 갤 부교수 연구팀은 45명의 대학생을 대상으로 얼마만큼 배가 고픈지 묻고 탄수화물이 많이 함유된 음식을 먹게한후 일정한 시간 간격을 두고 혈당을 측정했다.

  • 이웃케어클리닉 진단 '암 1위는?'

    이웃케어클리닉(Kheir·소장 애린 박) 암 환자 가운데 유방암 진단을 받은 환자가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23일 이웃케어가 발표한 올해 1월부터 7월 사이에 이웃케어를 방문한 8700여 명의 환자 기록 분석 결과에 따르면 1.

  • "적당히 운동, 수명 2~5년 연장"

    운동을 하면 수명이 연장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퀸스 대학교와 하버드 의대 공동 연구팀은 조사 대상자들을 활동적인 그룹, 다소 활동적인 그룹, 비활동적인 그룹의 3개 그룹으로 나눠 분석한 결과 다소 활동적인 그룹과 활동적인 그룹에 속한 이들은 20세를 기준으로 할 때 비활동적인 남성들에 비해 2.

  • "적당히 운동, 수명 2~5년 연장"

    운동을 하면 수명이 연장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퀸스 대학교와 하버드 의대 공동 연구팀은 조사 대상자들을 활동적인 그룹, 다소 활동적인 그룹, 비활동적인 그룹의 3개 그룹으로 나눠 분석한 결과 다소 활동적인 그룹과 활동적인 그룹에 속한 이들은 20세를 기준으로 할 때 비활동적인 남성들에 비해 2.

  • "전자담배도 폐에 해롭다"

    전자담배가 폐에 해로운 점이 일반담배와 거의 마찬가지이며 오히려 일반담배 흡연자에서는 나타나지 않는 유해 가능성까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22일 미국과학진흥협회(AAAS) 운영 과학뉴스 사이트인 유레크얼러트 등에 따르면, 노스캐롤라이나대학 팀은 일반담배와 전자담배 흡연자, 비흡연자 등 44명의 타액과 호흡기 등을 비교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최근 발표했다.

  • 위내시경 3분이상 봐야 癌 잘 찾는다

    #서울에 사는 김모 씨(43)는 지난해 말 A 병원 건강검진센터에서 위 내시경 검사를 받았다. 김 씨는 위 내시경을 입안에 넣는 고통보다는 위 검사를 하는 데 걸린 짧은 시간에 깜짝 놀랐다. 위를 보는 시간이 1분여에 그쳤기 때문이다.

  • "저녁 수술, 가급적 피해라"

    미리 예정된 수술이 아니라면, 저녁 수술은 가급적 피하는 것이 좋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학술지인 '신경외과 저널'에 따르면 미국 미시간대 연구진은 2007년 1월 1일~2014년 8월 1일에 뇌수술을 받은 환자 1만 5807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를 토대로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

  • "적당히 운동해도   수명 2~5년 연장"

    운동을 하면 수명이 연장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퀸스 대학교와 하버드 의대 공동 연구팀은 조사 대상자들을 활동적인 그룹, 다소 활동적인 그룹, 비활동적인 그룹의 3개 그룹으로 나눠 분석한 결과 다소 활동적인 그룹과 활동적인 그룹에 속한 이들은 20세를 기준으로 할 때 비활동적인 남성들에 비해 2.

  • "임신 전력 여성 혈액 수혈받은 남성, 사망 위험↑"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임신한 적이 있는 여성의 혈액을 수혈받은 남성은 사망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네덜란드 라이덴대학 메디컬센터의 루테르 미델뷔르흐 박사 연구팀은 임신 경력이 있는 여성의 혈액을 수혈받은 남성은 임신한 적이 없는 여성이나 다른 남성의 혈액을 수혈받았을 경우보다 사망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헬스데이 뉴스가 17일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