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1회 성관계, 여성 노화 늦춰"

    여성은 일주일에 한 번이라도 성관계를 맺으면 노화가 느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는 심지어 관계가 만족스럽지 않더라도 마찬가지였다. UC샌프란시스코 연구진이 장기간 결혼 관계에 있으며 자녀가 있는 여성 129명을 대상으로, 성관계 빈도와 텔로미어 길이 등을 조사해 위와 같은 결론을 내렸다고 국제 학술지 '정신신경내분비학'(Psychoneuroendocrinology) 최신호(7월호)에 발표했다.

  • '걸리면 무조건 죽는 암' 결국 잡아냈다  

    췌장암은 암중에서도 가장 무서운 암이다. 5년 생존율은 10%가 안 된다. 지난 30여 년 동안 변하지 않은 수치다. 치료법도 수술 외에는 확실한 것이 없어서 췌장암은 '걸리면 무조건 죽는 암'이라는 인식이 강하다. 조기 진단도 어렵고, 재발률도 70~80%를 상회한다.

  • "장수에 도움된다"

    하루에 커피를 석 잔 마시면 수명 연장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임피리얼칼리지 런던 연구팀과 국제암연구소는 유럽 10개국에서 50만 명 이상을 상대로 연구한 결과 하루에 커피 석 잔을 마시는 사람은 커피를 마시지 않는 사람보다 오래 사는 경향이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 "하루에 커피 석잔, 수명연장에 도움"…새 연구결과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커피를 하루에 석 잔 마시면 수명연장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국제암연구소(IARC)와 영국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은 유럽과 미국에서 행한 대규모 연구를 통해 이러한 결과를 얻었다고 AFP통신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 오랄섹스, 제대로 알고...

    구강성교(Oral sex)가 난치성 '슈퍼 임질 박테리아'를 유발시킨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또한 콘돔 사용의 감소로 인해 고위험성 임질이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BBC방송의 7일 보도에 따르면 세계보건기구(WHO)는 77개국을 대상으로 조사를 한 결과 항생제에도 듣지 않는 임질이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패치형 독감백신'개발 화제

    주사가 아니고 피부에 붙이기만 하면 되는 '패치형 독감백신'(사진)이 개발됐다. 미국 에모리대학 의대와 조지아 공대 연구팀이 개발한 이 독감백신 패치는 병원에 갈 필요 없이 본인이 약국에서 구입해 직접 피부에 붙였다가 20분 후 떼기만 하면 된다고 영국의 일간 익스프레스와 가디언 인터넷판이 27일 보도했다.

  • '패치형 독감백신'개발 화제

    주사가 아니고 피부에 붙이기만 하면 되는 '패치형 독감백신'(사진)이 개발됐다. 미국 에모리대학 의대와 조지아 공대 연구팀이 개발한 이 독감백신 패치는 병원에 갈 필요 없이 본인이 약국에서 구입해 직접 피부에 붙였다가 20분 후 떼기만 하면 된다고 영국의 일간 익스프레스와 가디언 인터넷판이 27일 보도했다.

  • "야근,  DNA 손상시켜 암 유발"

    야간에 일을 하는 것이 건강에 좋지 않다는 속설을 뒷받침하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야간 근무 노동자는 DNA손상을 제때 복구하지 못해 암 원인인 돌연변이 유발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것이다. 워싱턴 주 프레드 허친슨 암연구센터 연구팀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사람들이 밤에 일할 때 DNA 조직 복구의 부산물인 화학 물질을 80% 적게 생산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 "체중 빼려면 주말 잠 보충하라"

    평소 부족한 잠을 주말에 몰아서 보충하면 체중 감소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주목을 끈다. 윤창호 분당서울대병원 신경과 교수팀은 성인(19~82세) 2156명을 대상으로 수면시간과 체질량지수(BMI·㎏/㎡)를 분석한 결과, 주말에 잠을 보충하는 사람의 체질량지수가 낮게 나타났다고 27일 밝혔다.

  • "야근, 인체의 DNA손상 복구 능력 줄여 암 유발 가능성"

    (서울=연합뉴스) 최병국 기자 = 야근을 하면 인체의 DNA 손상 복구 능력이 저해되며 이 때문에 야근이 잦은 근로자에게 암 등 각종 질병이 정상 근무자보다 더 많이 발생하는 것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과학진흥협회(AAAS) 운영 과학뉴스 사이트 유레크얼러트 등에 따르면, 미국 시애틀 소재 프레드 허치슨 암연구센터 파르빈 바티 박사 등으로 구성된 공동 연구팀은 이런 연구 결과를 BMJ가 발행하는 학술지 '직업·환경의학'에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