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너라도…'개스값 47일 연속 하락 

    LA 평균 $5. 640. 남가주 개솔린 값이 하락세를 지속하고 있다.  . 전미 자동차 클럽(AAA)에 따르면 31일 LA카운티 평균 개솔린 가격은 0. 9센트 하락한 갤런당 5달러 64. 9센트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3월 9일 이후 최저치이자 47일 연속 하락한 가격이다.

  • 캘리포니아주에선 64일 버틸 수 있다

     저축한 금액만 가지고 생계를 꾸리고 싶다면 캘리포니아에서 벗어나는 것이 좋다고 최근 KTLA뉴스가 보도했다.  고객 리뷰 및 소비자 뉴스 플랫폼 '컨수머 어페어(ConsumerAffairs)'가 미국 50개 주를 대상으로 미국인이 저축만으로 생계를 유지할 수 있는 기간을 조사한 결과 캘리포니아가 하와이에 이어 미국에서 두번째로 돈이 가장 빨리 없어지는 주로 나타났다.

  • '죽쒀서…'정유사들만 배불렸다

    미국 등 전 세계 각국이 국제유가 상승 등이 촉발한 인플레이션으로 신음하는 가운데, 미국 1·2위 석유 기업들은 역대 최고의 수익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정유사들이 하느님보다 돈을 많이 번다”며 시중 유가 인하를 압박했지만 석유 기업들의 수익 폭은 더욱 확대됐다.

  • 인도'사비트리 진달'1위 등극

    인도 철강·에너지 기업 진달그룹 창업자의 부인 사비트리 진달(사진)이 아시아 최고 여성 부호로 등극했다. 31일 블룸버그 보도 등에 따르면 그의 재산은 113억달러로 아시아 여성 가운데 가장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진달에 이어 근소한 차이로 중국의 판홈웨이 헝리섬유화학 회장이 뒤를 이었다.

  • 내년 금리인하 기대감 후끈

    뉴욕증시가 연이틀 급등했다. 초대형 금리인상에 이어 2분기 연속 성장 후퇴라는 악재가 덥쳤지만 오히려 호재로 해석됐다. 연방준비제도(연준)가 침체로 인해 금리인상을 조기 종료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졌다. 28일 3대 지수가 모두 1% 이상 올라 전날에 이어 상승세로 마감했다.

  •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 25.6만건…4주만에 감소

    25. 6만건…4주만에 감소. 미국 노동부는 지난주(7월 17∼23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25만6000건으로 집계됐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직전주보다 5000건 줄어든 것으로, 4주 만에 감소세로 전환했다.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25만건을 살짝 웃돌았다.

  • "아무리 벌어도 생활비를 못따라 간다"

     미국 중산층 4명 중 3명의 소득이 생활비보다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cnbc뉴스는 인플레이션이 중산층 가계를 무겁게 짓누르고 있다고 보도했다. 금융 서비스 제공기업 프리메리카가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소득이 3만~10만달러 범위에 속하는 미국인 중 75%가 '생활비에 비해 소득이 부족하다'고 답했다.

  • '달러 강세'는 따놓은 당상

     미국 연준이 2회 연속 0. 75%포인트의 금리인상을 단행, 기준금리가 2. 25%~2. 50% 범위까지 오르면서 달러 강세가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 이미 달러화는 올 들어 10% 정도 급등했다. 그런데 미국 연준이 또 ‘자이언트 스텝’을 밟음에 따라 달러 강세는 더욱 심화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 바이든 "경제 둔화 놀랄 일 아냐"

    미국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두 분기 연속 하락하면서 미국 경제는 기술적 경기 침체에 빠졌다. 잇달아 GDP가 감소하면서 미국 중앙은행(Fed)의 금리 인상 행보에 부담이 더 커지게 됐다. 미국 경제분석국에 따르면 미국의 올 2분기 GDP 증가율은 직전 분기 대비 연율 기준 0.

  • 경기침체인가, 아닌가…그게 궁금하다

    미국 경제가 경기침체에 진입한 것인지 아닌지를 놓고 갑론을박이 거세다. 통상 시장에서 '기술적 경기침체'의 정의로 받아들이는 2개 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이 27일 현실화하면서 관련 논쟁을 더욱 뜨겁게 달구고 있다. 일단 미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올해 1분기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