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혼다 운전하면 사망사고 없다? 

    일본 자동차업체 혼다가 2050년까지 자사가 판매하는 차와 관련된 사망 사고를 없애겠다고 선언했다.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혼다는 25일 인공지능(AI)을 활용해 자사의 자동차 관련 사고 사망자를 2020년 기준으로 2030년까지 절반으로 줄이고 2050년에는 제로화를 달성하겠다고 발표했다.

  • 코로나19 이후 '전용기' 시장 폭풍 성장  

    "이보다 더 좋았던 적이 없다. ". 미국 자가용 제트기 관리 플랫폼 마이스카이의 공동 설립자인 크리스토퍼 마리치가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한 말이다.  . 코로나19 여파로 전 세계 전용기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어났디고 최근 CNBC가 보도했다.

  • 모더나 최고의학책임자 "오미크론 백신 내년 초 출시 가능"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미국 제약사 모더나의 폴 버튼 최고의학책임자(CMO)가 세계 곳곳에서 확인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백신을 내년 초 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 세계 금융시장 '오미크론 충격' 일단 진정…연구결과 촉각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지난 주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 변이 '오미크론' 발견 소식으로 요동쳤던 세계 금융시장이 29일 최초 충격에서 일단 진정되는 모습을 보였다. 시장은 이제 긴장 속에서 오미크론의 전염성과 중증 위험도 등 핵심 지표에 대한 연구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양상이다.

  •  온라인에 기죽던 '매장'다시 돌아온다

    미국에서 그간 온라인 쇼핑에 밀려나던 오프라인 매장이 온라인과 결합, '업그레이드' 되면서 최근 되살아나기 시작했다. 2017년 이후 올해 처음으로 문을 연 오프라인 매장 수가 문을 닫는 매장 수보다 많을 것으로 예측된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5일 보도했다.

  • 미 연준 "물가 계속 급등시 테이퍼링 가속·조기 금리인상 준비"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구정모 기자 = 미국의 인플레이션이 점점 강화되고 있어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당초 예상보다 일찍 기준금리를 인상하는 등 통화 긴축 속도를 높일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연준이 24일 공개한 11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의사록에 따르면 다수 참석자가 "물가상승률이 목표치보다 계속 높을 경우 현재 예상보다 빠르게 자산매입 속도를 조정하고 기준금리를 올릴 준비를 해야 한다"며 이런 가능성을 시사했다.

  • 미국 오프라인 매장도 돌아온다…4년만에 개점 수가 폐점 추월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미국에서 그간 온라인 쇼핑에 밀려나던 오프라인 매장이 온라인과 결합, '업그레이드' 되면서 최근 되살아나기 시작했다. 2017년 이후 올해 처음으로 문을 연 오프라인 매장 수가 문을 닫는 매장 수보다 많을 것으로 예측된다고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5일 보도했다.

  • 여행객도 쇼핑도…"팬데믹 이후 최고" 

    팬데믹 이후 미국 경제가 최고 절정에 달하고 있는 가운데 추수감사절 연휴를 맞아 보스턴 로건 국제공항 TSA가 여행객들로 가득 차 있다(왼쪽). 오른쪽은 블랙프라이데이 세일을 맞아 밸리의 한 쇼핑몰이 쇼핑객들로 붐비고 있는 모습.

  • LA·롱비치항 적체 개선 

     LA항과 롱비치항의 컨테이너 적체 벌금 징수안 시행이 또다시 한주 연기됐다. 미국 항만 당국은 두 터미널에 적체된 컨테이너들에 대해 22일부터 헤운선사에 벌금을 물리기로 한 것을 오는 29일로또다시 연기했다. 항만 당국이  벌금 징수를 연기한 것은 이번이 세번째다.

  • "죽어도 싫다"는 직원들, 왜?

    미국 구글 본사에서 600명 이상의 구글 직원이 회사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 방침에 반대하고 나섰다. 23일 CNBC에 따르면 구글 직원 600여명이 백신 의무 접종 정책을 철회하라는 내용의 선언문에 서명했다.  . 이들은 특히 회사가 직원들의 백신접종 상태에 대한 기록을 보유하는 것에 반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