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리 반등에도 "주식 비중 확대" 판단한 블랙록의 근거는

    (서울=연합뉴스) 경수현 기자 = 최근 시중 금리가 반등하면서 증시가 불안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미국의 초대형 자산운용사 블랙록이 '주식 비중 확대' 의견을 제시했다고 미 경제 매체 CNBC가 23일 보도했다. 이에 대해 이 회사 채권 담당 전략가인 스콧 티얼은 "국채 수익률 반등이 역사적인 맥락에서 보면 특별히 의미 있는 수준이 아니며 인플레이션을 반영한 실질 기준으로는 여전히 마이너스의 영역에 있다"고 말했다.

  • 우즈 사고에…'에어백 10개' 제네시스 GV80 집중조명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이영섭 권희원기자 = 미국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23일교통사고 당시 현대자동차[005380]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제네시스 GV80'을 운전하고 있었다는 사실이 주목을 받는다. 폭스뉴스비즈니스와 USA투데이 등은 우즈가 몰던 차량에 관심을 쏟으며 사고경위, 피해 정도 등을 소개했다.

  • 차바이오텍, 美 바이럴벡터 생산시설 구축

    차바이오텍(대표 오상훈)의 미국 자회사인 ‘마티카 바이오테크놀로지(Matica Biotechnology Inc. ,이하 마티카 바이오)’는 23일 cGMP 시설 기공식을 개최했다. cGMP(current Good Manufacturing Practice)는 미국 FDA가 인정하는 의약품 품질관리 기준으로‘선진GMP’다.

  • 머스크 입에 비트코인 '출렁'…테슬라 급락에 재산 17조원 증발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비트코인 가격이 높은 것 같다고 말한 뒤 비트코인 시장이 출렁거렸다. 또 비트코인에 투자했던 테슬라가 시세 급락에 영향을 받으면서 주가가 크게 빠졌고, 머스크의 재산도 하루 사이에 거의 17조원이 증발했다.

  • 20명 미만 업체만 위한 특별 융자 준다

    이에따라 코로나로 인해 경영난에 허덕이고 있는 많은 한인 영세 업체들이 우선적으로 PPP 융자 신청 기회의 혜택을 얻게 됐다. 또한 홈 컨트랙트 하청업자와 미용사 등 1인 사업자들에 대해선 10억달러를 별도로 떼어내 무상융자해주게 된다.

  • 가주 정부는 600달러 현금 준다

    캘리포니아주 의회가 연소득 3만달러 이하의 저소득층 주민 570만 명에게 경기부양을 위한 600달러 현금을 지급하는 법안을 승인했다. 22일 AP통신에 따르면, 이날 주 의회는 저소득 가구에 코로나19 팬데믹의 마지막 상황에서 견뎌낼 수 있도록 지원하기위해 마련된 주 차원의 구제법안 '골든스테이트 경기부양금 지급안'을 통과시켰다.

  • 코로나 진정국면에 바빠진 이삿짐센터 

    #LA한인타운에 사는 50대 초반의 한인 강모씨. 강씨는 최근 이사를 앞두고 이삿짐 센터에 문의를 했는데, 이사 날짜를 잡기가 쉽지 않았다고 한다. 그 이유를 물어봤더니, 타주 등 장거리 이사 스케쥴로 인해 이삿짐 센터의 로컬 이사 차량이 충분하지 못한 탓이라는 답변이 되돌아왔다는 것이다.

  • 인플레 우려…모기지 금리도 급등

    30년고정 평균 2. 99%. 미 국채금리가 몇 개월간 상승세를 보이며 인플레이션 압박이 커지자 미 모기지론(주택담보대출)의 금리가 급등했다. 인플레이션 압박에 증시 조정이 올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면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향후 대응 방안에 대해 시장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 '기아', 고객 불만 가장 적은 차 

    기아자동차가 J. D. 파워가 발표한 결과에서 100대당 가장 적은 불만 보고 건수 97개를 기록하며 일반 브랜드 가운데 1위를 차지했다. 이러한 성과는 소비자들로부터 많은 인기를 끌며 판매되고 있는 3개 모델 쏘렌토, 스포티지, 옵티마가 각 차급·차종별 1위를 차지한 데 힘입은 바가 크다.

  • '파편 추락' 777기 보잉사 날벼락

    보잉사는 미국 덴버에서 비행 중 고장을 일으킨 엔진을 장착한 보잉 777 기종의 운항 중단을 권고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22일 보도했다. 해당 엔진은 20일 덴버에서 비행 중 고장을 일으켰으며, 지상으로 파편이 떨어지면서 자칫 대형 인명 사고로 이어질 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