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은퇴했나요?…이젠 돈 좀 쓰고 사시죠"

    이민 1세 한인들은 절약 정신이 몸에 배였다. 미국 오는 비행기에서 내리자마자 리커스토어나 세탁소 등 영세 비즈니스에 뛰어들어 악착같이 일했다. 식사 값이 아까워 아침은 우유 한잔으로, 점심은 햄버거로, 그리고 저녁은 맨 밥에 김치 반찬으로 때우며 돈을 모았다.

  • '소유'보다는 '향유'가…구독경제 뜬다

    최근 미국 유통업계에서 소유가 아닌 '향유'하는 '구독경제'서비스가 점차 확대되고 있다. '구독경제'는 신문이나 잡지 처럼 일정 기간동안 정해진 요금을 내고 서비스나 제품을 공급받는 경제활동을 뜻한다. 미국 기업 '주오라'(결제 및 소프트웨어)의 창립자 '티엔추오'가 최초 고안한 단어다.

  • '전세계 유명인 수입' 방탄소년단 43위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수입이 많은 유명인 43위에 올랐다. 포브스는 10일 공개한 '2019 세계에서 가장 많은 수익을 낸 엔터테이너 100명' 순위에서 방탄소년단이 43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 훈풍 美 증시 다우지수도 이정표

    뉴욕증시의 초대형 블루칩으로 구성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가 사상 처음으로 27,000선을 뚫었다. 11일 뉴욕증시에서 다우지수는 전날보다 227. 88포인트(0. 85%) 오른 27,088. 08에 장을 마감했다. 지난해 1월 '26,000 고지'에 올라선 후 약 1년 6개월 만에 새로운 이정표를 찍은 것이다.

  • 日 수출규제 확대땐 삼성 EUV에 추가 위협…"반도체 미래 멈춰"

    (서울=연합뉴스) 최재서 기자 = '인천공항 3배' 규모의 투자라며 삼성전자[005930]가 자신있게 내세웠던 첨단 극자외선(EUV) 기술공정이 일본 수출규제의 직격탄을 맞을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미 규제가 확정된 EUV용 포토리지스트(PR)는 일본 외에 대체 가능한 업체가 없고, 추가 규제 가능성이 제기된 블랭크 마스크 또한 EUV용 제품을 일본 업체가 독점하고 있기 때문이다.

  • 파월 의장, 하원서 금리인하 시사하자 美증시 3대 지수 '장중 최고가'

    기준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감이 주가지수를 바짝 끌어올렸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제롬 파월 의장은 10일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에 출석해 미·중 무역갈등과 글로벌 성장둔화 등을 우려하면서 "적절하게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 日언론 "이재용 부회장, 한일관계 더 악화할까 걱정"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을 방문 중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 대형은행 관계자 등과 만난 자리에서 한일관계가 더 악화할까 걱정이라는 생각을 전했다고 민영방송 TV아사히가 10일 보도했다. 방송은 이 부회장이 일본의 대형은행(메가뱅크) 등의 인사들과 의 만남에서 한 발언이라며 동석했던 관계자를 인용해 전했다.

  • "트럼프가 놔두겠나"…日 '횡포' 일주일, 초조감 속 낙관론도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일본 정부가 일부 소재의 대(對)한국 수출 규제를 단행한 지 일주일이 지나면서 관련 업계의 긴장 수위가 점차 높아지고 있으나 일각에서는 조심스러운 낙관론도 나오는 분위기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이 선거를 앞두고 '정치 셈법'에 따라 외교 문제를 빌미로 강경한 조치에 나섰지만 여러 상황을 고려했을 때 극단적 선택을 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기대 섞인 전망에서다.

  • 日정부 "WTO 위반 지적 맞지 않아…수출규제 철회할 생각 없다"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와 관련해 "세계무역기구(WTO) 위반이라는 지적은 전혀 맞지 않으며 철회는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재차 주장했다. 노가미 고타로(野上浩太郞) 관방부 부(副)장관은 10일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 측이 세계무역기구(WTO) 회의에서 일본 조치의 부당함을 지적한 것에 대해 "WTO에서 인정되는 안보 목적의 수출관리 제도의 적절한 운용에 필요한 재검토"라며 이같이 말했다.

  • "최저 임금 인상됐으니 다른 직원 월급도 올려줘야?"

    최저임금이 지난 1일부로 캘리포니아주, LA카운티, LA시 등 각 주, 카운티, 시별로 인상된 가운데 고용주나 고용인의 경우 임금 인상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확인한 후 적용해야 낭패를 피할 수 있다고 노동법전문가들은 지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