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월가 투자자들, 연준이 내년 금리인하 돌아설 것에 베팅"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 월가의 투자자들은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연말까지 공격적인 금리인상을 이어간 뒤 내년 상반기 중 금리인하를 시작할 것이라는 데 베팅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5일 보도했다.

  • 美전문가들 "1년내 경기침체 확률 55%"…두달만에 20%P↑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인상이 경기침체를 촉발할 가능성이 더 커졌다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CNBC방송은 이코노미스트와 펀드매니저, 애널리스트 등 30명을 대상으로 7월 설문조사 결과 '물가상승률을 낮추려는 연준의 노력이 경기침체를 유발할 것으로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63%가 '그렇다'고 답했다고 26일 전했다.

  • 미 연준, 9월 금리인상 향방 '사전안내' 없을 듯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이번 금리 결정 이후에는 차기 회의에 대한 '사전안내'(포워드 가이던스)를 내놓지 않을 것 같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6일 밝혔다. 연준은 27일까지 열리는 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를 지난달에 이어 재차 0.

  • 한국에서나 미국에서나 휘발유보다 더 비싼 경유…이유는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한국에서는 '생계형 연료' 경유가 세금이 많이 붙는 휘발유보다 저렴한 것은 오래된 현상이지만 미국에서 통상 경유는 휘발유보다 더 높은 가격을 유지해왔다. 한국에서는 우크라이나 전쟁을 기점으로 경유와 휘발유 가격이 역전되는 현상이 일어났다.

  • 미국, 코로나19 재확산에 휴가철 맞물리며 일손 부족 심각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미국 내에서 코로나19가 재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여름 휴가철까지 겹치면서 일손 부족이 심각한 상황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연방 인구조사국에 따르면 지난달 29일부터 지난 11일 사이에 코로나19에 걸렸거나 확진자 간호 등을 위해 일자리를 비운 사람이 390만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10만명이나 늘어났다.

  • 안전자산의 명성 '金' 갔네

    역대급 인플레이션이 전 세계를 휩쓸고 있는 가운데 대표적인 인플레이션 헤지 수단으로 알려진 금 가격이 오히려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긴축 정책과 달러 강세가 금의 안전자산으로서의 매력을 퇴색시켰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 인플레가 '반려견'도 잡는다

    최근 인플레로 반려동물까지 고통받고 있다. 식료품이나 주거비뿐만 아니라 반려동물용품 가격까지 오르면서 양육을 포기하는 사람이 증가한 탓이다. 최근 뉴욕포스트(NYP)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뉴욕시 동물보호센터에 반려동물을 포기한 사람이 지난해보다 25%가량 늘었다.

  • 냉음료 대목에…요식업계 '제빙기 대란'

    폭염에 휩싸인 미국에서 음식점과 주류 판매점이 얼음이 담긴 냉음료 제공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코로나19 유행 완화로 인한 야외 활동 증가와 더위가 맞물리면서 급증한 음료용 제빙기 수요를 공급 업계가 따라가지 못하고 있어서다.

  • 연준 공격적 금리인상에 전문가들 "미국 경기후퇴 가능성 48%"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공격적인 기준금리 인상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미국이 경기후퇴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가 시장에서 확산하고 있다. 24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시장 이코노미스트 상대로 지난 8∼14일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향후 1년 안에 경기후퇴가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는 응답이 47.

  • 최악의 인플레 정점 찍었나

    41년 만에 최악의 수준인 인플레이션이 지난달 정점을 찍었다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다. 고물가의 직접적 원인인 국제 원자재와 에너지 가격이 최근 꺾였기 때문이다.  .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4일 에드 하이먼 리서치업체 에버스코어ISI 회장의 발언을 인용해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이 지난달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