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월마트, 가상화폐 결제 허용?…사기자료에 시장 출렁·오보 사태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의 대형 유통업체 월마트를 빙자한 사기 보도자료에 가상화폐 시장이 출렁거렸다. 또 이 자료에 속아 넘어간 주요 외신들은 줄 오보 사태로 곤욕을 치렀다. 월마트는 13일 미국 보도자료 서비스 '글로브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된 '(가상화폐) 라이트코인 결제 허용' 보도자료가 사실이 아니라며 사기 자료 배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 바이든, '부자증세' 속도낸다

    법인세율 '21%→26. 5%릮로 인상 추진. 민주당이 법인세율을 현행 21%에서 26. 5%로 인상하는 등 증세 방안을 추진한다. 조 바이든 행정부의 역점 사업인 3조 5,000억 달러(약 4,116조 원) 규모의 인프라 예산 법안을 뒷받침하기 위한 조치다.

  • JD파워 신차 품질조사 기아차, 최다 1위 기염

    기아의 가장 많은 모델들이 2021 J. D. 파워 신차품질조사(IQS, Initial Quality Study)에서 1위로 선정됐다. 기아의 포르테 (컴팩트카 부문), 세도나 (미니밴 부문), 스포티지 (컴팩트 SUV 부문), 쏘울 (소형 SUV 부문), 텔루라이드 (중대형 SUV 부문)가 각 부문에서 최고의 영예를 안았다.

  • JD파워 신차 품질조사

    기아의 가장 많은 모델들이 2021 J. D. 파워 신차품질조사(IQS, Initial Quality Study)에서 1위로 선정됐다. 기아의 포르테 (컴팩트카 부문), 세도나 (미니밴 부문), 스포티지 (컴팩트 SUV 부문), 쏘울 (소형 SUV 부문), 텔루라이드 (중대형 SUV 부문)가 각 부문에서 최고의 영예를 안았다.

  • 테일러시 유력, 오스틴시 반격?

    텍사스주 테일러시가 삼성전자의 제2파운드리 공장에 파격적인 혜택을 제공키로 하면서, 오스틴시와의 경합을 놓고 삼성전자의 최종 부지 선정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테일러시는 지난 8일 삼성전자 측이 제안한 세금 인센티브를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 신규 실업수당 청구 코로나 사태후 최저

    9월 첫 주(8월29일~9월4일) 미국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지난해 3월 중순 코로나19 대유행 사태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미 노동부가 발표한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한주 전(34만5천 건)보다 3만5천 건 감소한 31만 건으로 집계됐다.

  • "BBQ. 급성장 외식 5위"

    치킨 프랜차이즈 제너시스BBQ가 미국 외식업 전문지 '네이션스 레스토랑 뉴스'가 선정한 '미국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외식 브랜드' 5위로 선정됐다. 또한 매출 기준으로 미국 내 500대 외식브랜드로 꼽혔다. 8일 BBQ에 따르면 네이션스 레스토랑 뉴스는 지난 7월 ‘미국 내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외식 브랜드 25위’ 중 5위에 BBQ를 선정했다.

  • 재무장관 "돈이 바닥났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이 “자금이 바닥났다”면서 미국 역사상 초유의 채무 불이행(디폴트) 사태가 닥쳐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대규모 인프라 예산안 등을 두고 여야가 기싸움을 벌이면서 부채한도 증액 논의가 교착상태에 빠지자 디폴트 가능성까지 언급하며 의회 압박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 기아차, 업계 최다 1위 수상

    J. D. 파워 신차 품질조사 포르테 등 5개 모델 기염.  기아 미국판매법인에 따르면 기아의 가장 많은 모델들이 2021 J. D. 파워 신차품질조사(IQS, Initial Quality Study)에서 1위로 선정됐다.  기아의 포르테 (컴팩트카 부문), 세도나 (미니밴 부문), 스포티지 (컴팩트 SUV 부문), 쏘울 (소형 SUV 부문), 텔루라이드 (중대형 SUV 부문)가 각 부문에서 최고의 영예를 안았다.

  • 미접종 직원 모두 해고 '세계최초'

    홍콩 최대 항공사 캐세이 퍼시픽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안한 직원들을 모두 해고했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9일 보도했다. 캐세이 퍼시픽은 8월 31일을 기준으로 정당한 사유 없이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조종사와 승무원 수십 명을 해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