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혹시 당신이?

    메가밀리언 복권이 3개월 넘게 1등 당첨자가 나오지 않아 ‘잭팟’ 상금이 사상 최고인 8억달러에 육박했다. 지난 22일 실시된 추첨에서 당첨자가 1명도 나오지 않아 내일(화) 추첨의 1등 당첨금은 7억8000만달러 이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 "인플레 예측오류 인정합니다"…노벨 경제학상 수상자의 반성문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세계적인 경제학자 폴 크루그먼 뉴욕시립대 교수가 인플레이션에 대한 자신의 주장이 틀렸다는 점을 공개적으로 인정했다. 크루그먼 교수는 20일 뉴욕타임스(NYT)에 기고한 '인플레이션에 대해 나는 틀렸습니다'라는 제목의 칼럼을 기고했다.

  • 전세계 물가 급등에 기준금리 0.5%p 인상 '대세' 됐다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기준금리를 평소 인상 폭의 2배 이상으로 올리는 이른바 '빅스텝'이 인플레이션 시대 각국 중앙은행의 기본 지침으로 자리 잡는 분위기다. 21일 블룸버그통신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덴마크 중앙은행은 이날 기준금리를 0.

  • 한국 음식점 한군데도 없었다

    영국 음식 전문잡지 '레스토랑'이 뽑은 '2022 세계 최고 50대 음식점'에서 덴마크 수도 코펜하겐에 위치한 고급 식당 ‘제라늄’(Geranium·사진)이 마침내 1위를 차지했다. 지난해는 코펜하겐의 노마에 밀려 아쉽게 2위에 그쳤다. 또한 50대 음식점 중에 한국 음식점은 한군데도 없었다.

  • 간 큰 50대 남성 징역 11년 철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비즈니스에 타격을 받았다며 연방 정부에 지원금 2700만달러를 허위로 신청한 50대 남성에게 징역 11년이 선고됐다. 19일 연방 검찰은 엔시노 출신의 로버트 벤레비(53)가 재판에서 은행 사기, 돈 세탁, 허위 진술 혐의로 징역 11년 3개월형을 받았다고 밝혔다.

  • 탄탄하던 고용시장 너마저…

    미국 내 한 주간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직전보다 크게 늘었다.  . 21일 마켓워치에 따르면 미국 노동부는 지난주(7월10∼16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직전주보다 7000건 늘어난 25만1000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3주 연속 증가세이며 지난해 11월 이후 8개월 만에 최고치다.

  • "1년내 경기침체 온다”

    미국 스몰비즈니스 업주의 10명중 9명 이상이 경기침체를 예상했다. 경제 전문 방송 CNBC와 여론조사업체 서베이몽키가 총 1533개의 스몰비즈니스 업소들 대상으로 6월20일부터 23일 사이 나흘간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 전체 93%가 경기침체가 올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응답했다.

  • 국산차가 좋아지긴 좋아졌다

    현대차그룹이 미국의 권위 있는 신차 만족도 조사에서 외국의 완성차 업체들을 제치고 가장 많은 1위 차종을 배출했다. 현대차그룹은 미국 시장조사업체 제이디파워(J. D. Power)가 발표한 '2022 상품성 만족도(APEAL) 조사'에서 7개 차종이 차급별 1위에 올랐다고 22일 밝혔다.

  • 미 최대 연기금, 주식·채권 동반하락에 13년만의 첫 연간 손실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미국 최대 연기금인 캘리포니아주 공무원연금(CalPERS·캘퍼스)이 13년 만에 처음으로 연간 기준 투자 손실을 기록했다고 20일 밝혔다.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캘퍼스는 이날 홈페이지에 올해 6월 말 끝난 2022년 회계연도의 자산운용실적을 공개했다.

  •  25명 학생에 총 7만5천불 수여

    최근 은행명과 로고를 바꾸고 새롭게 출발한 PCB BANK(행장 헨리 김)가 지난 13일 제5회 장학금 수여식을 가졌다. 올해로 5번째를 맞은 이번 장학금 수여식에선 올해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대학 입학을 앞두고 있는 25명의 학생을 선발, 각 3000달러씩 총 7만5000달러의 장학금을 전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