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류동길의 시론] '복지 포퓰리즘'의 위험한 종말

    한국에서는 복지논쟁이 한창이다. 민주당이 '3+1'(무상급식·무상의료·무상보육·대학반값등록금) 복지세트, '보편적 복지'를 정책으로 내놓았다. '무상(無償)'이라는 표현을 쓰고 있지만 국민의 세금으로 주는 '세금복지'다. 한나라당은 서민과 중산층을 포함한 국민의 70%를 복지대상으로 삼고 각종 혜택을 주겠다며 '70% 선택적 복지'를 내걸었다.

  • 도렐 유아용 카시트 80만개 리콜

    세계적인 카시트 제조업체인 도렐 주버나일 그룹(Dorel Juvenile Group)은 14일 차량내에 설치하는 유아용 의자가 제대로 잠기지 않는 문제점이 발견됐다면서 80만개를 리콜한다고 발표했다. 도렐 그룹이 발표한 리콜 대상은 2008년 5월부터 2009년 4월 사이에 생산된 유아용 접이식 부스터라고 미 고속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밝혔다.

  • 국제유가 하락세 지속. 'WTI 84.81달러'

    14일 뉴욕의 유가는 호스니 무바라크 대통령 퇴진 이후 이집트의 향후 정정에 대해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국제시장 석유공급 불안이 어느 정도 해소되면서 하락세를 지속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3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지난주 종가보다 77센트(0.

  • 대한항공이 미주 전체 지점장 회의 개최

    대한항공이 미주 전체 지점장 회의를 개최하고 2011년 미주지역 사업계획을 수립했다. 대한항공은 지난 11일 윌셔그랜드호텔에서 미주 전체 지점장 회의를 열고 2011년 주요 과제로 고객서비스 강화와 A380 등 미주노선 공급 확대, 남미시장 개발 등을 꼽았다.

  • 삼성전자-현대차 손잡고 '스마트카' 구현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가 손잡고 IT와 자동차의 결합을 추진한다.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는 최근 삼성전자 스마트폰과 현대차의 차량을 연계시키는 전략적 제휴(MOU)를 체결할 예정이다. 현대차 고위관계자는 "제휴에 대한 양사 간 조율이 끝난 상황"이라며 "MOU만 체결하면 된다"고 말했다.

  • aT센터 조직개편. 김학수 전 LA지사장 미 현지법인추진단장 임명

    농수산물유통공사 aT센터(사장 하영제)가 신규사업 추진을 위한 대대적인 조직개편 및 인사혁신을 단행했다. aT센터는 14일(한국시간) 조직 정비를 위해 기존의 '3이사 15처·실·원' 체제에서 '3이사 1본부 17처·실·원' 체제로 확대 개편한다고 밝혔다.

  • 바이오베이스 제품이 뜬다

    미국내 자연산 재료를 이용한 재활용 상품 출시가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연방 농무부는 오는 22일부터 친환경 재활용 제품 사용 촉진을 위해 새로운 바이오베이스 인증제(사진)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지난 2002년부터 시행된 바이오베이스 제품은 미국에서 자란 원료가 가공되지 않은 식물 등 자연 상태에서 추출된 것을 주재료로 사용한 제품으로 현재 연료에서부터 염색, 비누, 접착제, 카페트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다.

  • "올해 미 GDP 3.5% 성장" 월스트리트저널, 이코노미스트 상대 설문 결과

    미국 주요 이코노미스트들은 올해 미국 경제가 3. 5% 성장하고 연말에 실업률은 8. 6%로 낮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기존 전망치에 비해 한결 밝아진 것으로, 이집트 등의 정정불안도 경제전망에 별다른 악영향을 주지 않을 것으로 평가했다.

  • 중국, 세계 2위 경제대국 공식 확정

    중국이 14일 일본을 제치고 미국에 이은 세계 2위 경제대국의 자리를 확정했다. 그러나 이는 국가 외형규모고 국민 1인당 소득은 100위권의 개발도상국 수준에 머물고 있어 '부자 나라 가난한 국민' 현상이 한동안 지속될 전망이다.

  • NHTSA, 폴크스 바겐 일부 차량의 엔진 결함 조사

    미 고속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폴크스 바겐 일부 차량의 엔진 결함 여부를 조사한다. NHTSA는 폴크스바겐의 2009~2010년형 골프 및 제타 디젤 차량 총 9만7,272대에 대한 엔진 결함 조사에 착수했다고 14일 밝혔다. 해당 차량에 대한 조사는 고속주행 중에 엔진 고압분사장치의 일부가 떨어져 나가 그 파편이 연료계통 내부로 들어갈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진행되고 있으며 이 경우 차량의 동력손실이 발생돼 주행 속도가 떨어지고 심한 경우 차가 멈출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