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테슬라 주가, 너 어디까지 갈래?'

    또 8. 5% 폭등 사상 첫 1200불 돌파…'시총 빅5' 넘봐.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의 주가가 또 신고점을 경신했다. 사상 처음 주당 1200달러를 돌파했다. 1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이날 나스닥에 상장된 테슬라 주가는 전거래일 대비 8.

  • 코로나 은퇴? 고령 해고자들 '귀하신 몸' 

    코로나19 팬데믹 사태 이후 반 강제로 일자리에서 쫓겨났던 미국의 고령 은퇴자들이 경기가 본격 회복 국면에 접어들면서 ‘귀하신 몸’이 되고 있다. 31일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최근 구인난이 심화되면서 이같은 현상이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고 보도햇다.

  • 연말 성수기 한국 왕복 항공료 2400불

     할러데이 시즌을 앞두고 한국행 왕복 항공료가 고공인상하고 있다. 유가 상승에 따른 항공유 가격 인상으로 인한 파급 효과다. 최근 비즈니스인사이더는 코로나19 슬럼프에서 벗어나 항공여행이 재개되면서 항공유 값이 7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올랐다고 보도했다.

  • 그래도 연말 지갑은 열린다

    미국이 최근 나타난 높은 인플레이션으로 엄청나게 비싼 크리스마스를 보낼 예정이라고 CNN이 31일 보도했다. 공급망 대란 등으로 인한 상품 부족과 가격 인상까지 겹친 상황이지만 미국 내 소비심리가 전혀 줄지 않았기 때문이다.

  • 오징어게임 토큰이 오징어 됐다

    넷플릭스의 인기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테마로 한 암호화폐(가상화폐) ‘오징어 게임 토큰’이 결국은 사기였다고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 1일 보도했다. 오징어 게임 토큰 개발자들은 암호화폐를 현금화하는 방식으로 이를 훔쳐 달아났다.

  • 기아, '레드불 램페이지' 달리다

     기아 미국판매법인은 지난달 17일부터 19일까지 펼쳐진 미국 내 최고의 산악자전거 대회인 레드불 램페이지(Red Bull Rampage)의 공식 차량 후원사로 참가했다고 발표했다.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산악자전거 대회로 손꼽히는 레드불 램페이지는 그동안 험준한 협곡 지형을 통과하는 멋진 기술과 순간들을 기록해왔으며 올해로 20주년을 맞았다.

  • 인력난에 악천후 겹쳐 '항공 대란' 

    날씨 문제에서 시작된 아메리칸항공의 결항 사태가 인력난까지 겹치면서 길어지고 있다. 1일 AP통신에 따르면 아메리칸항공은 지난 금요일부터 일요일까지(10월 29∼31일) 2천 편 이상의 주요 노선 항공편을 취소한 데 이어 월요일인 이날도 오전 현재 350편 이상이 결항했다고 밝혔다.

  • 믿어도 돼?

    미국 경제는 과열 상황이 아니라고 재닛 옐런 재무부 장관이 진단했다. 최근 몇 년 인플레이션이 올랐지만 이는 코로나19로 인한 공급 차질과 관련한다고 그는 설명했다. 미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을 지냈던 옐런 장관은 1일 더블린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미국 경제가 과열 상태가 아니다"라며 팬데믹이 통제되면 노동공급 제약과 공급망 정체가 완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 중고는겨우  20불에 팔리는데

    개봉하지 않은 닌텐도의 1988년작 ‘수퍼마리오 브로2’ 게임팩이 지난달 30일 경매에서 8만8550달러에 낙찰됐다고 CNN방송 등이 보도했다. 이 게임의 비닐을 뜯은 중고 제품은 온라인에서 약 20달러에서 거래되고 있다. 미개봉 제품이라는 이유로 약 4428배 많은 금액으로 팔린 것이다.

  • 미국 인력부족에 악천후 겹쳐 항공운항도 줄줄이 취소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미국 경제를 뒤흔드는 인력 부족 사태에 악천후까지 겹치면서 항공사들이 항공편을 무더기로 취소하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31일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아메리칸항공은 지난 금~일요일에 1천800편 이상의 항공편을 취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