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유권자 56%, 양당 후보교체 필요…지지율 李 42.4% 尹 34.9%"

    한길리서치…"국힘 지지층 70. 4% 민주 지지층 35. 7% 후보교체론".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유권자 절반 이상이 이번 대선에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양당의 후보 교체가 필요하다고 본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9일 나왔다.

  • 오미크론 확산에 내년 미국 경제 전망 어두워진다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인 오미크론 확산으로 내년 초 미국 경제 전망이 어두워지고 있다고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7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으로 미 경제의 여러 부문에서 차질이 빚어질 조짐을 보임에 따라 일부 이코노미스트들은 미국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하향 조정했다.

  • "백신 미접종자, 중환자실 갈 가능성 최고 60배 높다"

    (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은 코로나19에 감염됐을 때 중환자실에서 집중치료를 받게 될 가능성이 최고 60배 높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2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더타임스 등에 따르면 영국 집중치료감사연구센터(ICNARC)는 올해 5∼11월 잉글랜드와 웨일스, 북아일랜드의 코로나19 환자 집중치료 사례를 분석했다.

  • "필러냐, 백신이냐" 연말연시 파티철에 고민하는 미국인들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필러 시술이 겹치면 부작용이 생길 가능성이 알려지면서 연말연시 필러 시술 성수기에 환자와 업계 모두 어수선한 분위기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7일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많은 피부과 전문의들은 환자들에게 백신을 접종하면 필러 시술을 미룰 것을 조언한다.

  • 미국서 성탄절 후 총격난사 잇따라…14세 용의자 검거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미국에서 크리스마스 연휴 이후 연이어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했다. 27일 AP통신 등에 따르면 14세 소년이 26일 밤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 교외 지역의 주유소 편의점에서 총격을 가해 10대 3명이 숨지고 1명이 중태다.

  • 코로나에 떼도둑까지…미국 유통체인 매장폐쇄 잇따라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미국 내 주요 유통체인이 온라인 소비 증가와 절도 기승 등 다양한 이유로 오프라인 매장을 폐쇄하고 있다고 폭스비즈니스가 27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미국 약국체인 CVS헬스는 앞으로 3년간 매년 매장 300곳의 문을 닫겠다고 지난달 발표했다.

  • 엎친 데 덮친 미국…올겨울엔 독감도 돌아왔다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올겨울 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 미국에 독감도 돌아왔다고 AP통신이 27일(현지시간) 전했다. 독감은 작년 겨울에는 아이러니하게도 코로나19 덕분에 역대급으로 잠잠했다. 코로나19의 여파로 휴학과 마스크 착용 등 강력한 거리두기 조치가 시행되면서 독감이 전파될 환경이 조성되지 못했기 때문이다.

  • 감기 앓고 코로나19 면역 생기는 사람 따로 있다

    (서울=연합뉴스) 한기천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SARS-CoV-2)와 감기 바이러스는 같은 코로나 계열 바이러스다. '코로나'라는 이름은, 스파이크 돌기가 표면에 뻗어 나온 바이러스 입자의 모양이 왕관과 비슷해서 붙었다. 지금까지 인간에게 감염병을 일으키는 것으로 확인된 코로나바이러스는 신종 코로나를 비롯해 사스(중증 급성호흡기증후군ㆍSARS-CoV),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ㆍMERS-CoV), 계절성 인간 코로나(HCoVs) 4종까지 모두 7종이 있다.

  • "27일 하루 전세계 144만명 확진…사상 최다 기록"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전세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오미크론 변이 확산 등의 영향으로 27일 기준 팬데믹 이후 최다치를 기록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28일 전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27일 전세계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는 144만명으로 지난해 12월 수준을 넘어섰다.

  • 이재명 "공급부족으로 집값상승 없게…MB 사면, 통합 저해"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홍지인 정수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28일 부동산 공급방안과 관련해 "시장이 만족할 수준으로 만들 것"이라며 "공급이 부족해서 집값이 오르는 일은 없도록 만들 생각"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