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경합주 조지아주 '트럼프 평결 인정' 50% vs '인정못해' 44%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11월 미국 대선의 향배를 가를 경합주 가운데 하나인 조지아주 유권자의 절반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성추문 입막음돈 의혹 유죄 평결을 신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현지시간) 퀴니피액대가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유죄 평결이 나온 지난달 30일부터 지난 3일까지 조지아주 등록 유권자 1천20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0%가 성추문 입막음돈 의혹과 관련한 34개 혐의에 모두 유죄를 결정한 배심원단 평결을 인정한다고 답했다.

  • 푸틴 "韓 우크라에 무기공급 안해 대단히 감사…관계회복 기대"

    (모스크바=연합뉴스) 최인영 특파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한국이 우크라이나에 무기를 공급하지 않는 점 등을 높이 평가하며 한러 관계를 회복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이날 언급은 북한과 러시아의 군사협력 등을 계기로 한러 관계의 긴장이 고조된 상황에서 지난달 7일 집권 5기를 시작한 푸틴 대통령이 한국에 대해 우호적 태도를 보이며 관계 개선 가능성을 공개적으로 거론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 한국계 첫 연방상원 도전 앤디김, 민주당 후보 확정

    한국계 미국인 최초로 연방 상원의원에 도전장을 던진 앤디 김 연방 하원의원이 뉴저지주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민주당 후보로 선출되며 연방상원 문턱에 성큼 다가섰다. 김 의원은 이날 열린 뉴저지주 예비선거에서 경쟁 후보인 시민단체 활동가 로런스 햄, 노동운동 지도자 파트리샤 캄포스-메디나 후보를 제치고 오는 11월 연방 상원의원 선거에 나설 민주당 후보로 결정됐다고 AP통신과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 "트럼프 징역 선고, 권력남용"

    공화당 일부 상원의원들이 유죄 평결에 따라 형량 선고를 앞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엄호하고 사법부를 압박하기 위해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성추문 입막음 돈 지급 관련 혐의에 대해 지난달 30일 유죄 평결이 내려진 데 이어 뉴욕 맨해튼 지법 후안 머천 판사의 형량 선고 공판이 내달 11일로 예정된 상황에서 공화당 상원의원들이 자기당 대선후보인 트럼프 전 대통령의 선거 운동을 막는 판결을 내리지 말라고 촉구하고 있는 것이다.

  • 의회 '입양인에 시민권 부여 ' 법안 재발의 

    미국에 합법적으로 입양됐으나 시민권이 없는 사람들에게 시민권을 부여하기 위한 입양인 시민권법안이 4일 미국 의회에서 발의됐다. 현재 시민권이 없는 입양인은 4만9000명 정도로 추산되고 있으며 이중 절반은 한국 입양아 인것으로 알려졌다.

  • 대선 앞두고 밀착하는 '동병상련' 트럼프와 머스크

    (서울=연합뉴스) 김기성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와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사이에 우호 관계가 새롭게 형성되는 것처럼 보인다는 분석이 나왔다. 주간지 블룸버그 비즈니스위크는 5일 팟캐스트를 통해 트럼프가 최근 '성추문 입막음 돈' 재판에서 유죄 평결을 받은 뒤 그의 지지자들 사이에서 우파 인물인 머스크에 관해, 또한 둘 사이의 따듯한 관계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 트럼프 틱톡 팔로워 520만명…'35만5천명' 바이든 캠프 압도

    (워싱턴=연합뉴스) 강병철 특파원 =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중국 기업이 소유한 동영상 플랫폼인 틱톡(TikTok)에 계정을 연 지 하루도 안 돼 조 바이든 대통령 대선 캠프를 추월했으며 그 격차를 더 벌리고 있다고 NBC 등 미국 언론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 美 "톈안먼 35주년, 인권침해 책임 묻겠다"…中 "내정간섭 말라"

    (워싱턴·베이징=연합뉴스) 강병철 정성조 특파원 = 미국은 중국 톈안먼(天安門) 민주화 시위 35주년인 4일(현지시간) "우리는 중국 안팎의 인권 침해와 관련해 중국에 책임을 묻는 것을 촉구하기 위해 계속해서 목소리를 내고 국제 사회와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 한국계 첫 상원의원 도전 앤디김, 뉴저지주 민주 후보 확정

    한국계로는 처음으로 미국 연방 상원의원 선거에 도전장을 던진 앤디 김 연방 하원의원이 4일 뉴저지주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민주당 후보로 선출됐다. 그는 오는 11월5일 본선거에서 승리한다면 처음으로 연방 상원에 진출하는 한국계 미국인이 된다.

  • '유죄' 받고 격투기장 간 트럼프 '박해받는 영웅'이미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성추문 입막음 돈 관련 혐의로 유죄 평결을 받은 후 처음으로 대중과 만나는 장소로 격투기 경기장을 선택했다.  2일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1일 오후 10시 UFC 경기를 관람하러 뉴저지 뉴어크 푸르덴셜 센터에 들어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