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잠 충분히 못자면 비만해져"

    잠을 잘 못자면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뿐 아니라 비만의 원인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구에 따르면 전날 잠을 잘 잤느냐에 따라 다음날 식사량에도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밤 잠을 설쳤다면 다음날 과식을 하게 된다는 것이다.

  • 노인 근육 줄면 사망률 '껑충'

    나이가 들면 근육량이 줄면서 체중도 준다. 자연스러운 노화 현상이지만, 근육량이 감소하는 것만으로도 각종 질병에 위험요인이 될 수 있다. 실제로 한 대학병원 연구팀이 근 감소증(근육량이 몸무게의 30% 이하로 줄어드는 증상)을 앓는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심장병과 뇌졸중 같은 심뇌혈관 질환 위험성이 최대 4배나 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 노년 치매 위험 최고 77% 증가 

    중년의 당뇨병, 흡연, 고혈압, 직전 고혈압(prehypertension)이 노년에 치매 위험이 상당히 높아지는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존스 홉킨스대학 의대 신경과 전문의 레베카 고테스만 박사 연구팀이 국립보건원(NIH)이 지원하는 '지역사회 동맥경화 위험'(ARIC) 연구 참가자 1만5744명의 25년에 걸친 조사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와 사이언스 데일리가 7일 보도했다.

  • 하루에 술 한두잔 몸에 좋다? 

    하루 한두 잔은 몸에 좋다고? 알고보니 잘못된 상식이다. 적은 량의 음주는 건강에 좋다는 속설이 있지만 의학적 근거는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여러 술과 음료를 섞어 마시는 '폭탄주'도, 잔을 한 번에 비우는 '원샷'도 음주 사고 위험을 높이는 주범이었다.

  • '꿈의 항암제'나온다

    다음달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새로운 혈액암 치료제 승인을 앞두고 제약·의학계가 들썩이고 있다. 노바티스에서 개발한 CAR-T 치료제 티사젠렉류셀(CTL019)이 그 주인공이다. '면역계 소총부대'로 불리는 T세포를 조작해 암을 공격하도록 만든 치료제다.

  • 알츠하이머가 미국을 망가뜨린다

    미국에서 치매환자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남에 따라 치료에 들어가가는 직·간접적인 비용이 미국의 헬스케어 시스템을 뿌리채 흔들 것으로 전망됐다. 미국 알츠하이머협회의 자료에 따르면 미국에서는 지금 매 66초마다 새로운 알츠하이머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

  • "치매 원인은 뇌의 철분 과다"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알츠하이머 치매의 원인은 뇌의 철분 과다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호주 멜버른대학 플로리 신경과학·정신건강연구소(Florey Institute of Neuroscience and Mental Health)의 스콧 에이튼 박사는 철분이 뇌에서 "녹슬면서" 신경세포를 손상시켜 치매를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영국의 일간 익스프레스 인터넷판 등이 1일 보도했다.

  • 말레이산 믹스커피 전량 리콜

    발기부전 치료제인 비아그라와 유사한 성분이 함유됐다는 논란에 휘말린 말레이시아산 믹스 커피가 미국 시장에서 전량 리콜됐다. 미국 수입업체인 베스트허브스 LLC는 시중에 유통되는 '코피 잔탄 트라디시오날 뉴허브 커피'(사진)를 리콜한다고 밝혔다.

  • "화장을 하면,   더 똑똑해져" 

    여성의 경우 화장을 하면, 인지(認知) 능력도 향상돼 학업 성적도 더 오른다는 사실이 실험 결과 증명됐다. 미국과 이탈리아의 여대생들을 상대로 한 실험에서, 화장을 한 여성이 시험 성적도 더 좋은 것으로 드러났다. 화장을 하면 외모가 더 돋보이게 되고 스스로도 매력적이라고 느끼며 자존감도 높아져, 화장을 한 사람의 심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이른바 '립스틱 효과'는 그간 많은 연구 결과가 과학적으로 이를 입증했다.

  • "강아지와 '뽀뽀'하지마라"

    만약에 집에서 키우고 있는 애완견과 뽀뽀를 자주 한다면 오늘부터는 당장 삼가해야 할 것 같다. 반려견의 애정 표현인 뽀뽀로 수많은 세균이 전파되며, 이 중 일부 균은 매우 치명적일 수 있다고, 영국 매체 더 선이 30일 보도했다.